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241-33250 / 34,7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A서 200여명 여중생 추모

    ... 참여했다. 범대위 방미투쟁단과 LA 교민, 외국인 인권운동가들은 약 30분 동안 치러진 촛불시위가 끝난 뒤 1km 떨어진 한식당 '비원'까지 올림픽 애버뉴를 따라 가두 침묵시위를 계속한 뒤 희생 여중생 참사와 가해 미군 병사의 무죄평결 등 일련의 상황이 담긴 비디오 테이프를 지켜봤다. IAC 서부지부 회원 애드리언 가시아(32) 씨는 "한국에서 일어난 여중생 사고를 듣고 깜짝 놀랐다. 엄연한 가해 사실에도 불구하고 미군의 무책임한 행동을 이해할수 없어 공개사과 ...

    연합뉴스 | 2002.12.10 00:00

  • 초등학생들 '무죄 평결 무효화'등 요구 혈서

    대구지역 한 초등학교의 여학생들이 '미군의 무죄평결 무효화와 주둔군지위협정(SOFA) 개정, 재판권 이양' 등을 촉구하는 혈서를써 경찰에 제출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9일 대구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대구시 남구 이천동 대봉초등학교 6학년에 재학중인 김혜인(12), 김수연(12), 이유나(12)양 등 3명이 '여중생 압사사건의 재판 재실시'를 요구하는 혈서를 써 관할 이천파출소에 지난 5일 제출했다. 이들이 경찰에 낸 혈서는 공책을 찢은 16절지 ...

    연합뉴스 | 2002.12.09 00:00

  • 초등학생들 '무죄평결 무효화'등 요구 혈서

    대구지역 한 초등학교의 여학생들이 '미군의 무죄평결 무효화와 주둔군지위협정(SOFA) 개정, 재판권 이양' 등을 촉구하는 혈서를 써 경찰에 제출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9일 대구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대구시 남구 이천동 대봉초등학교 6학년에 재학중인 김혜인(12), 김수연(12), 이유나(12)양 등 3명이 '여중생 압사사건의 재판 재실시'를 요구하는 혈서를 써 관할 이천파출소에 지난 5일 제출했다. 이들이 경찰에 낸 혈서는 공책의 종이를 찢은 ...

    연합뉴스 | 2002.12.09 00:00

  • 범대위, 8일 LA 도착

    뉴욕과 워싱턴을 방문해 미군 무죄평결무효화와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 재개정 요구 등 시위, 홍보활동을 벌인 여중생사망사건 범국민대책위윈회(범대위) 방미투쟁단이 8일 오후 3시(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에 도착했다. 전날 백악관 앞에서 시위를 벌였던 범대위 방미투쟁단 7명은 이날 오후 LA 공항에 도착한 뒤 코리아타운 인근 한식당에서 자주민주통일 미주연합 을 비롯해 항의방문단을 지원하는 남가주 후원회와 간담회를 하고 그 동안의 성과를 보고했다. ...

    연합뉴스 | 2002.12.09 00:00

  • 시민 1만5천명, 미 대사관앞 반미시위 .. LAT

    ... 시위군중들은 미군 장갑차에 숨진 의정부 두 여중생의 죽음에 분노, "부시 대통령 직접 사과" "살인 미군 축출" 등 구호를 외쳤다고 전했다. 학생들과 종교,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포함한 시위 참가자들은 미군철수를 외쳤으며 일부는 지난 11월 무죄평결된 두 미군 병사의 국내법에 따른 처벌돼야 한다고밝혔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경찰은 미 대사관 주변을 기동대 버스로 에워싼 뒤 9천명의 경찰을 배치,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LA 타임스는 또 장갑차에 의한 여중생 사망사고가 오는 ...

    연합뉴스 | 2002.12.09 00:00

  • "한국민 반미감정은 미국의 고압적 태도 때문"..NYT

    ... 기인한다고 뉴욕 타임스 인터넷판이 8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날 '미국의 정책과 존재 한국에서 공격받는 중'이라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최근의 반미 감정은 미군 장갑차에 의한 여중생 사망사고와 가해 미군에 대한 무죄 평결이 직접적인 원인이 되었으나 한미 관계의 갈등은 보다 깊은 뿌리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한국과 미국 양국은 태평양을 사이에 둔 오랜 우방이었으나 미국이 대북문제 등에서 가혹하고 무신경한 태도를 보임에 따라 한국민들의 ...

    연합뉴스 | 2002.12.08 00:00

  • 한미 '反美' 진정책 협의

    한미 양국은 미군 궤도차량에 의한 여중생 사망사건 무죄평결 이후 날로 확산되고 있는 한국내 반미(反美) 기류 진정을 위한 긴급협의에 나섰다. 이와 관련, 양국은 이번 주중 외교.안보당국간 `2+2' 고위급 협의를 열어 반미기류 완화 대책과 함께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개선 방안 및 유사사고 재발방지책을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 또 SOFA 합동위 산하 형사분과위도 개최, 우리 수사당국의 주한미군 범죄에 대한 초동수사 강화, 공동조사 참여 등의 ...

    연합뉴스 | 2002.12.08 00:00

  • [시론] SOFA 근본적 개정을 .. 李長熙 <한국외국어대 법대학장>

    ... 가는 역사발전의 한 과정으로, 국익보호차원에서 나온 우리 국민의 대응이라는 이상의 의미해석은 경계하고 있다. 현재 정부당국자는 '한국 SOFA(주둔군지위협정)는 다른 나라 SOFA와 같은 수준'이라면서 '국민들의 여중생 사건 무죄평결에 대한 인식은 미국법을 잘 이해하지 못한데서 온 과민반응'으로 보는 것 같다. 물론 이 협정만 보면 한국 SOFA는 다른 나라 SOFA와 유사하다. 그러나 본 협정 외에 2개의 부속협정은 이 협정 내용을 제한하는 독소조항을 담고 ...

    한국경제 | 2002.12.08 00:00

  • 모스크바서도 `여중생 추모제'

    ... 피어나지도 못한 꽃들의 영혼이라도 달래줍시다'란 글을 통해 교민 및 유학생들의 적극적 시위 참여를 촉구했다. 학생들은 "지난달 미군 법정은 여중생들을 사망케 한 미군 궤도차량 관제병 페르난도 니노 병장과 운전병 마크 워커 병장에세 무죄 판결을 내렸다"면서 "죽은 사람은 있는데 죽인 사람은 없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지금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학생들은 "이런 일은 SOFA에 따라 미군에 대한 재판권을 행사하지 못하는 우리현실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라며 "미국 ...

    연합뉴스 | 2002.12.08 00:00

  • `反美' 확산 한미관계 냉각

    미군 궤도차량에 의한 여중생 사망사건에 대한 무죄평결 이후 반미(反美) 기류가 급속히 확산되면서 동맹 50주년을 맞는 한미관계에 이상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특히 대규모 촛불시위와 백악관 앞 단식농성 등 반미 항의집회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오는 19일의 대통령 선거를 의식, 각당의 주요 후보 등 정치권도 반미정서부응에 나서고 있어 주목된다. 이같은 상황에서 국내의 반미시위를 이유로 7일 방한할 예정이던 헨리 하이드하원 국제관계위원장 등 미국 ...

    연합뉴스 | 2002.12.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