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81-3290 / 3,9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축구] 허정무호, 北과 또 헛심공방 무승부

      ... 하지만 한국 축구의 고질적인 골 결정력 부족이 태극전사들의 발목을 잡았다. 한국은 후반 22분 오른쪽 코너킥 기회에서 고광천의 헤딩슛을 골키퍼 정성룡이 몸을 던져 가까스로 잡아내 가슴을 쓸어내린 뒤 공세를 강화했지만 시원한 득점포는 끝내 터지지 않았다. 후반 28분 박주영이 골 지역 정면에서 골키퍼 리명국과 1대 1로 맞서고도 강하게 찬 슛이 크로스바를 훌쩍 넘어갔고 31분 이청용의 땅볼패스를 받은 오장은이 왼발슛을 날렸지만 왼쪽 골대를 비켜갔다. 이어 ...

      연합뉴스 | 2008.06.22 00:00

    • [유로2008] 조국마저 홀린 '마법사' 히딩크

      ... 경기에서 퇴장을 당해 본선 조별리그 1, 2차전을 뛸 수 없었다. 자칫 3차전 한 경기를 위한 선수가 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히딩크 감독은 최종엔트리에 그의 이름을 포함했다. 아르샤빈은 스웨덴전과 이번 네덜란드전에서 잇따라 득점포를 가동하며 팀의 4강행에 큰 힘을 보탰다. 네덜란드 대표팀 지휘봉을 잡아 1996년 대회 8강에 올렸고, 1998년 프랑스월드컵에서는 4강까지 밟았던 히딩크 감독은 이후 러시아를 포함해 세 차례 축구 변방의 대표팀을 이끌었다. 그리고 ...

      연합뉴스 | 2008.06.22 00:00

    • [월드컵축구] 주영ㆍ대세, 부활포 장전!

      ... 박주영도 마찬가지다. 최전방에 선다면 북한 수비수가 집요하게 따라붙을 수밖에 없다. 더구나 북한 수비는 최종예선 5경기에서 한 골도 허용하지 않은 '철벽'을 자랑하고 있다. 이 둘은 이번 남북대결에서 단단한 수비벽을 뚫고 득점포를 쏘아 올리면 그것이 바로 부활포가 될 공산이 크다. 지난 2월 중국 충칭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대회에서 나란히 2골씩을 뿜어내며 공동 득점왕에 올랐던 남북의 간판 공격수 가운데 누가 먼저 화려하게 부활할 지 관심이 모인다. ...

      연합뉴스 | 2008.06.20 00:00

    • [유로2008] 포르투갈-독일, 4강 길목 격돌

      ... 반면 독일은 B조에서 폴란드를 2-0으로 꺾고 기분 좋게 출발했으나 크로아티아에 1-2로 덜미를 잡혔고 최약체 오스트리아에 1-0 진땀승을 거둬 천신만고 끝에 8강에 합류했다. 이번 대회 예선 12경기에서 35점을 폭발시켰던 득점포 위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4년 전 우승 좌절을 딛고 처음 정상에 도전하는 포르투갈과 역대 최다인 3차례나 이 대회를 제패했던 독일 모두 날카로운 창으로 무장해 불꽃 튀는 화력 대결을 예고하고 있다. 가장 관심을 끄는 건 `득점 기계' ...

      연합뉴스 | 2008.06.18 00:00

    • 獨전차군단 '대포 한방' 쏘고 8강행...유로 2008 오스트리아에 1대0 승

      '전차 군단' 독일이 주장 미하엘 발라크의 득점포를 앞세워 2008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08) 8강에 오르며 통산 네 번째 우승을 향해 시동을 걸었다. 이미 8강 진출을 확정지은 동유럽의 강호 크로아티아는 폴란드마저 제압하고 3연승을 달렸다. 독일은 17일 오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빈 에른스트하펠 슈타디온에서 열린 유로 2008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후반 4분 발라크가 그림 같은 대포알 프리킥 골을 뿜어내며 홈팀 오스트리아를 1-0으로 ...

      한국경제 | 2008.06.17 00:00 | 김경수

    • [유로2008] 체코-터키, 8강행 외나무다리 대결

      ... 이번 대회 예선 D조에서 `전차군단' 독일을 꺾고 조 1위로 올라온 동유럽 강호답게 막강 화력과 세계 정상급 골키퍼 페테르 체흐를 앞세운 철벽 수비를 자랑한다. 202㎝의 고공폭격기 얀 콜레르와 원톱으로 나섰던 밀란 바로시가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지만 부상으로 빠진 `그라운드의 모차르트' 토마시 로시츠키 대신 중원을 지휘하는 리보르 시온코의 활약이 반갑다. `투르크 전사'의 후예 터키도 2차전 역전승 여세를 몰아 체코를 꺾고 8강에 오르겠다고 벼르고 있다. ...

      연합뉴스 | 2008.06.14 00:00

    • [유로2008] 위기의 히딩크호, 그리스와 벼랑끝 승부

      ... 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역대 전적에서 스페인이 4승4무3패로 박빙의 접전을 펼쳐 승부를 섣불리 예측하기는 어렵다. 예선에서 단 한 골도 넣지 못한 스웨덴의 베테랑 스트라이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1차전에서 오랜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부활을 예고했고 공격과 수비진 모두 탄탄한 전력을 갖췄기 때문이다. 또 예선에서 스페인과 같은 조에 포함돼 홈 1차전을 2-0으로 이긴 뒤 원정 2차전에서 0-3으로 지는 등 1승1패로 동률을 이루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8.06.13 00:00

    • [유로2008] 크로아티아, 독일 격파 8강 안착

      ... 왼발로 툭 차 넣어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독일은 후반 33분 발라크의 문전 앞 헤딩이 크로아티아 수비수 맞고 나오자 포돌스키가 왼발 논스톱 슈팅을 날려 한 골을 만회했다. 폴란드전에서 두 골을 사냥한 데 이어 한 차례 더 득점포를 가동한 포돌스키는 이번 대회 세 골로 첫 해트트릭 주인공인 다비드 비야(스페인)와 득점 부문 공동 선두로 나섰다. 독일은 막판까지 추가골을 노리며 공세를 강화했지만 인저리타임에는 미드필더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가 퇴장까지 당하며 ...

      연합뉴스 | 2008.06.13 00:00

    • 피스퀸컵 여자축구 '누가 여왕별로 떠오를까'

      ... 각오다. 캐나다 공격진 중에 카라 랭(22)도 돋보인다. 랭은 2002년 웨일스와 알가르베컵에서 세계 여자축구 최연소(15세132일)로 A매치 득점 기록을 세웠고, 2006년 북중미 U-20 여자축구대회 멕시코전에서는 4초 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최단시간 골 기록도 작성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4위의 브라질 대표팀에는 작년 중국 월드컵에서 현란한 개인기로 세계 축구팬의 시선을 사로잡은 '여자 호날두' 마르타(22)가 빠졌지만, A매치 39경기에서 25골을 ...

      연합뉴스 | 2008.06.12 00:00

    • FC서울-FC도쿄, 한일 수도팀 세번째 맞대결

      ... 대표팀에 차출돼 빠진 상황. 서울은 골잡이 박주영과 미드필더 이청용이 허정무호의 부름을 받았고, 도쿄는 수비수 나가토모 유토, 미드필더 곤노 야스유키가 대표팀에 빠져 양팀의 전력 공백이 비슷하다. 핵심 선수가 빠졌지만 특급 용병의 득점포 대결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에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통틀어 가장 많은 19골을 몰아넣은 데얀이 포진하고 있고, 도쿄의 경우 작년 18골로 K-리그 득점왕을 차지한 까보레가 버티고 있다. 토종 골잡이 간의 ...

      연합뉴스 | 2008.06.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