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31-3240 / 3,9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시즌 첫 골 박지성, 칼링컵서 2경기 연속 골 도전

      ... 챔피언십(2부리그) 울버햄프턴 소속 시절 잉글랜드 진출 이후 첫 골을 넣었던 것도 2004년 9월 22일 번리(2부리그)와 칼링컵이었다. 특히 박지성은 올 시즌 마수걸이 골을 프리미어리그 강호 첼시와 경기에서 터뜨리며 상승세를 타 2연속 득점포도 충분히 기대할만하다. 박지성은 23일 AFP통신과 인터뷰를 통해서도 "힘든 시기가 있었지만 첼시전 활약에 매우 기쁘다"면서 "몸 상태도 회복됐다. 맨유에서 큰 미래를 맞이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기회를 잡아야한다"고 앞으로 선전을 ...

      연합뉴스 | 2008.09.23 00:00

    • 박주영 풀타임 활약했지만… 두경기 연속 득점은 실패

      프랑스 프로축구 1부리그에서 뛰고 있는 박주영(23.AS모나코)이 처음 풀타임으로 그라운드를 누볐으나 두 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리는 데는 실패했다. 박주영은 22일 새벽(한국시간) 열린 올랭피크 마르세유와 2008~2009시즌 정규리그 6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후반 교체 없이 90분을 뛰었으나 기대했던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8.09.22 00:00 | 김경수

    • 박지성, ESPN 선정 '주간 베스트 11'

      2008-200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첫 출전 경기부터 득점포를 쏘아올린 박지성(27.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이 스포츠 전문사이트 ESPN사커넷이 선정한 '주간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ESPN사커넷은 22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주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결산하는 '팀 오브 더 위크'의 왼쪽 미드필더로 박지성을 선택했다. 박지성이 ESPN사커넷의 베스트 11에 뽑힌 것은 지난해 3월 이후 무려 1년 6개월여 만이다. ...

      연합뉴스 | 2008.09.22 00:00

    • 박지성, 1년 6개월만에 '주간 베스트 11'

      2008~200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첫 출전 경기부터 득점포를 쏘아올린 박지성(27.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스포츠 전문 사이트 ESPN사커넷이 선정한 '주간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ESPN사커넷은 22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주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결산하는 '팀 오브 더 위크'에서 왼쪽 미드필더로 박지성을 선택했다. 박지성이 ESPN사커넷의 베스트 11에 뽑힌 것은 지난해 3월 이후 1년6개월여 만이다. &l...

      한국경제 | 2008.09.22 00:00 | 김경수

    • thumbnail
      선발 출장 첫 '풀타임' 박주영, 득점 없이 무승부

      박주영(23ㆍAS모나코)이 프랑스 진출 이후 첫 풀타임으로 출전했으나 기대했던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하고 득점 없이 비겼다. 박주영은 22일(현지시간) 새벽 프랑스 마르세유 벨로드롬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랭피크 마르세유와 2008-2009 정규리그 6라운드 원경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전ㆍ후반교 체없이 풀타임을 뛰었다. AS모나코 이적 이후 1골 1도움으로 활약을 펼쳤던 박주영은 그러나 이날 마르세유의 골벽을 넘지 못한채 득점에 실패했다. 마르세유 ...

      한국경제 | 2008.09.22 00:00 | saram001

    • thumbnail
      박지성 '개고기송' 인종차별로 치닫나

      ... 했다. 한편 박지성은 21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브리지에서 열린 라이벌 첼시와 2008-2009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왼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 전반 18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박지성의 올 시즌 첫 골이자 지난 3월2일 풀럼과 2007-2008 프리미어리그 28라운드 원정경기(3-0 승)에서 전반 44분 헤딩슛을 터트린 뒤 7개월여 만에 재가동한 득점포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9.22 00:00 | mellisa

    • 박주영, 풀타임 활약…팀은 0-0 무승부

      ... 니마니와 투톱으로 선발 출전해 전.후반 교체 없이 90분을 뛰었다. 프랑스 무대에 데뷔해 1골 1도움의 불꽃 활약을 펼쳤던 지난 13일 FC 로리앙전에 이은 두 경기 연속 선발 출전. 풀타임 출장은 처음. 박주영은 기대했던 시원한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고 모나코는 마르세유와 득점 없이 비겼다. 히카르두 고메스 모나코 감독은 로리앙전에 박주영을 원톱으로 내세웠던 것과 달리 니마니와 최전방에 나란히 배치했다. 박주영의 공격 부담을 덜어주고 로리앙전 때 쐐기골을 합작했던 ...

      연합뉴스 | 2008.09.22 00:00

    • 박주영, 태권도 도복 입고 '한국 알리기'

      프랑스 프로축구 AS모나코로 이적해 데뷔전에서 득점포를 폭발시킨 박주영(23)이 태권도로 한국 알리기에 나섰다. 박주영은 17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동영상 인터뷰에서 태권도복을 입고 등장했다. 상의 뒤편에 '모나코'라고 쓰인 하얀색 태권도복을 입은 박주영은 '봉주르'라며 프랑스어로 인사를 건넨 뒤 인터뷰를 시작했다. 박주영은 "축구를 하기 전까지 태권도를 좋아해서 친구들과 계속했다. 축구가 좋아지면서 (축구를) 그냥 ...

      연합뉴스 | 2008.09.17 00:00

    • 허정무호, 해외파 박주영.박지성 등 특별점검

      ... 적응을 이유로 대표팀에 선발하지 않았던 허정무 감독은 한 수 아래 전력의 북한과 1차전부터 졸전 끝에 1-1로 비기면서 해외파 선수들에 대한 재점검 필요성을 느끼게 됐다. 더불어 K-리그와 월드컵 3차 예선에서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던 박주영이 해외 진출과 동시에 득점포를 터트렸지만 충분히 시간을 갖고 점검한 뒤 대표팀 재발탁 문제의 결론을 내리겠다는 게 코칭스태프의 생각이다. (파주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연합뉴스 | 2008.09.16 00:00

    • 박지성 6시즌 연속… '꿈의 무대' 도전, 챔피언스리그 18일 예선전

      ... 비야 레알(스페인)과 한판 승부를 벌인다. 박지성은 거스 히딩크 감독을 따라 PSV 에인트호벤(네덜란드)에서 뛰던 2003-2004 챔피언스리그부터 출전했다. 2005년 5월 AC밀란(이탈리아)과 준결승에서 환상적인 왼발 슛 득점포를 터뜨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진출의 디딤돌을 놓았던 대회도 바로 챔피언스리그다. 박지성은 맨유로 둥지를 옮긴 뒤에도 챔피언스리그 무대에 꾸준히 얼굴을 내밀었다. 마지막으로 뛴 것은 지난 4월30일 2007-2008 챔피언스리그 ...

      한국경제 | 2008.09.16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