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0451-110460 / 136,9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힘이 되는 부동산 법률] 임대차계약기간 장단에 따른 법적 유불리

    ... 것이다. ■ 주거용건물의 경우 아파트는 주거용건물이라는 점에서 보증금이나 차임액수에 관계없이 임대차기간에 관해서는 주택임대차보호법(이하, 주임법이라고 함)의 적용을 받게 된다. 주임법 제 4조 제1항에는 “기간의 정함이 없거나 기간을 2년 미만으로 정한 임대차는 그 기간을 2년으로 본다. 다만, 임차인은 2년미만으로 정한 기간이 유효함을 주장할 수 있다”라는 규정을 두고 있다. 따라서 1년으로 계약기간을 정하면, 임차인 입장에서는 위 규정에 따라 2년의 기간을 주장하거나 ...

    The pen | 2006.08.15 14:29 | 최광석

  • [New Trend] '스톡워치 서비스'가 뜬다

    ... 작년에만 12개 이상의 기업이 곤욕을 치르자 알트먼그룹,캐피털브리지 등 이 서비스만을 실시하는 기업들도 나타나고 있다. 물론 특정인이나 펀드가 특정 기업의 주식을 5% 이상 취득하면 10일 이내에 공시해야 한다. 그러나 5% 미만을 취득할 경우 각 분기가 끝난 뒤 45일 후까지만 밝히면 된다. 특정 기업을 공격하려는 헤지펀드 등은 이 점을 활용,5% 미만의 주식을 획득하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이를 파악하기 위해선 스톡워치서비스가 제격이라는 지적이다. ...

    한국경제 | 2006.08.15 00:00 | 장경영

  • [창업메모] 서울시, 벤처창업스쿨 교육생 내달7일까지 모집

    서울시는 16일부터 9월7일까지 벤처창업스쿨 교육생을 모집한다. 교육대상은 창업을 준비 중인 사람과 창업한 지 2년 미만의 중소기업 경영자이다. 교육기간은 9월25일부터 12월8일까지.교육장소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서울벤처타운이며 교육비는 15만원이다. 신청은 홈페이지( http://school.sba.seoul.kr )를 통해 받는다. 문의 (02)2657-5703∼4

    한국경제 | 2006.08.15 00:00 | 강창동

  • thumbnail
    대부업 1번지는 '명동 아닌 부평' ‥ 지점당 월평균 대출 서울 강남보다도 많아

    ... 제외하고 6대 광역시 중에서는 가장 많았다. 다른 수도권 지역과 달리 독립적인 상권이 형성돼 있다는 점도 부평 대부업체들의 질주에 한 몫하고 있다. 정성원 러시앤캐시 영업본부장은 "인천시민들 중 서울로 출퇴근하는 인구는 20% 미만이어서 인천시의 중심 상권인 부평지역으로 고객들이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최근 부평 상권이 인근 주안이나 부천 지역에 밀리면서 장사가 안 되는 자영업자들의 대출이 증가한 것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

    한국경제 | 2006.08.15 00:00 | 정인설

  • thumbnail
    ['휴가' 마친 증시 어디로…] 주식형 펀드에 60%가량 넣고 40%는 분산투자

    ... 통한 리스크 관리는 기본"이라고 설명했다. "남들이 좋다는 펀드에 유행 따라 무분별하게 투자하는 것은 금물"이라는 지적이다. 펀드를 고를 때 또 확인해야 할 것은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률을 내고 있느냐 하는 점이다. 1년 미만의 단기 수익률은 장세 흐름을 잘 타면 얼마든지 가능하다. 하지만 3년 이상 장기적으로 상위권을 지키기는 쉽지 않다. 상승장과 하락장이 몇 번씩 반복되는 3년 이상 좋은 수익률을 낸 펀드라면 우선 가입 고려 대상이다. 이 밖에 수수료도 ...

    한국경제 | 2006.08.15 00:00 | 백광엽

  • 코스닥 자본잠식 퇴출규정 '유명무실'

    ... 위기를 모면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광, 골든프레임, 두일통신, 솔빛텔레콤, 이즈온 등 5개사는 자본잠식 상태에서 벗어났고 벨코정보통신, 동진에코텍, 젠컴이앤아이, 에버렉스 등 4개사 역시 감자와 유상증자로 자본잠식률을 50% 미만으로 낮춰 퇴출 위기를 넘겼다. 또 세이텍과 세종로봇은 앞서 결산기를 12월에서 6월로 변경함으로써 이번 반기 말 퇴출 심사에서 아예 제외되기도 했다. 아직 퇴출 위기를 벗어나지 못한 곳은 HS창투 한 곳으로 반기보고서를 제출하지 ...

    연합뉴스 | 2006.08.15 00:00

  • 여성노인 빈곤 문제 `심각'

    ... `자녀나 친척을 통해 마련한다'(50.9%)는 비율이 높았다. 자녀나 친척에게 용돈을 타 쓰는 남성은 23.8%에 불과했다. 65세 이상 인구의 월평균 소득에서도 여성의 23.0%는 아예 소득이 없었고 44.6%는 50만원 미만, 17.7%는 50만원∼100만원 미만이었다. 남성의 경우 소득이 없는 비율이 9.5%, 50만원 미만이 28.9%, 50만원∼100만원 미만이 27.1%로 여성보다 덜 빈곤했다. 지난해 국민연금 수급자 현황을 살펴봐도 여성은 ...

    연합뉴스 | 2006.08.15 00:00

  • LG 카드 인수전 '과열'

    ... 우선협상대상자로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 신한지주는 인수후보 가운데 가장 높은 주당 6만8천원대에 85%의 물량 인수를 제안한 것으로 파악됐다. 하나 금융지주도 주당 6만7천500원으로 90%의 물량 인수를 제시했으나 전체 가격요소에서 1점 미만의 근소한 점수 차로 신한지주에 뒤졌다. 농협은 6만5천원 이상을 적어냈으나 가격과 물량 면에서 모두 두 후보에 밀린 것으로 알려졌다. 주당 6만8천원으로 전체 지분(1억2천500여만 주.소액주주 물량 포함)의 85%를 인수하기 ...

    연합뉴스 | 2006.08.15 00:00

  • thumbnail
    정기예금 "지금 가입하세요" ‥ 은행, 年利 5%대 특판예금 '봇물'

    ... 말까지 한시적으로 영업점장 전결금리를 콜금리 인상 전보다 최고 0.5%포인트 인상 적용한다. 이에 따라 1억원 이상 정기예금의 경우 1년제 5.0%,2년제 5.2%,3년제 5.3%의 금리를 준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1억원 미만 가입고객이라도 신규 급여이체를 하는 고객 등에 대해선 1억원 이상 예치고객과 같은 수준의 금리를 적용한다"고 설명했다. 콜금리 인상에 앞서 지난달 말 금리를 올린 하나은행도 일부 상품에 한해 연 5%가 가능하다. 고단위플러스 정기예금의 ...

    한국경제 | 2006.08.14 00:00 | 유병연

  • 40년전 1만원짜리, 지금은 28만원

    ... 비율은 1955년 3.3%에서 지난해 9.1%로 50년만에 3배 가까이 늘어난 반면, 유소년 인구 비율은 1955년 41.2%에서 지난해 19.1%로 절반 이하로 떨어져 고령화.저출산 사회로의 이행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15세 미만 인구에 대한 65세 이상 인구의 비율인 노령화지수는 1955년 8.0%에서 지난해 47.4%로 5.9배 높아졌으며, 15∼64세 연령층이 부양해야 하는 65세 이상 노인 비율인 노년부양비도 6.0%에서 12.6%로 2배 이상 높아졌다. ...

    연합뉴스 | 2006.08.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