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5351-115360 / 119,4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제살리기 울산강연회 .. 상공인/시민 등 600여명 몰려

      경제살리기 6대광역시 순회강연회가 18일 울산상공회의소 대강당에서 김상하 대한상의회장 김수학 새마을운동중앙협의회회장 등 상공인과 시민 6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한국경제신문사와 대한상공회의소 새마을운동중앙협의회가 공동주최한 이날 강연회에서 권영준 한림대교수는 "IMF비상경제체제의 의미와 기업의 생존전략"이란 특별강연을 통해 "IMF체제하에서 기업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현금경영과 투명경영의 구축과 수출시장 개척에 달려있다"고 ...

      한국경제 | 1998.02.19 00:00

    • [이치구의 중소기업 이야기] (44) '뒤셀마을장터'

      ... 내려오는 족발집이 있다. 이 식당의 이름은 줌 쉬프헨. 이 집은 뒤셀도르프 메세(박람회)기간엔 무척 붐빈다. 메세를 방문한 뒤 저녁때면 이곳에 별미를 맛보기 위해오는 사람들이 많아서다. 뒤셀도르프의 도르프(Dorf)는 마을이란 뜻이다. 이 마을은 성남보다 작은 도시인데도 연간 20여차례씩 국제 박람회를 연다. 이곳 박람회장의 넓이는 약 20만평방m규모. 여기는 메세기간이면 매번 외국인들로 북적댄다. 올들어서만해도 지난 1월 보트전시회등을 열었고 ...

      한국경제 | 1998.02.19 00:00

    • [당좌거래정지] (18/17일)

      ... 103 이석봉 영등포구 영등포동7가 172 박소수 노원구 월계동 392의42 임권재 은평구 증산동 213의9 오백규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17의917 전학송 금천구 독산동 968 삼승아파트 한원희 고양시 화정동 별빛마을 907동 김명규 노원구 상계6동 미도아파트 103 김순태 성북구 하월곡1동 74의12 고창덕 강북구 수유5동 516 해청빌라 강성호 동작구 사당동 120의1 임명택 성동구 성수1가 7의39 정헌욱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 ...

      한국경제 | 1998.02.19 00:00

    • [한경칼럼] 두레와 품앗이 .. 장철훈 <조흥은행장>

      ... 훌륭한 공동체의 미덕이 전해져 오고 있다. 오로지 인간의 노동력만으로 농사를 지어야 했던 그 시절, 옛 선조들은 모내기, 벼베기와 같이 대규모 노동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할 필요가 있을 때 두레와 품앗이를 조직하고 일의 순서를 정해 마을 전체의 농사를 공동으로 지어 왔다. 이때 일의 순번을 정함에 있어서는 가난하고 어려운 사람, 쟁기질 등 힘든 일을 하는 사람의 집을 가장 먼저 배려했으며 공동의 작업은 엄격한 규율 아래 진행되어 일뿐만 아니라 휴식에도 일사불란한 ...

      한국경제 | 1998.02.19 00:00

    • '창작마을 단편극제' 열려 .. 18일~3월1일 동숭아트센터

      "제2회 창작마을 단편극제"가 18일~3월1일 서울 대학로 동숭아트센터에서 열린다. 극단 창작마을(대표 김대현)이 "공연과 이론을 위한 모임" "한국희곡작가 협회" "한국문인협회" 등과 함께 마련한 이번 단편극제의 공연작은 "절대사절" "나도 부인이 하나 있었으면 좋겠어요" "블랙박스" 등 3편. 지난해 창작마을이 공모하고 "공연과 이론을 위한 모임"이 심사한 우수창작희곡 당선작이다. "절대사절"(김태수 연출)은 "백일천사" 등으로 역량을 ...

      한국경제 | 1998.02.17 00:00

    • 대기업 출근길 '새마을 노래' .. 코오롱, IMF극복 취지

      "새벽종이 울렸네, 새아침이 밝았네..." 70년대 고도성장기의 한국사회를 대표했던 "새마을노래"가 최근 한 국내대기업에서 새롭게 각광받고 있어 화제다. 코오롱그룹은 이웅열회장의 지시로 이달초부터 과천 그룹본사와 서울 무교동 코오롱상사 사무실에서 출근시간과 점심시간에 이 노래를 틀고 있다. 근면.자조.협동의 슬로건 아래 수출입국을 지향했던 70년대 새마을운동의 정신을 되살려 "국민소득 5천달러"로 전락한 IMF경제 위기를 극복하자는 것이 ...

      한국경제 | 1998.02.17 00:00

    • [천자칼럼] 해저광케이블

      ... 앞서 전기식전화기를 만든 독일인 기술자 라이스가 조어했다. 전화는 서로를 연결해주는 전선 케이블 무선기술 교환기 등의 급속한 발달로 등장 1백20여년만에 각국에 엄청나게 보급됐다. 해저광케이블 통신위성의 등장은 지구를 한마을같이 가깝게 만들었다. 광케이블의 탄생은 그 유래가 재미있다. 영국의 틴들이라는 물리학자는 떨어지는 물줄기속에서는 빛이 빠져나가지 않고 앞으로 진행한다는 현상을 알아냈다. 그후 과학자들은 머리카락보다 가느다란 유리가닥(광섬유)에서 ...

      한국경제 | 1998.02.17 00:00

    • 아파트단지내 미분양 상가 최고 55%까지 할인판매..창조건업

      ... 올릴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공급되고 있는 상가는 일산, 분당, 중동, 용인 등 신도시내의 단지내 상가가 많고 수원 화서지구, 의정부 장암지구, 부천 등 수도권 택지개발지구와 마산, 춘천 등 지방상가도 있다. 분당후곡마을 단지내 상가의 경우 계약해지된 1층 16평을 최초 분양가의 50%선인 6백50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또 중동신도시 꿈마을 단지내 상가 지하 1층 3백69평도 최초 분양가 3백20만원에서 55% 할인된 1백50만원에 공급하고 있다. ...

      한국경제 | 1998.02.17 00:00

    • [IMF 재테크] '서민금융 젖줄 신용금고/신협/새마을금고'

      지역밀착형 금융기관으로 자리잡은 상호신용금고 신용협동조합 새마을금고 등 서민금융기관들이 각광받고 있다. 실적배당형 변동금리를 보장하는 은행 등의 단기 고수익상품이 시들해지는 반면 서민금융기관의 확정금리형 장기예금상품들은 은행권의 동일상품에 비해 금리가 높고 비과세 등의 메리트도 있기 때문이다. 또 은행과는 달리 이들 서민금융기관의 대출창구는 일반서민과 영세상공인 에게 열려 있어 서민가계에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은행 종금 등 대형금융기관들이 ...

      한국경제 | 1998.02.16 00:00

    • 대한투자신탁 법인수탁고 10조원 돌파

      ... 처음 이라고 대투는 덧붙였다. 특히 지난해 12월중순부터 법인자금 유입이 크게 늘어나 올들어선 1개월반만에 8천5백24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기관별로는 은행 보험 증권등 대형 금융기관에서 3천5백17억원이 늘어났고 마을금고 신용협동조합 등 소형 금융기관 자금도 1천13억원 증가했으며 영리법인과 연기금에서도 각각 1천7백16억원과 1천3백54억원이 늘어났다. 이에따라 대투의 전체수탁고는 24조4천6백84억원을 기록, 신세기투자신탁 신탁재산인수분을 ...

      한국경제 | 1998.02.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