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221-33230 / 35,4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외국카지노 `칩' 빌려도 외환관리법 위반" .. 大法

      ...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중앙지법 항소부로 돌려보냈다고 30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심은 피고인이 미국 카지노에서 현금이 아닌 `칩'을 빌렸기 때문에 `금전의 대차'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며 외국환관리법 위반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으나 칩은 카지노에서 현금 대신에 사용되는 증표이므로 피고인이 호텔로부터 칩을 빌린 것은 금전을 대차한 행위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국가 정책적 견지에서 예외적으로 내국인의 출입을 허용하는 폐광지역개발지원특벌법 ...

      연합뉴스 | 2004.06.30 07:48

    • "일선 법관들 사법개혁 `긍정' 입장" .. 大法

      ... 적용해야 한다는 응답이 79.0%로 압도적이었으며 가사.소년.노동.특허 등 전문재판(14.7%), 민사재판(2.9%), 기타(1.2%)가 뒤를 이었다. 형사재판에 배심제.참심제가 도입될 경우 가장 많은 43.4%의 법관은 국민이 판사와 함께 유.무죄 결정 및 양형 판단을 하는 독일식 참심제를 지지했으며 국민이판사와 별개로 유.무죄 판단을 하는 미국식 배심제에 찬성한 의견은 33.4%였다. 이는 법관들이 여론몰이식 재판이나 당일 법정 분위기에 좌우될 우려가 높은 배심제보다는 법관이 ...

      연합뉴스 | 2004.06.30 07:38

    • 교통사고 재판 2제 '눈길'

      2건의 교통사고 재판과 관련 법원이 의미있는판결을 내려 눈길을 끌었다. 광주지법 제3형사부(부장판사 이민영)는 30일 교통사고특례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은 김모(50)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검찰이 내세운 증인의 진술에 일관성이 없고 피고인측 증인인 경찰관 2명의 신분이 공직자임을 감안할 때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돼 이같이 선고한다"고 밝혔다. 김씨는 2001년 9월 7일 전남 ...

      연합뉴스 | 2004.06.30 00:00

    • 송두율 교수 항소심 징역15년 구형

      ... 1심에서 징역 7년이 선고된 송두율(59.독일 뮌스터대) 교수에대해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이날 오후 서울고법 형사6부(김용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원심은 국가보안법 법리를 오해해 남북학술회의 등을 무죄로 판단했다"며 "공소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해야 하며 개전의 정이 전혀 없는 피고인에게 징역 7년은너무 가볍다"고 밝혔다. 송 교수는 최후진술에서 "차라리 학술토론회 주제였으면 좋았을 내용들이 법정에서 왈가왈부되는 현실에서 분단으로 ...

      연합뉴스 | 2004.06.30 00:00

    • "사망 가능성 예견한 퇴원조치는 살인방조"..大法

      ... 김모씨에 대해 각각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또 양씨의 지시로 환자를 집으로 옮긴 뒤 인공호흡기를 뗀 1년차 수련의 강모씨에 대해 "의료행위 보조자로서 전문의의 지시에 따랐을 뿐"이라는 이유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들의 행위는 피해자의 퇴원을 허용, 피해자의 생사를 보호자에 보호의무 이행에 맡긴 것에 불과하므로 피해자의 사망에 따른 핵심적경과를 계획적으로 조종했다고 보긴 어려워 살인죄 성립요건을 ...

      연합뉴스 | 2004.06.29 00:00

    • 대법, 토지거래허가 위반사범 무죄

      대법원 1부는 토지거래허가구역 내에서 불법으로 부동산 매매계약을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모씨 등 13명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들이 계약대상 토지가 토지거래허가구역에 속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을 것으로 보이기는 하나 매매대금을 납부해 소유권이전등기를 할 것을 전제로 계약을 체결한 이상 피고인들이 처음부터 토지거래허가를 배제하거나 몰래 잠식해 차지하기 위해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

      한국경제TV | 2004.06.28 00:00

    • "양심 따른 고소라면 무고안돼" .. 수원지법

      수원지법 제4형사부(재판장 안영길 부장판사)는28일 헤어진 애인과 성관계를 맺은 뒤 성폭행당했다고 허위 고소한 혐의(무고)로 기소된 A(23.여) 피고인에 대한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헤어진 애인 B씨가 성관계를 요구할 때 A씨가 적극적으로반항하지 않았다 해도 오랫동안 경험했던 B씨의 폭력성에 겁을 먹고 반항을 포기했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며 "B씨의 강간죄 성립 여부를 떠나 피고인이 성폭행당한 것으로 생각하고 그 ...

      연합뉴스 | 2004.06.28 00:00

    • 배심.참심제 도입 시험대 '모의재판' 주목

      ... 때문이다. 주요 등장인물의 연기도 문제인데 검사나 변호인이 중요한 핵심적 신문을 했을때 당황하는 제스처 등을 적절하게 취하거나 태연하게 답변하는 모습 등 미묘한 심경의 움직임까지 묘사해낼 수 있어야 배심.참심원들이 이를 통해 유.무죄의 심증을굳혀갈 수 있기 때문이다. 반대로 시나리오를 제대로 소화내지 못해 연기자가 엉뚱한 곳에서 주춤하는 모습을 보일 경우 모의재판이 엉망이 될 수 있다. 따라서 대법원은 등장인물에 대한 캐스팅이 끝나면 전문연기학원 등에 의뢰, ...

      연합뉴스 | 2004.06.28 00:00

    • '토지거래허가' 사실상 사문화‥대법원, 허가없이 거래 13명 무죄 확정

      대법원이 토지거래 허가구역 내에서 관할관청의 허가 없이 토지를 거래한 사람들에 대해 "범죄 의도가 명백하지 않고 위법을 증명할 소명도 충분치 않다"는 이유로 무죄를 확정했다. 대법원의 이번 확정판결은 토지거래허가제를 규정한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을 사실상 유명무실화하는 결과를 초래하는 만큼 앞으로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도 적지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대법원 1부(주심 박재윤 대법관)는 27일 사전허가를 받지 않고 토지거래 허가구역 안에서 ...

      한국경제 | 2004.06.27 00:00

    • 입시학원간 `수강생 빼가기' 논란

      ... 방향이 기울 것으로 보이지만 법률자문과 병행해교육부에 이 문제를 질의, 회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학과법 제6조에는 `벌금형을 선고받은 자는 1년 이내에 학원을 설립할 수 없다'는 규정이 있다. 법률검토를 거쳤지만 `무죄추정 원칙에 따라 설립허가를 내줘야 한다'는 주장과`미허가 학원을 운영하다 적발된 운영자에게 허가를 내줘서는 안된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허가를 내줬다가 벌금형이 확정될 때 등록을 취소하든, 법원판결이 나올 때까지등록허가를 ...

      연합뉴스 | 2004.06.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