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791-28800 / 34,6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법 "본인 동의 없는 채혈, 음주운전 증거 안돼"

    ... 없으므로,운전자의 음주로 교통사고가 일어났다 해도 처벌할 수 없다는 취지다. 대법원 1부(주심 이인복 대법관)는 음주 상태에서 오토바이를 몰고 간 혐의(음주운전)로 기소된 김모씨(53)에게 벌금 1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무죄 취지로 의정부지법 합의부로 돌려보냈다고 22일 밝혔다. 재판부는 "수사기관이 법원 영장이나 감정처분 허가장을 발부받지 않고 피고인(김씨)의 동의도 없이 피고인의 신체에서 혈액을 채취,영장 없이 혈중 알코올농도에 관한 감정을 의뢰해 획득한 ...

    한국경제 | 2011.07.22 00:00 | 이고운

  • 법원, 유회원 론스타코리아 전 대표 법정구속

    ... 저가 양도 등으로 243억원을 배임, 21억원을 탈세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앞서 1심은 대부분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5년을 선고했지만 항소심은 '론스타가 실제로 감자를 검토한 것으로 보인다'며 증권거래법 위반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감자를 검토·추진할 의사가 없음에도 고려 중이라고 발표해 투자자의 오인과 착각을 일으키는 위계를 쓴 것'이라며 유죄 취지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고법으로 돌려보냈다. 한경닷컴 경제팀 op...

    한국경제 | 2011.07.21 00:00 | jiyun

  • [뉴스&] "물가안정·동반성장" 화두

    ... 외환카드 허위 감자설을 유포해 주가를 조작하고 SPC 간 수익률 조작과 부실채권 저가 양도 등으로 243억원을 배임, 21억원을 탈세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1심 판결 뒤 법정구속됐던 유 대표는 2심에서 외환카드 주가조작은 무죄, SPC 간 수익률 조작 등으로 SPC에 손해를 끼친 혐의 등은 유죄로 판단돼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고 2008년 6월 석방됐었습니다. 그러나 지난 3월 대법원은 유 대표에 대한 상고심에서 주가조작 등 혐의에 대해 무죄를 ...

    한국경제TV | 2011.07.21 00:00

  • 김주형 LG경제연구원장 '2020년 Y세대 주목해야'

    ... 구분하는 것이 어렵다고 생각하는 것도 Y세대의 전형 중 하나로 꼽힌다.예컨대 미국에서 발생한 'OJ심슨 사건'을 경험하며 절대 선에 대한 의식이 달라졌다고 김 원장은 분석했다.김 원장은 “자기 부인을 죽이고 도망친 OJ 심슨이 무죄를 선고받는 사건을 지켜보며 Y세대는 정의의 한계를 경험했다”고 말했다.그는 “Y세대는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자신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피력하고 일상과 일에서도 즐거움을 추구하게 됐다”고 부연했다.김 원장은 또 “자유를 ...

    한국경제 | 2011.07.21 00:00 | rang

  • thumbnail
    MC 몽, “무죄 이유 없다”는 검찰 주장에 “양형부당” 맞서

    MC몽(본명 신동현·32)의 항소심에서 검찰의 “1심의 무죄 판단을 납득할 수 없다”는 주장에 MC몽 측이 “양형이 부당하다”는 주장으로 팽팽히 맞섰다. 20일 오전 열린 서울중앙지방법원 서관 421호 법정에서 열린 MC몽의 항소심 1차 공판에서 검찰 측은 “1심에서 무죄를 받은 고의 발치 혐의에 여전히 의혹이 있다”고 주장, “병역 면제를 위해 고의적인 신체 손상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이에 1심 무죄는 납득하기 어렵다”고 주장하며 고의로 입영을 ...

    텐아시아 | 2011.07.20 12:16 | 편집국

  • thumbnail
    MC몽 입영연기 혐의 일부 부인

    병역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에서 생니를 뽑아 병역을 면제받은 부분에 대해 무죄 판결을 받은 인기가수 MC몽(본명 신동현.32)이 항소심 첫 공판에서 혐의 일부를 부인했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부(이재영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MC몽에 대한 항소심 첫 공판에서 변호인측은 1심에서 유죄로 인정된 입영연기 혐의에 대해 "2006년 12월의 연기는 예정됐던 외국 공연이 갑자기 취소됐던 것일 뿐 애초에 출국의사 없이 연기를 신청한 것은 아니다"고 ...

    연합뉴스 | 2011.07.20 00:00

  • 검찰,장석웅 전교조 위원장 소환조사

    ... 위원장은 이날 조사에 앞서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교조 소속 교사에 대한 검찰의 수사는 명백한 정치적 탄압이며 표적 수사”라고 반발했다.장 위원장은 “교사·공무원의 소액 후원에 대해 1심 재판부가 대부분 무죄 취지의 결정을 내리고 있음에도 검찰이 소액 후원을 빌미로 교사와 공무원 1800여명을전원 기소하려 한다”며 “검찰은 무리한 수사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7.20 00:00 | rang

  • "뾰족한 죽창 들고 휘둘렀다가..."

    ... 피고인의 암묵적인 공모 및 행위 지배가 인정된다고 판단한 원심은 정당하다"고 밝혔다.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서도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화물 운송을 집단적으로 거부한 사정만으로는 화주 등 타인의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판단할 수 없다며 무죄를 선고한 원심에 위법이 없다"며 검사의 상고를 기각했다. 김 본부장은 2009년 5월16일 대전시 대덕구 대전중앙병원 인근에서 화물연대를 중심으로 한 민노총 조합원들이 죽봉 등을 휘두르며 벌인 폭력시위를 주도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

    한국경제TV | 2011.07.20 00:00

  • 정류장 지나친 버스기사 폭행 60대 집유선고

    ... 엄중한 처벌이 마땅하나 취중에 우발적으로 범행했고 폭행 정도가 중하지 않아 집행유예를 선고한다."라고 밝혔다. A씨 사건 국민참여재판에 참여한 배심원 7명과 로스쿨 실무수습생 8명으로 구성된 그림자 배심원은 만장일치로 상해 부분은 무죄평결하고 운전자 폭행 부분은 유죄평결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26일 오후 경기도 시흥시 하중동에서 시내버스 운전기사 B(47)씨가 자신이 하차하려던 정류장을 그냥 지나치자 B씨의 머리를 가방으로 내리쳐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

    연합뉴스 | 2011.07.19 00:00

  • 웬만해선 못막는 '위험한 그들'의 귀환

    ... 취소 결정을 정지할 수 없을 만큼 강력하다. 미국 텍사스주도 캘리포니아주와 비슷한데 면허가 취소된 의사의 실명과 사유, 지역 등 개인 정보를 상세하게 대중에게 공개한다. 독일 연방의사규정을 보면 의사가 형사소송의 피고인이 되면 무죄 확정 때까지 의사면허가 정지되고 유죄로 결론나면 재발급되지 않는다. 일본도 벌금 이상의 형을 받은 사람은 의사 면허를 받을 수 없고 의사가 벌금 이상의 형을 받으면 심할 경우 의사면허가 취소된다. 감사원은 지난해 12월 보건복지부장관에게 ...

    연합뉴스 | 2011.07.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