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231-33240 / 35,4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지원 前실장 2심서도 징역 12년

      ...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박 전 장관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검찰의 공소 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징역 12년에 추징금 1백48억5천여만원을 선고했다. 또 금호그룹으로부터 3천만원을 수수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무죄를 선고했던 1심과 달리 유죄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정경 유착을 통해 국민경제와 현대그룹의 부실을 초래한 점 등에 비춰 중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6.11 00:00

    • 박지원씨 항소심 징역 12년.추징금 148억 선고

      ... 직권남용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 위반혐의로 구속기소된 박 전 장관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박씨의 공소 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 징역 12년에 추징금 128억5천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된 금호 3천만원 수수 부분에 대해서도 "금호박 회장에게 비자금을 전달했다는 김모씨의 진술이 박 전 장관의 자백에 대한 보강증거로 인정된다"고 판단, 유죄로 인정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철기자 gcmoon@yna....

      연합뉴스 | 2004.06.11 00:00

    • 박지원씨 항소심 징역 12년.추징 148억 선고

      ... 직권남용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박 전 장관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박씨의 공소 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 징역 12년에 추징금 148억5천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된 금호 3천만원 수수 부분에 대해서도 "금호박 회장에게 비자금을 전달했다는 김모씨의 진술이 박 전 장관의 자백에 대한 보강증거로 인정된다"고 판단,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정권 실세로서 적자에 ...

      연합뉴스 | 2004.06.11 00:00

    • 박지원씨 징역 12년ㆍ추징 148억 선고

      ... 직권남용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박전 장관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박씨의 공소 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 징역 12년에 추징금 148억5천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된 금호 3천만원 수수 부분에 대해서도 "금호박 회장에게 비자금을 전달했다는 금호 관계자의 진술이 박 전 장관의 자백에 대한보강 증거로 인정된다"고 판단,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정권 실세로서 적자에 ...

      연합뉴스 | 2004.06.11 00:00

    • 신용카드연체자 `사기죄' 잇단 무죄 판결

      ... 신용카드 연체자에 대해 법원이사기죄를 적용할 수 없다는 판결을 잇따라 내리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양범석 판사는 지난달 18일 카드대금 1천800여만원을갚지 못해 S카드로부터 고소된 전모(45.여.일용근로자)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카드사측은 전씨가 반복적으로 고액의 현금서비스를 받는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현금서비스 수수료만을 의식해 카드 가입을 방치 또는 묵인한것으로 보인다"며 "전씨가 경제적 능력이 없으면서 카드사를 속여 카드를 ...

      연합뉴스 | 2004.06.10 00:00

    • 환자에 강제투약한 간호사 무죄

      광주지법 형사7단독 양태열 판사는 10일 업무상과실 치상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정모(28.여)씨와 장모(27)씨에 대한 1심 선고공판에서 각각 무죄를 선고했다. 양 판사는 판결문에서 "피고인들의 행위는 치료가 반드시 필요함에도 불구하고통상의 방법으로는 투약 내지 치료행위를 할 수 없자 투약을 거부한 환자를 위해 행한 불가피한 행위로 형법의 정당행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모 정신병원 간호사와 보호사인 정씨와 장씨는 지난 2002년 3월 입원 환자인 ...

      연합뉴스 | 2004.06.10 00:00

    • [취재여록] '쓰레기 만두' 보도 고민

      ... 25개 업체 명단이 공개된 10일 기자는 적지 않은 고민을 해야 했습니다. 관련기업 명단을 그대로 게재해야 하는지에 대한 확신이 서지 않았기 때문이었습니다. 국민의 알권리를 생각하면 관련 기업 명단을 그대로 보도하는 것이 옳지만 무죄추정주의를 고려하면 보도에 신중을 기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기자가 국민의 알권리 못지않게 무죄추정주의를 중시한 것은 옛 취재수첩에 남아 있는 아픈 기억 때문입니다. 1989년의 우지라면사건과 98년의 포르말린 통조림사건은 잊을 ...

      한국경제 | 2004.06.10 00:00

    • 이정렬 판사 "양심적병역거부 선고 연기"

      종교적 이유로 병역을 거부한 혐의로 기소된 피의자에 대해 무죄를 선고해 사회적 파장을 불러일으켰던 서울 남부지법 형사6단독이정렬 판사가 또 다른 병역거부 사건에 대해 선고를 연기했다. 이 판사는 10일 "어제 오전 양심적 병역거부 사건의 피고인 A씨에 대한 결심공판을 열고 선고기일을 정하려고 했으나 대법원의 판결이 날 때까지 선고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판사는 "선고기일을 지정해 무죄를 선고할 수도 있었지만 대법원이 상반된판결을 내릴 ...

      연합뉴스 | 2004.06.10 00:00

    • 문신 새긴 병역 기피자에 집행유예

      ... 김인겸 부장판사)는 9일 문신을 새겨 병역을 기피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한모(22.북제주군 조천읍)씨에게 병역법 위반죄를 적용,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이날 법원의 선고는 지난달 4일 대법원이 한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항소심을파기, 환송한데 따른 것이다. 한씨는 2000년 7월 징병검사 때 현역병 입영 판정을 받았으나 대학 재학 등을이유로 입영을 연기하다 2002년 12월 등과 허벅지에 용과 잉어 문신을 새겨 재신체검사에서 보충...

      연합뉴스 | 2004.06.09 00:00

    • 법원,미란다원칙 미준수 경찰 잇단 제동

      ... 채피의자를 연행한 데 대해 법원이 잇따라 제동을 걸었다. 대전지법 제3형사부(재판장 한상곤 부장판사)는 9일 자신을 연행하려는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공무집행방해 등)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6월을 선고받고 항소한배모(35)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을 불심검문하는 과정에서 경찰관이 자신의 신분증을 제시했다는 점을 인정할 증거가 없고 체포하는 과정에서도 변호인 선임권을 고지했음을 인정할 수 없다"며 "결국 요건을 결여한 부적법한 공무집행에 대항하면서 ...

      연합뉴스 | 2004.06.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