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061-31070 / 35,3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카스트로네베스, 인디500 세 번째 우승

      ... 레이스에서 카스트로네베스는 평균 시속 240㎞로 내달린 끝에 2위 댄 웰던(영국)을 1.9819초 차로 제치고 짜릿한 승리의 쾌감을 맛봤다. 특히 카스트로네베스는 한 달 전에 탈세 혐의로 최대 징역 6년형을 받을 위기를 맞았으나 무죄 선고로 혐의를 벗은 데 이어 인디500 우승으로 경사가 겹쳤다. 카스트로네베스는 "내 생애 최고의 5월"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우승 상금은 추후 결정되며 2007년의 경우 우승자 다리오 프랜치티는 164만달러를 받았었다. ...

      연합뉴스 | 2009.05.25 00:00

    • [노무현 前대통령 국민장] "검찰, 피의사실 공표로 盧압박" 논란 확산

      노무현 전 대통령의 투신 서거를 계기로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를 둘러싼 유 · 무죄 논란이 다시 불거질 전망이다. 검찰이 기소 전에 노 전 대통령의 피의사실을 언론에 흘려 보도하도록 한 것은 범법 행위에 해당된다는 지적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검찰이 자체 수사를 벌일 가능성이 적은 데다 '공익 목적'을 내세운 '처벌 불가' 의견도 적지 않아 논란의 결말은 미지수다. ◆"피의사실 공표해 노 전 대통령 압박" 박근영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팀장은 ...

      한국경제 | 2009.05.25 00:00 | 임도원

    • [노무현 前 대통령 서거] 박연차 입 닫을까

      ... 구실을 해왔기 때문이다. 뇌물 등 불법 자금 사건에서는 대부분 목격자 등 제3자 없이 돈이 현금으로 전달되는 경우가 많아서 당사자 진술의 신빙성이 주요 증거가 되는데, 박 전 회장이 진술을 번복하거나 입을 닫아 버리게 되면 자칫 무죄 판결이 줄을 이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검찰은 박 전 회장 진술 외에도 각종 직·간접적인 증거를 상당 부분 확보했다고 자신하고 있지만 박 전 회장이 법정에서 돈 준 사실은 인정하더라도 청탁 목적이 아니었다거나 대가성이 없었다고 증언하면 ...

      연합뉴스 | 2009.05.24 00:00

    • [노무현 前대통령 서거] 속죄·분노·탈출… 복합심리 작용해 최후 선택

      ... 않는 꽉막힌 상황의 탈출(escape),자신과 주위 사람에 대한 분노와 속죄의식 등 복합적인 심리가 작용해 최후의 선택을 하게 된 것으로 진단했다. 남궁기 연세대 세브란스 정신과 교수는 "통상 현실적 고통을 벗어나거나 자신의 무죄 주장,대의를 위해,신체적인 고통을 벗어나기 위해 자살을 선택한다"며 "노 전 대통령의 유서를 보면 속죄('나로 말미암아 여러 사람이 받는 고통이 너무 크다'),분노('건강이 좋지 않아 아무 것도 할 수 없다'),현 상황에 대한 탈출('삶과 ...

      한국경제 | 2009.05.24 00:00 | 김동민

    • thumbnail
      [생글 논술경시대회] 지난대회 우수답안 맛보기 (下) - "이젠 실전이다"

      ... 된다. <논제3> <논제1>에서 익숙한 것을 당연시 하는 인간 사고의 경향성을 찾을 수 있었고 <논제2>에서 이러한 경향이 인간의 판단을 객관적이지 못하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무죄추정의 원칙이 필요한 이유는 인간 사고의 경향이 초래하는 옳지 못한 판단에 따른 판결을 방지하는 것이다. 제시문(다)의 사례를 보면 주변의 정황이 피고인 이씨를 유죄로 생각하도록 했음을 볼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인간은 이씨가 유죄일 ...

      한국경제 | 2009.05.22 11:42 | 박정호

    • 불법유인물 발송의뢰했지만 실제 전달되지 못했다면 무죄 판결

      ... 우편물을 유권자에게 발송하려고 우체국에 맡겼다 하더라도 실제 전달되지 않았다면 죄가 되지 않는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차한성 대법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모씨(23) 등 2명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박씨 등은 2008년 3월 18대 총선을 앞두고 충남 아산시 선거구의 부재자투표 신고자 492명에게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내용의 우편물을 발송한 혐의로 기소됐다.이들은 천안우체국에 우편물 ...

      한국경제 | 2009.05.21 00:00 | 정태웅

    • "지지 유인물 발송의뢰만으론 죄 안돼"

      대법 "우체국서 압수됐다면 선거법 위반 무죄"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불법 우편물을 유권자에게 발송하려고 우체국에 맡겼다 하더라도 실제 전달되지 않았다면 죄가 되지 않는다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차한성 대법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모(23)씨 등 2명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박씨 등은 2008년 3월 18대 총선을 앞두고 충남 아산시 선거구의 부재자 신고자 492명에게 ...

      연합뉴스 | 2009.05.21 00:00

    • 박시환 대법관은 누구… "개혁앞장" vs "정치판사" 엇갈려

      ... 대신 정치운동으로 승부한 사람"으로 갈린다. 이는 박 대법관이 지난 네 차례의 사법파동 가운데 세 차례나 사실상 주역을 맡았던 데서 기인한다. 그는 1985년 봄 초임 발령을 받은 인천지법에서 즉심에 넘겨진 시위 대학생들에게 무죄를 선고해 부임 6개월 만에 춘천지법 영월지원으로 좌천됐다. 이에 대한 앙금이 남아있던 소장판사 335명은 1988년 김용철 대법원장 사퇴와 정보부 기관원의 법원 상주 폐지 등을 요구하며 2차 사법파동을 일으켰고, 박 대법관도 강금실 ...

      한국경제 | 2009.05.20 00:00

    • 금의환향 '마더'팀 "한국관객이 제일 중요"

      ... "1등부터 10등까지 성적 발표하면 나머지 50명은 다 11등인 척하지 않느냐"며 "위로해 주기 위한 말일 것"이라고 겸손하게 받아넘겼다. 28일 개봉되는 '마더'는 아들 도준(원빈)이 여고생 살해 사건의 범인으로 몰리자 도준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분투하는 엄마(김혜자)에 관한 영화다. 봉 감독은 "엄마와 모성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며 "시나리오에는 내가 지켜봤던 엄마의 모습, 이 영화의 출발이 됐던 혜자 선생님의 모습, 지금 아이가 중학교 1학년인데 아이를 키우며 ...

      연합뉴스 | 2009.05.20 00:00

    • `申사태' 사법파동으로 볼 수 있나

      ... 사법파동은 = 앞서 파동으로 분류된 4가지 사건은 권력의 침탈 위협에 판사들이 집단행동으로 맞서거나 법원 개혁을 요구하며 발생했다. 1971년 검찰이 현직 판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첫 사법파동이 발생했다. 판사들은 이를 공안사건 무죄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간주해 100여 명이 무더기로 사표를 제출, 파동이 권력의 사법부 흔들기에 대한 저항의 상징으로 자리 잡았다. 80년대 민주화 운동이 흐름을 거친 1988년 소장판사들이 대법원의 개혁과 반성을 촉구하는 성명을 ...

      연합뉴스 | 2009.05.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