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791-31800 / 35,4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모델→연기→MC … 김시향, 그녀의 변신은 무죄

      김시향이 다양한 변신을 시도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레이싱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김시향이 최근 케이블채널 ETN '은밀한 유혹-불법과외'를 통해 MC로 변신한 것. '은밀한 유혹- 불법과외'는 S대 '연애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한 과외선생님(김시향)이 연애불량학생들(개그맨 이종규, 성민)을 '연애선수'로 만드는 과정을 담은 리얼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16일 첫 방송된 '은밀한 유혹-불법과외' 제작진은 본...

      한국경제 | 2008.03.25 00:00 | saram001

    • 짧은치마 입은 여성의 다리 촬영 행위 `무죄'

      법원 "성적수치심 유발하는 타인의 신체 촬영으로 보기 어렵다" 지하철에서 짧은 치마를 입고 있는 여성의 다리를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은 행위에 대해 법원이 무죄를 선고해 여성계의 반발이 예상된다. 23일 서울중앙지법 등에 따르면 30대 남성 김모씨는 2006년 12월 저녁 지하철을 타고 가다 자신의 앞에 앉아 있는 짧은 치마를 입은 20대 여성을 보고 휴대전화 카메라로 자신이 서 있는 지점에서 여성의 다리를 찍었다. 김씨는 치마가 무릎 위로 10~15cm ...

      연합뉴스 | 2008.03.23 00:00

    • 짧은치마 입은 여성의 다리 촬영 행위 `무죄'

      법원 "성적수치심 유발하는 타인의 신체 촬영으로 보기 어렵다" 지하철에서 짧은 치마를 입고 있는 여성의 다리를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은 행위에 대해 법원이 무죄를 선고해 여성계의 반발이 예상된다. 23일 서울중앙지법 등에 따르면 30대 남성 김모씨는 2006년 12월 저녁 지하철을 타고 가다 자신의 앞에 앉아 있는 짧은 치마를 입은 20대 여성을 보고 휴대전화 카메라로 자신이 서 있는 지점에서 여성의 다리를 찍었다. 김씨는 치마가 무릎 위로 10~15cm ...

      연합뉴스 | 2008.03.23 00:00

    • 미니 입은 女다리 촬영 무죄 판결에 "수치심 유발 부위 어디까지…" 논란

      성적 욕망이나 수치심을 유발시키는 사람의 신체는 어디까지일까. 최근 여성의 다리를 촬영한 것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대법원 판결을 계기로 성적 경계의 신체 부위를 어디까지로 볼 것인가를 두고 논란이 되고 있다. 30대 남성 김모씨는 2년 전 지하철을 타고 가다 짧은 치마를 입고 자신의 앞에 앉아 있는 20대 여성의 다리를 휴대폰 카메라로 찍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기소됐다. 이 ...

      한국경제 | 2008.03.23 00:00 | 김정은

    • `성적 수치심 유발' 신체부위는 어디까지

      성폭력범죄처벌법에 규정된 `성적 욕망이나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사람의 신체'를 어디까지로 볼 것인지 여부가 `여성의 다리를 촬영한 행위'를 무죄로 선고한 법원 판결을 계기로 다시 논란거리로 등장하고 있다. 여기에 덧붙여 다른 사람의 허락없이 그 사람의 신체를 함부로 촬영하는 행위에 대한 처벌 규정이 없다는 것도 문제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 성적 수치심 유발 부위는 어디까지 성적 욕망이나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사람의 신체에 대해 구체적으로 ...

      연합뉴스 | 2008.03.23 00:00

    • thumbnail
      '허접한 매거진' 박나래 기자가 이렇게 변했어요 … 화제 만발!

      여자의 변신은 무죄? KBS '개그사냥'에서 맛깔스러운 연기를 보여준 개그우먼 박나래가 섹시미 물씬 풍기는 사진의 미니홈피에 올렸다. '여자답게 살고 싶었습니다'라는 문구가 눈에 띄는 박나래 미니홈피에는 몰라보게 변신한 그녀의 사진들이 가득하다. 성형한 모습을 당당하게 공개한 그녀의 모습에 네티즌들은 많은 의견을 쏟아내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그녀를 격려하며 응원하는 글들이다. "예전 모습이 더 귀여웠는데…"라며 아쉬움을 남기는 팬들도 있지만 ...

      한국경제 | 2008.03.20 00:00 | saram001

    • thumbnail
      정몽원 회장, 만도 임직원에 인수 비화 소개

      ... 격이다. 외환위기 때 외국자본에 넘어갔다가 지난 1월 정 회장이 지분 72.4%(539만1903주)를 6515억원에 되사는 데 성공했다. 정 회장은 "1997년 부도 이후 검찰 수사를 받아 7개월간 수감생활을 했다"며 "결국 무죄판결을 받고 작년 말 사면되기까지 마음고생이 많았지만,원칙을 지키고 최선을 다하면 반드시 기회가 주어진다는 진리를 깨달았다"고 전했다. 그는 "만도 인수 후 정몽구 현대.기아자동차 회장께 전화했더니 최고의 품질과 투명경영을 기대한다고 ...

      한국경제 | 2008.03.20 00:00 | 조재길

    • 대법원 "시신없는 살인혐의는 무죄"

      ... 않았다면 살인혐의를 적용할 수 없다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3부(주심 김황식 대법관)는 동거녀의 언니를 납치ㆍ감금하고,살인한 혐의로 기소된 한모씨(54)에 대한 상고심에서 폭력 및 살인혐의를 모두 인정한 원심을 깨고 살인혐의에 대해 무죄취지로 사건을 대전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18일 밝혔다. 한씨는 2005년 12월28일 새벽 동거녀의 동거를 반대했던 언니 A씨를 승용차에 강제로 태워 대전 유성구 방동저수지로 데려가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한국경제 | 2008.03.18 00:00 | 김병일

    • 정씨의 예상밖 행태…치밀한 각본인가?

      ... 정씨가 범행 후 체포에 대비해 철저한 준비를 해 왔고 자신이 계획한 각본대로 움직이고 있음을 짐작게 했다. 일부 범죄전문가의 분석을 빌려 보면 정씨가 평소 말수가 없는 선량한 사람으로 이웃에게 기억되고 있고 검거 후에도 억울함과 무죄를 주장한 것을 보면 정씨가 평소에는 선량한 시민으로 가장해 있다가도 잔혹한 범죄를 서스름없이 저지르는 '사이코패스(Psychopath.반사회적 인격 장애)의 전형일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안양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연합뉴스 | 2008.03.18 00:00

    • `학력위조' 김옥랑씨 항소심서도 무죄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9부(이상주 부장판사)는 13일 미국 미인가 대학 졸업장을 이용해 성균관대에서 석ㆍ박사학위를 받고 단국대 교수에 임용돼 교수 선발업무를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로 기소된 김옥랑씨에게 1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 김씨는 미국 미인가 대학인 퍼시픽웨스턴 대학에서 받은 학사학위를 바탕으로 성균관대에서 석ㆍ박사 학위를 받은 뒤 2002년 8월 서울 단국대 산업경영대학원 예술경영학과 초빙교수 임용 신청을 하면서 이력서에 경기여중, 여고와 ...

      연합뉴스 | 2008.03.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