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1-240 / 35,4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동훈이 계좌 불법추적' 주장한 유시민 벌금형 확정(종합)

      ... 1심과 2심 법원은 2020년 4월에는 한창 의혹이 제기되고 있었던 상황이고, 재단 관계자로부터 잘못된 보고를 받은 유 전 이사장이 관계 기관의 별다른 해명이 없는 상황에서 자신의 발언이 허위라고 인식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다만 2020년 7월 발언에 대해서는 유 전 이사장이 허위임을 알면서도 발언해 한 전 위원장의 명예를 훼손한 점이 인정됐다. 경찰과 검찰이 노무현재단에 '금융거래정보를 제공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는데도 같은 주장을 ...

      한국경제 | 2024.06.17 11:47 | YONHAP

    • thumbnail
      '한동훈 명예훼손 혐의'…유시민 벌금 500만원 확정

      ... 1심과 2심 법원은 2020년 4월에는 한창 의혹이 제기되고 있었던 상황이고, 재단 관계자로부터 잘못된 보고를 받은 유 전 이사장이 관계 기관의 별다른 해명이 없는 상황에서 자신의 발언이 허위라고 인식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다만 2020년 7월 발언에 대해서는 유 전 이사장이 허위임을 알면서도 발언해 한 전 위원장의 명예를 훼손한 점이 인정됐다. 경찰과 검찰이 노무현재단에 '금융거래정보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는데도 같은 ...

      한국경제 | 2024.06.17 11:35 | 유지희

    • thumbnail
      '라임 사태' 김봉현, 후배 조폭에 돈세탁 부탁했다가 '뒤통수'

      ... 회장이 피고인들과 합의해 처벌을 원치 않은 점, A씨가 김 전 회장에게 3억원을 반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일부 범행을 도운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진 2명에 대해서는 고의성이 입증되지 않아 무죄가 선고됐다. 김 전 회장은 2018년 10월부터 2020년 3월 수원여객 자금 241억원과 라임자산운용이 투자한 스타모빌리티 자금 400여억원, 재향군인상조회 보유자산 377억원 등 1000억원이 넘는 돈을 횡령한 혐의로 지난해 ...

      한국경제 | 2024.06.17 07:23 | 김소연

    • thumbnail
      뒤통수 맞은 김봉현…세탁 맡긴 횡령금 34억 가로챈 후배 조폭

      ... 전 회장이 피고인들과 합의해 처벌을 원치 않은 점, A씨가 김 전 회장에게 3억원을 반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다만 재판부는 일부 범행을 도운 혐의를 받는 2명에 대해서는 고의성이 증명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다. A씨 등은 2019년 1월께 김 전 회장이 횡령한 수원여객 자금 241억원 중 40억원을 세탁한 뒤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 전 회장은 당시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충장OB파'에서 한솥밥을 먹은 조직원 ...

      한국경제 | 2024.06.17 06:55 | YONHAP

    • thumbnail
      イ·スンギ、義父の株価操作を水面上に

      歌手兼俳優イ・スンギが職人の株価操作疑惑で麻疹を行っている。イ・スンギ本人が行った行為ではないにも連日批判が続くようだ。イ・スンギ側は職人大人の問題であるだけに「家族は触れないでほしい」と訴えているが、「自ら選んだリスク」という批判的視点もまだ少なくない。イ・スンギ自ら音楽活動を通じて新たな姿を見せることで危機を打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芸能界関係者たちは入母して話している。 イ・スンギ所属事務所ビッグプラネットメイドは16日公式立場を出して「デビュー20周年を迎えたアーティストとしてファンにも...

      텐아시아 | 2024.06.16 22:36 | 김지원

    • thumbnail
      배임 50억 넘으면 살인죄와 형량 같아…"CEO를 중범죄자 취급"

      ... 웃도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이렇다 보니 국내 10대 그룹 총수의 상당수는 배임죄로 기소된 전력이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대표적이다. 이 회장은 지난 2월 경영권 불법승계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지 3년5개월 만에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업무상 배임죄를 비롯해 19개 혐의에 대해 무죄를 받았다. 하지만 2심 재판이 지난달 말 시작되는 등 대법원 확정 판결까진 수년간의 시일이 더 걸릴 전망이어서 경영활동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승연 ...

      한국경제 | 2024.06.16 19:14 | 강경민/김익환

    • '허위 공시' 견미리 남편…대법서 유죄로 뒤집혔다

      허위 공시로 주가를 조작해 수십억원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견미리 씨의 남편(이모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판결이 대법원에서 뒤집혔다.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보타바이오 김모 전 대표와 공동경영자 이씨 등이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2심에서 무죄를 받은 사건에서 지난달 30일 허위 공시 혐의 중 일부를 유죄 취지로 파기 환송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씨는 김 전 대표와 2014년 11월부터 2016년 2월까지 보타바이오 ...

      한국경제 | 2024.06.16 18:41 | 권용훈

    • [사설] 또 제기된 배임죄 폐기론, 국회도 합리적 대안 낼 때

      ...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구형과 선고의 폭도 지나치게 넓은 ‘고무줄 처벌’이어서 기업 경영인에게 공포의 법이다. 범죄 구성 요건이 모호하다 보니 1, 2심의 유무죄가 엇갈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대법원에서 무죄율도 다른 일반 형사 범죄보다 월등히 높다. 판사들까지 머리 아파하는 이런 ‘억지 법’의 과도한 처벌 규정은 지금이라도 바로잡아야 한다. 주요 선진국이 사기죄 등을 ...

      한국경제 | 2024.06.16 18:01

    • thumbnail
      이승기, 장인 주가조작 수면위로…"가족 문제일 뿐" VS "스스로 선택" [TEN스타필드]

      ...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번 사안은 이승기 씨가 결혼하기 전의 일들이며, 가족들이 해결해야 할 문제다"고 덧붙였다. 이날 허위 공시로 주가를 조작해 수십억원을 챙긴 혐의로 기소된 이승기의 장인에게 무죄를 선고한 판결이 대법원에서 뒤집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승기의 장인은 유명 연예인인 아내 견미리와 중국계 자본이 회사 유상증자에 참여한다는 등 호재성 내용을 허위로 공시해 주가를 부풀린 혐의를 받고 있다. 1심은 이승기의 장인 ...

      텐아시아 | 2024.06.16 16:35 | 김지원

    • thumbnail
      '제자 성폭행' 성신여대 前 사학과 교수 2심 징역 4년

      ... 피고인은 수사기관부터 이 법정까지 범행을 모두 부인하며 불합리한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으며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한 점 등을 고려해 실형을 선고한다"고 밝혔다. 2심 재판부는 1심에서 유죄로 인정한 준유사강간 혐의는 무죄로 판단했다. 하지만 무죄였던 피감독자간음 혐의를 유죄로 보고 1심보다 더 무거운 형을 선고했다. 준유사강간 혐의에 대해서는 "원치 않은 성적 접촉이 인정돼 피고인이 도덕적 비난을 받기에 충분하다"며 "다만 ...

      한국경제 | 2024.06.16 14:43 | 이송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