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641-28650 / 35,4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개그맨 김기수 `동성 추행혐의' 무죄 확정

      대법원 3부(주심 박병대 대법관)는 같은 기획사 소속 작곡가 지망생 A씨를 성추행한 혐의(준강제추행)로 기소된 개그맨 김기수(37)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씨는 2010년 4월 자신의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신 뒤 잠이 든 A씨를 강제로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1·2심 재판부는 "고소인인 A씨의 전반적인 진술 내용의 신빙성에 의문이 든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김씨는 이날 트위터에 "무죄 확정. 싸워서 이겼노라. 너희들이 후회하도록 ...

      연합뉴스 | 2012.01.12 00:00

    • 한명숙 前총리 항소심 내일 선고

      1심 무죄…2심에서도 檢·辯 치열한 공방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으로부터 5만달러를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받은 한명숙(68) 전 총리에 대한 항소심 선고가 13일 오후 2시 내려진다. 현재 민주통합당 당대표 경선에 나선 한 전 총리는 총리 재임 시절인 2006년 12월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곽 전 사장으로부터 공기업 사장직 인사 청탁과 함께 미화 5만달러를 받은 혐의로 2009년 말 기소됐다. 1심 재판에서는 사상 초유의 ...

      연합뉴스 | 2012.01.12 00:00

    • `무자본 인수뒤 횡령` 기업사냥꾼에 징역 4년

      ... 손해를 입은 점을 고려하면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다만 22억원 상당의 개인 채무를 두 업체가 떠안게 했다는 배임 혐의에 대해서는 "업체가 손해를 입었다거나 손해를 입을 위험이 초래됐다고 단정할 수 없다"며 무죄로 판단했다. 채씨는 2006~2007년 무자본 상태에서 코스닥과 코스피에 각 상장돼 있던 S사와 G사 등 2곳을 인수하면서 두 회사의 자금으로 인수대금 37억여원을 지급해 횡령한 혐의 등으로 작년 7월 구속기소됐다. 두 업체는 ...

      한국경제TV | 2012.01.11 00:00

    • thumbnail
      [취재여록] 투자자 애먹이는 '허위공시'

      ... 결론이 나지 않은 사안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단정적인 답변을 내놓는 것은 자칫하면 허위공시가 될 위험성이 높기 때문이다. 최 회장과 최 부회장의 혐의가 사실인지 여부는 앞으로 재판을 통해 가려질 문제다. SK그룹의 주장대로 무죄 판결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아무리 그렇지만 최고경영진이 기소된 사건을 '사실무근'이라고 단정한 것은 투자자들의 불신을 자초할 수 있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유승호 증권부 기자 us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01.11 00:00 | 유승호

    • thumbnail
      침묵 깬 변양균 "신정아 사건, 그렇게 악용될 줄은…"

      ... 그토록 큰 치명타가 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신정아 사건이 "정치적 사건으로 그처럼 악용될 줄은 상상도 못했던 일"이라는 것. 변 전 실장은 신씨를 '신정아 씨'라고 지칭하며 "법원에서 신정아 씨와 관련된 문제 모두에 대해 무죄를 선고" 받았으며, 이는 "누명과 억측"에 불과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신정아 사건이 '개인적 일'이었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하지만 그로 인해 대통령과 국정 운영에 누를 끼쳤고 참회조차 못한 채"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하게 됐다며 ...

      연합뉴스 | 2012.01.10 00:00

    • 선재성 판사 징역3년 구형…내달 2일 2심 선고

      변호사법 위반과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된 선재성(50) 부장판사(전 광주지법 수석부장)에 대해 검찰이 징역 3년에 추징금 1억5천800만원을 구형했다. 하지만 선 부장은 파산부 재판장으로서 적법한 업무처리였다며 무죄 주장을 고수했다. 10일 서울고법 형사12부(최재형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회생기업을 담당하는 재판장이 변호사를 소개해준 것을 조언에 불과하다는 주장에 대해 개탄을 금치 못하겠다"며 1심과 ...

      연합뉴스 | 2012.01.10 00:00

    • thumbnail
      변양균 前실장 "신정아는 큰 시련…아내 덕에 일어섰다"

      ... 그리 참혹할 줄 몰랐다는 것이 더 큰 불찰이고 잘못이었다”고 했다. 이어 “아내와 가족에겐 말할 것도 없고 대통령과 참여정부에 그토록 큰 치명타가 될 줄은 몰랐다”고 덧붙였다. 그는 “법원에서 신정아 씨와 관련된 문제 모두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았다”며 신정아 씨 관련 얘기는 “누명과 억측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정아 사건이 '개인적 일'이었다고 선을 긋고 “하지만 그로 인해 대통령과 국정 운영에 누를 끼쳤고 참회조차 못한 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하게 됐다”며 ...

      한국경제 | 2012.01.10 00:00 | 김재일

    • thumbnail
      변양균 "신정아 사랑한게 그렇게 큰 죄일 줄은…"

      ... 그토록 큰 치명타가 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신정아 사건이 "정치적 사건으로 그처럼 악용될 줄은 상상도 못했던 일"이라는 것. 변 전 실장은 신씨를 '신정아 씨'라고 지칭하며 "법원에서 신정아 씨와 관련된 문제 모두에 대해 무죄를 선고" 받았으며 이는 "누명과 억측"에 불과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신정아 사건이 '개인적 일'이었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하지만 그로 인해 대통령과 국정 운영에 누를 끼쳤고 참회조차 못한 채"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하게 됐다며 안타까움을 ...

      한국경제 | 2012.01.10 00:00 | angeleve

    • 김태촌 "협박 인정 못해…조사 피하지 않을 것"

      ... 10일 "협박했다는 사실을 인정할 수는 없지만 경찰 조사를 피하진 않겠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후 입원 중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병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영화배우) 권상우씨를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지만 (대법원에서) 무죄판결을 받지 않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김씨는 "확실하지는 않지만 (기업인에게) 욕설을 한 기억은 있다"며 "녹취록을 들어보면 욕이 나온 앞뒤 맥락이 있을 테니 협박인지 아닌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병원에 입원한 ...

      연합뉴스 | 2012.01.10 00:00

    • 담철곤 오리온 회장 연임 가능할까?

      ... 예정입니다. 그런데, 담 회장의 오리온 대표이사 임기 만료기한이 3월 27일로 다가오면서 항소심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결과에 따라 담 회장의 연임 여부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그만큼 커졌기 때문입니다. 담 회장이 무죄 판결을 받는다면 경영 일선에 복귀할 수 있지만, 실형을 받게 될 경우 대표이사직 유지는 불투명해집니다. 현재 오리온은 대주주인 이화경 사장과 담철곤 회장을 비롯한 특수관계인이 31.2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반면 외국계가 ...

      한국경제TV | 2012.01.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