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801-3810 / 3,9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성남, 8연승..김도훈 18호골

    '호화군단' 성남 일화가 파죽의 8연승으로 선두를 내달렸다. 또 성남의 '폭격기' 김도훈은 4경기 연속골로 18호골을 기록, 이날 득점포가 터지지 않은 득점 선두 도도(19골.울산 현대)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성남은 14일 원정경기로 벌어진 2003삼성하우젠 K리그에서 김도훈과 이리네의연속골로 이따마르가 1골을 만회한 전남 드래곤즈를 2-1로 눌렀다. 8연승의 신바람을 낸 성남은 이로써 승점 70(22승4무4패) 고지에 안착, 이날 대구 FC와 ...

    연합뉴스 | 2003.09.14 00:00

  • 설기현, 시즌 첫 골

    ... 보여줬다. 설기현은 14일(한국시간) 로케렌과의 2003~2004시즌 주필러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출장,전반 19분 결승골로 연결된 팀의 선취골을 뽑았다. 소속팀을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올려놓았지만 개막전 결장 후 3경기 동안 득점포를 터뜨리지 못했던 설기현은 시즌 1호골을 기록하며 무뎌졌던 골 감각을 되찾는데 성공했다. 설기현은 0-0이던 전반 19분 미드필드에서 날아온 프리킥을 동료 모르나르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몸을 날리며 절묘하게 건져 올리자 반대쪽에서 ...

    한국경제 | 2003.09.14 00:00

  • [월드컵 예선] 브라질, 산뜻한 출발

    ... 독일월드컵부터 전대회 우승국에 부여하는 자동출전권이 없어져 남미예선을 통과해야 본선에 오를 수 있다. 2002한일월드컵 독일과의 결승에서 2골을 넣은 지난 대회 득점왕 호나우두는 비록 본선은 아니지만 14개월 여만에 월드컵 무대에서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호나우두는 전반 22분 제 호베르투의 크로스를 미끄러지며 터치 슛, 콜롬비아의 네트를 갈랐다. 콜롬비아는 16분 뒤 후안 파블로 앙헬이 헤딩 동점골을 뽑아내며 저항했으나 후반 16분 브라질의 교체멤버인 21세 ...

    연합뉴스 | 2003.09.08 00:00

  • 이천수, 리그 개막전서 어시스트 기록

    ... 코바세비치가 골로 연결한 것. 양팀은 이후 추가골을 뽑지 못하고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고 이천수는 후반42분 데 파울라와 교체돼 나왔다. 벨기에 주필러리그의 설기현(안더레흐트)은 이날 벌어진 베베렌과의 경기에 선발 출장했지만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채 후반 19분 헨드릭스에 바통을 넘겨주고그라운드를 나왔다. 안더레흐트는 전반 11분 터진 모르나르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지난주 빌렘Ⅱ와의 경기에서 1골2도움으로 펄펄날았던 박지성(에인트호벤)은 트웬테와의 ...

    연합뉴스 | 2003.08.31 00:00

  • [일본축구] 김은중, 데뷔전 득점포 가동

    `샤프' 김은중(센다이)이 일본프로축구(J리그) 데뷔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며 올시즌 돌풍을 예고했다. J리그 잔류가 확정된 안정환(시미즈)도 후기리그 첫 득점포를 가동해 유럽 빅리그 진출 실패의 아픔을 달랬다. 김은중은 30일 오후 세레소 오사카와의 원정경기에 공격수로 출전해 후반 34분 추격골을 터트리며 맹활약했지만 팀은 2-4로 아쉽게 패했다. 한국프로축구를 주름잡았던 김은중은 이날 그라운드에 투입되자 매서운 발끝을 자랑하며 상대 수비를 ...

    연합뉴스 | 2003.08.30 00:00

  • [프로축구] 김도훈, 득점선두 `정조준'

    ... 바탕으로 곽경근과 제이미의 한방에 기대를 걸고 있다. 원정길에 나서는 8위 전북 현대는 `득점기계' 마그노를 내세워 5위 수원에 도전장을 내민다. 최근 도도에게 득점 공동선두를 허용해 자존심이 상한 마그노는 수원전에서 반드시 득점포를 쏘아올려 최고 용병의 입지를 다지는 동시에 2연패에 빠진 팀을 구해내겠다는 각오가 대단하다. 전북 코칭스태프 또한 마그노에게 전폭적인 신뢰를 보내고 있어 수원전에서도남궁도와 투톱을 이뤄 `거미손' 이운재가 버티는 골문을 노린다. ...

    연합뉴스 | 2003.08.26 00:00

  • 박지성, 1골 2도움...첫승 견인

    ... 열린 정규리그 빌렘Ⅱ와의 홈경기에 처진 스트라이커로 선발출장해 전반 32분과 후반 13분 도움을 기록한 뒤 후반 18분 쐐기골을 쏘아올려 팀의 6-1 대승을 이끌었다. 네덜란드 진출 후 단 한 골도 넣지 못했던 박지성은 이날 득점포로 주변의 우려를 말끔히 잠재우며 올 시즌 주전 공격수 자리를 예약했다. 지난주 개막전에서 무기력한 플레이로 비난을 받았던 박지성은 경기 시작 휘슬이 울리자마자 매서운 발끝을 선보이며 공격을 주도했다. 박지성은 1-1로 수세에 몰리던 ...

    연합뉴스 | 2003.08.24 00:00

  • [일본축구] 안정환 골 침묵

    태극전사들이 일본프로축구(J리그) 후기리그 개막전에 대거 출격했지만 득점포를 가동하는데 실패했다. 올시즌 J리그 잔류가 유력한 안정환(시미즈)은 16일 오후 센다이와의 홈경기에최전방 공격수로 선발출장해 풀타임을 뛰었지만 골을 기록하지 못했고 팀은 2-2로비겼다. 안정환은 전반에는 4차례 강슛을 날리면서 매서운 발끝을 과시했지만 후반들어급격히 체력이 떨어져 골 맛을 보지 못했다. 전기리그에서 소속팀을 우승으로 이끈 유상철(요코하마)은 도쿄 베르디와의 ...

    연합뉴스 | 2003.08.17 00:00

  • [일본축구] 최용수.안정환 등 골 침묵

    태극전사들이 일본프로축구(J리그) 후기리그 개막전에 대거 출격했지만 득점포를 가동하는데 실패했다. 올시즌 J리그 잔류가 유력한 안정환(시미즈)은 16일 오후 센다이와의 홈경기에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출장해 풀타임을 뛰었지만 골을 기록하지 못했고 팀은 1-2로 패했다. 안정환은 전반에는 4차례 강슛을 날리면서 매서운 발끝을 과시했지만 후반들어 급격히 체력이 떨어져 골 맛을 보지 못했다. 전기리그에서 소속팀을 우승으로 이끈 유상철(요코하마)은 도쿄 ...

    연합뉴스 | 2003.08.16 00:00

  • 태극전사, J리그 후반기 이끈다

    ... 야심찬 포부도 숨어있다. 일본 언론들은 올 시즌 득점왕 경쟁이 용병들의 잔치가 될 것으로 전망하면서특히 강철 체력이 돋보이는 최용수를 득점왕 1순위로 꼽을 정도로 현재 컨디션은 최상이다. 지난 13일 나비스코컵 감바 오사카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안정환은 16일 센다이와의 개막전에 출격해 화끈한 한방을 노린다. 안정환은 유럽 빅리그 진출이 사실상 교착상태에 빠져 사실상 올 시즌 J리그 잔류가 유력하기 때문에 자신의 몸값을 높이기위해 후기리그에 최선을 다할 것으로 ...

    연합뉴스 | 2003.08.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