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291-33300 / 35,4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인제 정치생명 최대위기>

      ... 88년 김영삼(金泳三) 전 대통령의 통일민주당 공천으로 경기 안양에당선돼 정계에 입문한 이후 한때 유력 대선후보로 부상하는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했지만 결국은 불법자금 수수혐의로 영어(囹圄)의 몸으로 추락한 것이다. 물론 이 의원은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대선후보까지 지낸 그가 검찰의체포영장 집행에 물리력으로 저항하는 모양새를 취해 비난이 고조돼 온 상황이어서법원의 최종 판단여부를 차치하고도 이미 정치적 재기는 어려운게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

      연합뉴스 | 2004.05.19 00:00

    • "차라리 암살당하면 동정이나 받지"

      ... "이번 수사는 계획된 정치탄압"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하다 결국 눈물을 쏟았다. 이 의원은 이날 "월드컵 휘장사업 로비사건에도 검찰의 언론 플레이로 억울하게 이름이 거론돼 치명타를 입었는데 막상 불법자금을 받은 것으로 몰렸던 보좌관은 무죄로 풀려났다"며 "이번에도 검찰은 허위사실로 본인을 모함하는데 나중에 무죄를 선고받는다 한들 본인의 실추된 명예는 어디서 보상받느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 의원은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를 지지한 경위에 대해서는 "당시 ...

      연합뉴스 | 2004.05.19 00:00

    • "나라밖 여론은 잘 모르는 것 같다"..송두율

      ... 엄격한 사상검증을 거쳐야 하는 일인지 모르지만 나는 사상검증 같은 것은 거치지 않았다"며 "그들(북측)이내 당증을 확인한 것도 아니어서 이후에는 모두 잊었을 만큼 (노동당 가입은) 의미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됐던 남북학술회의 활동 부분을 집중 추궁했으며 주로 김경필 전 독일주재 북한 이익대표부 서기관의 진술을 근거로 삼았다. 그러나 송 교수는 "김경필씨는 내 말을 모두 자의적으로 해석해 왜곡했다"며 "2등 서기관 정도의 직급에 ...

      연합뉴스 | 2004.05.19 00:00

    • 김진관 前제주지검장 항소심 무죄

      서울고법 형사8부(김치중 부장판사)는 18일 부천 범박동 재개발 비리 사건과 관련, 청탁 등 과정에서 채무 원금에 대한 이자를 지급하지 않은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기소된 김진관 전 제주지검장에 대해 원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김광수씨에게서 청탁을 받을 2000년 11월 당시김광수씨가 돈을 대신 갚아준 사실을 알았다고 보기 힘들고 설령 알았다 하더라도대신 갚아준 것과 청탁과의 대가관계를 인정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4.05.18 00:00

    • 권노갑씨 눈물로 멈춘 최후진술

      ... 차를 마신 외에 이들을 만난 일도, 돈받은 일도 없다"고 주장했다. 권씨는 "옥살이 후 현역의원도 아닌 국외자로 우울하게 은인자중하던 제가 언감생심 카지노사업 인허가 청탁을 받았겠느냐"며 "진승현 사건으로 구속됐다 지난해 7월 무죄가 난 뒤 이제야 미국에서 공부하는 3대 독자 아들을 만날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또다시..."라고 말하다 끝내 눈물을 흘렸고 미리 준비한 최후진술도 끝맺지 못했다. 변호인은 "수사과정중 정몽헌씨는 사망하고 김영완씨는 해외에서 오지 ...

      연합뉴스 | 2004.05.18 00:00

    • "희망돼지는 불법광고물" ‥ 대법, 원심깨고 유죄 판결

      ... 나눠주는 것 등을 불법 광고행위로 유죄 판결을 내린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번 판결로 희망돼지를 둘러싼 모든 법률적 논란은 유죄로 일단락됐다. 대법원 2부(배기원 대법관)는 지난 대선을 앞두고 개혁국민정당 당원으로 희망돼지 저금통을 나눠준 회사원 김모씨(39)에 대한 상고심에서 "희망돼지 자체는 노무현 후보 지지를 위한 불법 광고물로 선거법 위반 부분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1ㆍ2심 판결을 뒤집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17일 밝혔다.

      한국경제 | 2004.05.17 00:00

    • "나는 변태니까 무죄"

      ...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3일 오후 4시30분께 진주시 인사동의 할인매장에서 쇼핑을 하던 이모(32.여)씨의 엉덩이 부분을 촬영하는 등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여성들의 치마속 등을 460차례나 촬영한 혐의다. 김씨는 소형 디지털카메라를 손가방에 넣고 작은 구멍을 뚫어 이같은 범행을 저질러 왔는데 경찰조사에서 "나는 변태여서 무죄"라고 항변, 경찰관들을 황당케 만들었다. (진주=연합뉴스) 지성호기자 shchi@yna.co.kr

      연합뉴스 | 2004.05.14 00:00

    • 미군 정보요원 포로학대 연루 시사 사진 공개돼

      ... 그래너 부사관이 지목했다고 전했다. 이 사진에는 민간인 통역이라고 지목된 인물도 함께 나와 있다. NBC는 이번 사진공개는 그래너 부사관이 군 정보요원의 지휘하에 이런 학대에참여했으며, 자신이 따랐던 지시가 불법적인 것을 몰랐을 수 있었음을 증명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그래너의 변호사는 오는 20일 열릴 공판에서 그래너 부사관은 무죄라고 주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기자 jh@yna.co.kr

      연합뉴스 | 2004.05.14 00:00

    • 김영일 징역 3년6월.서정우 징역 4년

      ... 대법원 판례에 따라 정당에 들어간 자금은 추징하지 않되 피고인이 10억원 상당의 삼성채권을 현금화해 예금으로 보관하던 부분은 추징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서 피고인에 대해서는 "한나라당 당원이 아니므로 정치자금법 적용을받지않아 무죄라고 주장하지만 대선 승리를 위해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며 "특히 피고인은 기업체들이 대선자금을 전달하는 데 가장 확실한 통로라고 지목할 정도로 한나라당의 불법 대선자금 모금에 깊숙히 관여했고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돈이 실린 트럭을 ...

      연합뉴스 | 2004.05.13 00:00

    • 특수강도 공범, '증거없다' 무죄 선고

      대구지법 제 11형사부(재판장 권기훈 부장판사)는 12일 특수강도 사건의 공범으로 기소된 추모(32).이모(31)씨에 대해 "공소사실을인정할 만한 증거가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형사재판에서 유죄로 인정하기 위해서는 공소사실이 진실한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하는 증거가 있어야 한다"며 "여러 정황으로 볼 때 피고인들이 강도범행을 했다는 사실이 증명됐다고 보기 어렵고 공소사실을 인정할만한 증거도 없다"고 밝혔다. 추씨 등은 ...

      연합뉴스 | 2004.05.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