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791-5800 / 6,3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논단] '한강의 기적'은 없다..정기인 한양대 사회교육원장

      ... 따라 경제정책을 수립 집행하고 정부의 각종 규제를 완화하고 철폐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즉 권력형 부패의 소비를 제거하라는 뜻이다. 이를 위해선 정부의 고통감수 의지가 우선 돼야 한다. 정부 부처간의 통폐합, 정부부터 솔선하는 명예퇴직의 과감한 확대와 잉여 인력의 정리, 고급인력의 처우개선을 통한 정부의 능력향상, 공기업의 매각을 통한 정부의 부담 축소 등 정부의 슬림화를 과감히 해야 국민은 동의할 것이다. 그런데 이런 행태가 기업에서 훨씬 먼저 일어나고 ...

      한국경제 | 1997.01.06 00:00

    • [시론] 지식경영과 기업경쟁력..손영호 <아더앤더슨코리아>

      ... 기업들은 개인이 지식공유에 얼마나 기여했는가를 평가해 인센티브를 제공하거나 승진때 반영하기도 한다. 또 헌신적인 책임자와 팀을 구성하는 것도 지식경영의 성공에 중요한 요소이다. 요즈음 국내 기업들은 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명예퇴직, 비용삭감, 분할매각과 같은 축소지향적인 정책을 주로 시행하고 있다. 이런 정책들은 단기적인 성과는 있으나 개인지식의 활용을 위축시킨다는 단점이 있다. 최근 미국 경영자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그들의 최대 현안은 기업규모를 키우는 ...

      한국경제 | 1997.01.03 00:00

    • ['97 전망 소자본창업 아이템] 포토아트/그린숍 등 '유망'

      명예퇴직바람이 일면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는 예비창업자의 눈과 귀는 안전한 사업아이템에 쏠려있다. 적은 자본으로 짭짤한 수익을 올리고 잃어버린 자존심과 명예퇴직으로 상실한 명예를 한꺼번에 회복할수있는 방안마련에 골몰한것이다. ... 불황속에서도 번창하고 있다. 최근 국내프랜차이즈업계를 주도하고있는 특징은 어린이 관련사업의 대거 등장 명퇴자들의 창업러시 주부들의 부업증가로 요약할수있다. 이같은 추세는 올해 더욱 두드러질것으로보여 소점포창업이 더욱 ...

      한국경제 | 1997.01.03 00:00

    • ['97 관광산업] "이젠 국내로..." .. 여행업계 새전환 모색

      ... 단초가 된 것은 분명하지만 그외에도 여러가지 관광주변의 여건이나 추세가 "국내지향"을 조장하고 있다. 무엇보다 하반기부터 두드러진 국내경기의 침체가 "해외여행붐"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기업들이 감량경영에 돌입, 주변에 명예퇴직자가 산더미처럼 쏟아지는 판에 내놓고 유람형 해외여행을 즐길 수는 없는 분위기다. 경기하강은 금년에도 회복되기는 커녕 더욱 심화될 전망이어서 더욱 그렇다. 이에따라 상대적으로 경비가 적게 들면서 보다 건전한 형태의 국내여행이 ...

      한국경제 | 1997.01.03 00:00

    • ['97 유망부동산 투자가이드] 장기 불황에도 뜨는 상품 있다

      ... 유망투자대상으로 손꼽히고 있다. 특히 수도권외곽순환도로가 건설되는 등 교통망이 정비되면서 전원카페를 찾는 수요가 급증되고 있는데다 주수요층인 젊은이들의 자가용승용차 보유 율이 높아져 시장은 더욱 넓어지고 있는 추세다. 최근에는 명예퇴직자나 정년퇴직자를 중심으로 투자가 크게 늘어 경기도 광릉수목원 일대에만 전원카페가 1백곳 이상이 들어서 시장확대추세를 한 눈에 보여주고 있다. 이에따라 땅값도 지난 2-3년전부터 오름세를 타기 시작했으며 전원카페들이 밀집된 곳은 ...

      한국경제 | 1997.01.03 00:00

    • ['97 경제전망] (국내) 설비투자, 판매부진/재고누적 등

      ... 경제환경에 적합하지 않아 내년도 성장회복정책이 잘못 유도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있다. 특히 소비억제정책이 침체를 더욱 가속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하는 이도 있다. 경기후퇴와 이에따른 기업들의 채산성악화가 임금상승률둔화 명예퇴직 확산 등으로 이어져 민간에서의 소비는 눈에띄게 줄어들 전망이다. KDI는 총소비증가율이 지난해 6.4%에서 6.0%로 낮아지고 민간소비 증가율도 6.7%에서 6.4%로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소비심리가 주춤해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

      한국경제 | 1997.01.01 00:00

    • ['97 경제전망] (국내) 대선 물가/노동법 등 곳곳에 '암초'

      ... 등 32개 노조단체가 즉각 파업을 결의하는등 세밑 노사불안이 새해 아침까지 이어지고 있다. 정부의 불법파업에 대한 저지가 있다 하더라도 물가불안심리 등 임금 상승욕구를 부추겨 안정분위기 유해요소로 변할 수 있다. 특히 명예퇴직 등 대량감원 사태등에서 비롯된 노측의 불안감은 바람직하지 않은 방향으로 상승작용을 일으킬 수도 있다. 그러나 안정요인이 없는 것도 아니다. 경제침체가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노사대립으로 파국을 맞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

      한국경제 | 1997.01.01 00:00

    • [볼만한 책] (교양) '로마인 이야기' ; '아버지' 등

      ... 걸쳐 현시대에 맞게끔 문장을 가다듬은 이 책은 "삼국지"와 견주어도 교훈이나 재미면에서 결코 뒤떨어지지 않는다는 평이다. ( 민음사 간 전 10권 ) [[[ ''아버지'' (김정현 씀) ]]] 96년 최고의 베스트셀러소설. 명예퇴직의 회오리바람속에서 가족간의 정과 가정의 의미를 되새기기에 손색없는 책이다. 무명작가 김정현이 주변에서 벌어진 여러 사건들을 재구성한 이 소설은 다소 통속적인 내용이긴 하지만 가정에서는 물론 사회에서도 밖으로 내몰리기만 하는 ...

      한국경제 | 1996.12.31 00:00

    • [정가산책] "대권병 앓는 9용 '정리해고' 바람직" .. 자민련

      .자민련은 30일 노동관계법 "개악"과 관련해 여당 대권주자들을 정리해고 해야 한다며 이수성총리등을 맹비난. 김창영부대변인은 "민주화나팔만 불던 현정권이 들어선후 산업역군들을 "명예퇴직"이니 "정리해고"니 하여 밥그릇을 빼앗으려는 것은 역사에 죄를 짓는 행위"라며 "신한국병을 치유하는 길은 현정권이 명예퇴직하고 대통령 병에 걸려 사리를 분별 못하는 여당 9용들을 정리해고시키는 것"이라고 논평. 김부대변인은 또 "법을 강의한 총리가 법을 ...

      한국경제 | 1996.12.31 00:00

    • [골프] "'미'안해 '나' '왕'이야"의 도전 .. 가상 시나리오

      ... 노력했고 그 "약간 더" 덕분에 곧 싱글핸디캡 골퍼가 됐다. 미나왕은 일도 열심히 했고 골프도 열심히 쳤다. 그러나 "열심히"가 인생을 보장하는 것은 아니었다. 어느날 미나왕은 사장한테 불려 갔다. "이봐 미부장.자네 명퇴가 무슨 뜻인지 알지" 명퇴인지 명태인지 멍퇴인지 좌우지간 미나왕은 명예퇴직을 선택해야 했다. 미부장 역시 처음엔 머리 속이 "멍한 퇴직"이었다. 그러나 미나왕은 곧 "왕"답게 생각을 추스렸다. "좋다. 이제부터는 내가 좋아하는 ...

      한국경제 | 1996.12.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