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701-33710 / 34,9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컴 前간부들, 회계부정혐의 속속 인정

    ... 데이비드 마이어스역시 앞서 유죄를 인정했다. 형량이 낮춰지는 대가로 유죄를 인정한 이들 4명은 향후 재판에서 월드컴 전 재무책임자(CFO)를 지낸 스콧 설리번에게 불리한 증거들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설리번은 아직까지 자신이 무죄라는 입장이다. 현재 1천만달러를 내고 보석중인 설리번의 변호인은 "의뢰인이 성급한 판단의피해자일 뿐"이란 당초 입장을 고수했다. 한편 검찰은 월드컴 전 최고경영자(CEO)인 버나드 에버스가 회계 부정을 사전에파악하고 있었는지 ...

    연합뉴스 | 2002.10.11 00:00

  • 심재덕 전 수원시장 2심서 무죄

    서울고법 형사4부(재판장 구욱서 부장판사)는 9일 건설업자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심재덕 전 수원시장에 대한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심 전시장이 N주택에게 받았다는 수표 2억원의 흐름을 보면 전달자인 전 비서 심모씨가 이돈중 1억원을 임대보증금과 자동차구입비 등에 사용했고 다른 비서 심모씨는 진술을 번복, 이들이 수표를 현금화해 심 전시장에게 전달했다는 것은 믿기 어렵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S건설에게 3천만원을 ...

    연합뉴스 | 2002.10.09 00:00

  • 임창열씨 집유 1년 .. 고법 파기환송심

    ... 형사4부(재판장 구욱서 부장판사)는 9일 경기은행 퇴출과 관련,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임창열 전 경기지사에 대한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1년, 추징금 1억원을 선고했다. 임 전 지사는 지난 98년 5월 지방선거 당시 서이석 전 경기은행장으로부터 은행퇴출을 막아달라는 부탁과 함께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10.09 00:00

  • 심재덕 전 수원시장 자해소동

    건설업자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던 심재덕 전 수원시장이 9일 오전 11시께 서울고법에서 무죄를 선고받은뒤 법원 2층(로비층) 민원실 인근에서 자해소동을 벌였다. 심 전 시장은 판결 선고직후 기자들과 만나 '법은 살아있다'는 등의 심경을 밝힌뒤 가족 등과 함께 복도를 걸어나가다 갑자기 흉기를 꺼내 자신의 배를 찔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심 전 시장이 자해소동을 벌인 이유는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으며, 상처는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

    연합뉴스 | 2002.10.09 00:00

  • 임창열 전 경기지사 환송심서 집유

    ... 선고공판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1년, 추징금 1억원을 선고했다. 임 전 지사는 지난 98년 5월 지방선거 당시 서이석 전 경기은행장으로부터 은행퇴출을 막아달라는 부탁과 함께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으나 대법원이 지난 3월 상고심에서 "받은 돈의 대가성이 인정된다"며 유죄취지로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freemong@yna.co.kr

    연합뉴스 | 2002.10.09 00:00

  • 심재덕 전 수원시장 자해소동

    건설업자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던 심재덕 전 수원시장이 9일 오전 11시께 서울고법에서 무죄를 선고받은뒤 법원 2층 민원실 인근에서 자해소동을 벌였다. 심 전 시장은 판결 선고직후 기자들과 만나 '법은 살아있다'는 등의 심경을 밝힌뒤 가족 등과 함께 복도를 걸어나가다 갑자기 흉기를 꺼내 자신의 배를 15㎝가량그어 강남성모병원에서 봉합수술을 받은 뒤 오후 12시25분께 퇴원했다. 심 전 시장의 비서는 "흉기를 소지한 이유에 대해서는 정확히 ...

    연합뉴스 | 2002.10.09 00:00

  • 임창열 전 경기지사 환송심서 집유

    ... 선거자금으로 쓰인 점 등을 감안, 형의 집행을 유예한다"고 밝혔다. 임 전 지사는 지난 98년 5월 지방선거 당시 서이석 전 경기은행장으로부터 은행퇴출을 막아달라는 부탁과 함께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으나 대법원이 지난 3월 상고심에서 "받은 돈의 대가성이 인정된다"며 유죄취지로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freemong@yna.co.kr

    연합뉴스 | 2002.10.09 00:00

  • 정대철의원 일부 무죄취지 파기환송(종합)

    ... 1부(주심 이용우 대법관)는 8일 경성그룹으로부터 아파트 건설승인 등과 관련된 청탁과 함께 4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민주당 정대철 의원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및 추징금 4천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일부 무죄취지로 사건을 서울지법 항소부로 돌려보냈다. 이에따라 의원직 박탈 위기를 맞았던 정 의원은 파기환송심에서 형량이 확정될때까지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정 의원에게 돈을 건넨 ㈜경성 대표 이모씨 등이 ...

    연합뉴스 | 2002.10.08 00:00

  • 정대철의원 일부 무죄취지 파기환송

    대법원 1부는 8일 경성그룹으로부터 아파트 건설승인 등과 관련된 청탁과 함께 4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민주당 정대철 의원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및 추징금 1천만원을 선고한 원심을깨고 일부 무죄 취지로 사건을 서울지법 항소부로 돌려보냈다. 이에따라 의원직 박탈 위기를 맞았던 정 의원은 파기환송심에서 형량이 확정될때까지 일단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faith@yna.co.kr

    연합뉴스 | 2002.10.08 00:00

  • 정대철 의원직 유지..'경성사건' 파기환송

    대법원 1부는 8일 경성그룹으로부터 아파트 건설 승인 등과 관련된 청탁과 함께 4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민주당 정대철 의원에 대한 상고심에서 원심을 깨고 일부 무죄 취지로 사건을 서울지법 항소부로 돌려보냈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10.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