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61-3270 / 3,9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설기현, 英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개막 축포

      설기현(29.풀럼)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008-2009 시즌 개막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설기현은 16일 밤(이하 한국시간) 영국 요크셔주 KC스타디움에서 열린 헐시티와 2008-2009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전반 8분 문전에서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

      연합뉴스 | 2008.08.16 00:00

    • 남자 핸드볼, 아이슬란드 꺾고 2연승

      ... 승기를 잡은 대는 후반 6분부터였다. 이재우가 아이슬란드 수비벽을 돌파해 골그물을 흔든 것을 시작으로 정수영의 속공과 백원철의 외곽포가 터져 금세 16-12로 4점을 도망갔다. 세계 최고의 골잡이 출신인 윤경신(두산)의 득점포가 불을 뿜었다. 이번 대회 들어 좀처럼 골감각을 찾지 못했던 윤경신은 후반 12분과 13분, 16분에 연달아 외곽포를 네트에 꽂으며 펄펄 날았다. 후반 16분 윤경신의 9m 짜리 중거리포가 터지자 한국은 19-14, 5점 차까지 달아날 ...

      연합뉴스 | 2008.08.14 00:00

    • thumbnail
      [베이징올림픽] 종료 14초전 결승골…男핸드볼, 강호 덴마크 꺾고 귀한 첫승

      ... 후반 들어 조치효(바링겐)가 7m 던지기를 실패하고 백원철(다이도스틸)의 외곽포가 골키퍼에 막히면서 점수는 다시 16-18,2점 차까지 벌어졌다. 그러나 후반 14분 20-21에서 백원철의 동점포를 시작으로 이재우(다이도스틸)와 백원철의 득점포가 잇따라 터지며 2분 동안 4골을 합작,24-21로 전세를 뒤집었다. 경기 종료를 4분 남기고 한국은 덴마크의 피봇 예스퍼 노에데스보에게 연속 골을 내줘 28-28로 동점을 허용한 뒤 30-30까지 동점 행진을 계속했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08.08.12 00:00 | 서화동

    • [핸드볼] 남자, 덴마크 꺾고 첫승

      ... 실패하고 백원철(다이도스틸)의 외곽포가 골키퍼에 막히면서 점수는 다시 16-18, 2점 차까지 벌어졌다. 정수영의 외곽포와 이재우의 돌파 슈팅으로 1점 차로 상대를 계속 쫓아가던 한국은 이후부터 일본파 백원철과 이재우(다이도스틸)의 득점포가 잇따라 터지며 순식간에 점수를 벌렸다. 한국은 후반 14분 20-21에서 백원철의 동점포를 시작으로 이들은 2분 동안 4골을 합작하며 24-21, 3점 차까지 달아났다. 경기 종료를 4분 남기고 한국은 덴마크의 피봇 예스퍼 노에데스보에게 ...

      연합뉴스 | 2008.08.12 00:00

    • [올림픽] 한국축구, 伊에 완패… 8강 가물가물

      ... 풀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한국은 후반 막판 몬톨리보에게 쐐기골까지 내줬다. 몬톨리보는 오른쪽에서 땅볼 패스를 받아 찬 공이 오른쪽 골대를 맞고 골 지역으로 쇄도하며 왼발로 세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한편 브라질은 C조 2차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호나우지뉴(AC밀란)를 앞세워 뉴질랜드를 5-0으로 대파해 오스트리아를 1-0으로 물리친 A조의 아르헨티나와 함께 나란히 2연승 행진으로 8강에 합류했다. 그러나 B조에 속한 일본은 미국과 1차전 0-1 패배에 이어 2차전에서도 ...

      연합뉴스 | 2008.08.11 00:00

    • [올림픽] 물꼬 튼 박주영 '빗장수비도 허문다'

      ... 뽑았다. 2006년 11월14일 창원에서 열린 일본과 21세 이하 대표팀 간 평가전(1-1 무승부)에서 선제골을 터트린 이후 올림픽대표팀에서는 처음 맛 본 골 맛이었다. 비록 아쉽게 리드를 끝까지 지키지는 못했지만 박주영이 득점포 침묵에 대한 부담을 말끔히 씻어낼 수 있었던 것은 큰 수확이었다. 박주영은 먼저 "힘든 경기였다. 어느 대회나 마찬가지지만 첫 경기가 가장 어렵다.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뛰었다. 승점 3을 얻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고 ...

      연합뉴스 | 2008.08.08 00:00

    • thumbnail
      [올림픽] 골잡이 부담 던 박주영, 득점포 폭발

      특별취재단 = 박성화호의 '믿을맨' 박주영(23.FC서울)의 득점포가 오랜 침묵을 깨고 드디어 터졌다. 박주영은 7일 오후 중국 친황다오 올림픽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08 베이징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D조 1차전 카메룬과 경기에서 선제골을 뽑아냈다. 경기는 1-1로 비겼지만 페널티킥을 제외하고는 오랫동안 대표팀에서 득점이 없었던 박주영으로서는 골에 대한 자신감을 찾았다는 점에서 박성화호에는 큰 수확이다. 0-0으로 지루한 공방이 ...

      연합뉴스 | 2008.08.07 00:00

    • thumbnail
      후반 23분 "와~" 황태자 박주영이 돌아왔다

      ... 강슛을 날렸지만 모두 오른쪽 골대를 비켜 가 실점하지 않았다. 한국은 후반 신영록(수원)이 교체 투입되면서 활기를 찾았으나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한 채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다. 지루한 공방을 계속하던 한국이 기다리던 첫 골은 득점포 침묵에 마음고생을 해왔던 박주영의 발끝에서 나왔다. 박주영은 후반 23분 왼쪽 페널티 외곽 프리킥 찬스에서 오른쪽 골문을 노리고 감아찼고 공은 수비수 사이를 빠져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김동진이 수비수 사이로 뛰어갔지만 ...

      한국경제 | 2008.08.07 00:00 | 김경수

    • thumbnail
      [올림픽 축구] 한국, 카메룬과 아쉬운 무승부

      ... 강슛을 날렸지만 모두 오른쪽 골대를 비켜가 실점하지 않았다. 한국은 후반 신영록(수원)이 교체 투입되면서 활기를 찾았으나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한 채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다. 다소 지루한 공방을 계속하던 한국이 기다리던 첫 골은 득점포 침묵에 마음고생을 해왔던 박주영의 발끝에서 나왔다. 박주영은 후반 23분 왼쪽 페널티 외곽 프리킥 찬스에서 오른쪽 골문을 노리고 감아찼고 공은 수비수 사이를 빠져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김동진이 수비수 사이로 뛰어갔지만 ...

      연합뉴스 | 2008.08.07 00:00

    • thumbnail
      [올림픽] 박주영 부활포로 아프리카 또 울릴까

      ... 득점에 대한 부담을 덜어줄 생각이지만 골잡이로서 그의 재능에 대한 기대도 여전하다. 전담 키커의 임무를 맡겨 프리킥 특별훈련까지 시키며 박주영의 부활을 위해 준비해 왔다. 공격수 이근호(대구), 신영록(수원)이 상승세인데다 박주영의 득점포까지 가세하면 박성화호의 메달 도전은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다. ◇와일드카드 재미볼까 올림픽 남자축구에서는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프로 소속 선수들에게 문호를 완전히 개방하는 대신 출전 선수의 연령을 23세 이하로 제한했다. ...

      연합뉴스 | 2008.08.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