•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31-3140 / 3,9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지성, 맨유 `더블 우승' 주역 되나

      ... 나서 풀타임으로 그라운드를 누비면서 결승 진출에 앞장섰다. 바르셀로나는 이날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레이) 정상에 오르며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기에 박지성의 활발한 움직임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박지성은 앞서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며 골 결정력 부재 부담을 털어냈다. 박지성이 맨유의 정규리그 3연패와 챔피언스리그 2연패 동시 달성에 앞장서고 기분 좋게 한국 대표팀의 `캡틴'으로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 아시아지역 ...

      연합뉴스 | 2009.05.14 00:00

    • 허정무호 다음주 명단 발표…뉴페이스는?

      ... 감독의 강력한 신임을 받고 있어 대표팀 승선이 유력하다. 허 감독은 지난달 정해성 코치를 일본에 보내 이근호의 몸 상태를 점검하고 합격점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타깃형 스트라이커인 정성훈(부산)은 출장한 A매치 8경기에서 아직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으나 이번 시즌 들어서도 4골을 수확하는 등 골 감각을 유지하고 있어 대표팀 재발탁을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남북전 때 깜짝 발탁됐던 이상호와 배기종(이상 수원)은 수원이 K-리그 최하위로 추락하는 부진 속에 강렬한 ...

      연합뉴스 | 2009.05.13 00:00

    • 박지성, 위건전서 상승세 이어갈까

      박지성(28.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이 14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4시 위건 애슬레틱을 상대로 최근 상승세를 이어갈 태세다. 2일 미들즈브러와 원정경기에서 오랜 골 침묵을 깨는 득점포로 2-0 승리에 앞장섰던 박지성은 6일 아스널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 선제골로 두 경기 연속 득점을 올렸다. 박지성은 10일 맨체스터 시티와 경기에서는 득점포 가동을 멈췄지만 활발한 몸놀림으로 최근 컨디션이 절정에 올라 있음을 ...

      연합뉴스 | 2009.05.12 00:00

    • 바르셀로나 `우승 파티 다음에'…안방 무승부

      ... 파울로 퇴장을 당한 것. 페널티킥을 얻은 비야 레알의 키커로 나선 마티아스 페르난데스는 침착하게 골을 넣어 3-2를 만들었다. 수적 열세에 놓인 바르셀로나의 1점차 승리로 끝날 것 같았지만 비야 레알의 요렌테가 후반 추가시간 득점포를 가동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요렌테는 후반 추가시간 1분36초가 흐른 무렵 후방에서 길게 올라온 전진패스를 받은 뒤 상대 수비수 카를레스 푸욜을 제치고 강한 왼발 슈팅을 날려 골네트를 출렁였다. 바르셀로나의 우승 파티를 ...

      연합뉴스 | 2009.05.11 00:00

    • 박지성 "프리미어리그 우승 확신한다"

      ... 느낀 것은 없다. 올 시즌 내내 뛰었던 경기장이기 때문에 특별한 느낌은 없었지만 단지 더비 경기였고 이겨야 하는 경기였다. 일단 결과가 2-0이고 승점 3점을 획득한 것에 만족한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앞서 두 경기 연속 골 득점포를 가동했던 그는 3경기 연속골 욕심에 대해선 "당연히 골을 넣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팀이 이기는 것이기 때문에 골 찬스를 성공하지 못한 것은 아쉽게 생각하지만 결과에 만족한다"고 설명했다. 박지성은 ...

      연합뉴스 | 2009.05.11 00:00

    • 맨유, 맨시티 제압…박지성 선발로 58분 활약

      ... 배치했다. 중앙 미드필더는 라이언 긱스와 대런 플레처가 맡았다. 지난 2일 미들즈브러와 프리미어리그(2-0 승), 6일 아스널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3-1 승)에서 연속골을 터트렸던 박지성은 비록 득점포를 재가동하지 못했지만 최근 팀이 치른 세 경기 연속 선발로 나와 제 몫을 해줬다. 박지성은 전반 중반 이후 베르바토프가 자주 2선으로 처져 오른쪽 측면으로 빠지자 중앙으로 들어가 공격에 가담하는 등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누볐다. 맨유의 ...

      연합뉴스 | 2009.05.10 00:00

    • 박지성 선발 맨유, 맨시티 꺾고 1위 탈환

      ... 배치했다. 중앙 미드필더는 라이언 긱스와 대런 플레처가 맡았다. 지난 2일 미들즈브러와 프리미어리그(2-0 승), 6일 아스널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3-1 승)에서 연속골을 터트렸던 박지성은 비록 득점포를 재가동하지 못했지만 최근 팀이 치른 세 경기 연속 선발로 나와 제 몫을 해줬다. 박지성은 전반 중반 이후 베르바토프가 자주 2선으로 처져 오른쪽 측면으로 빠지자 중앙으로 들어가 공격에 가담하는 등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누볐다. 맨유의 ...

      연합뉴스 | 2009.05.10 00:00

    • 이근호, J-리그 사제대결서 2골 폭발

      ... 도움까지 보태며 3-1 승리를 책임졌다. 선발 출전한 이근호는 경기 시작 3분 만에 상대 골문으로부터 18m 지점에서 오른발 강슛으로 장외룡 감독이 이끄는 오미야 골망을 처음으로 가른 뒤 후반 44분 문전에서 다시 한번 오른발로 득점포를 쏘아 올렸다. 지난 5일 알비렉스 니가타 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골이자 지난달 19일 J-리그에 데뷔하고 나서 개인 통산 5, 6호 골이다. 특히 이근호는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뛸 당시 사령탑인 장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

      연합뉴스 | 2009.05.09 00:00

    • thumbnail
      박지성 "챔프리그 결승 출전 예약이요"

      ... 오른발을 갖다댔고,공은 반대편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준결승 1차전 홈경기에서 승리(1-0)를 거뒀던 맨유가 아스널의 역전 승리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결정적인 골이었다. 맨유 입단 후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처음 쏘아올린 득점포여서 기쁨이 더욱 컸다. 아스널 팬들은 설상가상으로 3분 뒤 호날두의 추가골까지 터지자 할 말을 잃었다. 박지성은 준결승전 활약에 힘입어 결승전에서 뛸 가능성이 한껏 높아졌다. 그는 2007~2008 시즌 챔피언스리그 8강과 준결승까지 ...

      한국경제 | 2009.05.06 00:00 | 김진수

    • 시즌 3호골 박지성 "득점은 언제나 좋다"

      ... 100% 노력을 했다.시즌이 얼마 남지 않아 내 모든 것을 그라운드 위에서 보여주겠다는 생각이다." `산소 탱크' 박지성(28.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이 3일(이하 한국시간) 시즌 3호골로 팀의 2-0 승리에 앞장서고 나서 오랜만의 득점포 가동에 대한 기쁨과 함께 남은 시즌 각오를 드러냈다. 박지성은 전날 밤 영국 리버사이드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08-200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미들즈브러와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6분 루니의 패스를 환상적인 ...

      연합뉴스 | 2009.05.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