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031-31040 / 35,2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다시 시선 끄는 미네르바 글들

      서브프라임·리먼사태 여파 예견 잠재된 불안 극대화에 네티즌 호응 인터넷논객 `미네르바' 박대성(31)씨에 대해 법원이 "허위성 인식이 없었다"며 20일 무죄를 선고하면서 미네르바가 남겼던 글들에 다시 시선이 쏠리고 있다. 미네르바가 체포되기 직전 자신의 이전 글들을 다 지워버린 탓에 미네르바가 활동했던 다음 아고라에는 흔적이 거의 남아 있지 않지만, 미네르바 글들은 인터넷 곳곳에 퍼져 여전히 네티즌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회원수 8만7천413명의 ...

      연합뉴스 | 2009.04.20 00:00

    • 윤증현 "미네르바 고발한적 없다"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재정부가 인터넷 논객 '미네르바' 박대성씨를 고발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윤증현 장관은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미네르바의 무죄 선고에 대한 질의가 나오자 "우리가 고발한 적은 없으며 검찰에서 인지 수사를 했다"면서 "당시 우리도 증인으로 나갔다"고 밝혔다. 허경욱 재정부 제1차관도 "국제금융국 과장이 검찰에 출두해 당시 환율 상황에 대해 참고 증언을 했다"고 부연 설명했다. 미네르바는 ...

      연합뉴스 | 2009.04.20 00:00

    • '미네르바' 사건 일지

      ... 논객 미네르바라고 발표 ▲1월9일 = 2008년 7월30일과 12월29일 글이 허위사실에 해당한다며 전기통신기본법 위반으로 구속영장 청구 ▲1월10일 = 법원, 구속전 피의자 심문 및 구속영장 발부. 구속수감 ▲2월17일 = 동아일보사, 박 씨가 미네르바가 아니라고 했던 보도의 오보 인정, 독자 사과 ▲4월14일 = 검찰, 징역 1년6월 구형 ▲4월20일 = 법원, 박 씨에게 무죄 선고 (서울=연합뉴스) setuzi@yna.co.kr

      연합뉴스 | 2009.04.20 00:00

    • `미네르바' 재판부 "법리적 판단했을 뿐"

      20일 전기통신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미네르바' 박대성 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 유영현 판사는 "법리적으로 무죄 판단을 했을 뿐 외부 요소는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 판사는 이날 박 씨에 대한 무죄 선고 직후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무죄를 선고하는데 심적 부담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말한 뒤 "판사가 재판하는데 누구도 간섭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인터넷에서 `경제 대통령'으로까지 불렸던 박 씨가 ...

      연합뉴스 | 2009.04.20 00:00

    • 美 DNA 정보수집 확대…인권침해 논란

      ... 허용됨에 따라 인권침해 논란이 고조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9일 보도했다. 미연방수사국(FBI)과 주 법행집기관들은 미해결 범죄사건 처리를 위해 DNA 채취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경범죄자나 혐의가 확정될때까지 무죄로 추정될 수 있도록 보장받고 있는 혐의자들의 사생활 침해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는 연방정부는 기결수들에 대한 DNA 채취만 허용해 왔다. 하지만 이번 달부터 FBI는 15개주에서 재판을 기다리고 있는 피고인들에 대한 ...

      연합뉴스 | 2009.04.20 00:00

    • 大法, 포털사이트 검색순위 조작 '유죄'

      ... 표시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포털 사이트의 상위 검색어가 전적으로 클릭 수에 의해 정해진다고 볼 수 없어 해당 서버에 `클릭 신호'를 보냈다는 사실만으로 상위 검색어 표시 업무를 방해했다고 볼 수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2심은 그러나 "이 씨는 특정 프로그램을 이용해 포털 사이트에 링크돼 있는 업체의 홈페이지가 클릭된 것처럼 허위 정보를 보냈다"며 "이는 포털 사이트의 인기도 및 검색 순위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만큼 포털업체의 ...

      연합뉴스 | 2009.04.19 00:00

    • 대법원 "포털 검색순위 조작은 업무방해"

      ...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1심은 "포털 사이트의 상위 검색어가 전적으로 클릭 수에 의해 정해진다고 볼 수 없어 해당 서버에 '클릭 신호'를 보냈다는 사실만으로 상위 검색어 표시 업무를 방해했다고 볼 수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그러나 2심은 "특정 프로그램을 이용해 포털 사이트에 링크돼 있는 업체의 홈페이지가 많이 클릭된 것처럼 허위 정보를 보냈으며 이는 포털 사이트의 인기도 및 검색 순위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만큼 포털의 업무를 방해했다고 ...

      한국경제 | 2009.04.19 00:00 | 이해성

    • [박연차 게이트] "노 前대통령 소환 늦춰질 것"

      ... 태광실업 회장이 노 전 대통령 측에 건넨 600만달러를 모두 노 전 대통령이 직접 받았다고 확신하고 있어 현재로서는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그러나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고 불구속 기소한 뒤 법정에서 유 · 무죄를 다툴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전직 대통령에게 구속은 소환 조사와는 또 다른 차원의 '굴욕'인 만큼 검찰로서도 영장 청구의 부담은 클 것이기 때문이다.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가 지난 17일 국회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구속 ...

      한국경제 | 2009.04.19 00:00 | 임도원

    • 檢, 노 前대통령 영장 청구할까

      ... 목소리도 검찰 내부에서는 나오고 있지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영장이 기각됐을 때 검찰이 떠안아야 할 정치적 역풍이 너무 크다는 점은 부담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때문에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고 불구속 기소한 뒤 법정에서 유·무죄를 다투는 것이 전직 대통령에게 방어권을 보장한다는 명분을 쌓는 동시에 검찰과 노 전 대통령 모두에게 돌아올 타격을 덜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한편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되면 역대 대통령으로는 수천억원의 비자금 ...

      연합뉴스 | 2009.04.17 00:00

    • 포털, '기사배치는 편집권' 판결 당혹

      ... 포털까지 소송 상대로 삼는 경우가 빈번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각 포털은 재판 과정에서 포털이 언론사로부터 받은 기사를 적절한 위치에 게시하거나 제목을 일부 요약한 것을 편집행위라고 볼 수 없는데다 원고로부터 삭제요청이 없었다고 무죄를 주장했었다. 그러면서 표현의 자유를 신장하고 피해자의 인격권을 보호할 수 있는 보다 명확하고 구체적인 기준이 포털에 제시돼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우선 NHN은 공식 입장을 피했다. NHN 관계자는 "모니터링이 과도하면 ...

      연합뉴스 | 2009.04.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