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5161-25170 / 25,3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영계, 기아 노사타결 "주목" .. 재계, 협상분위기 나빠져

    ... 근무시간을 줄일 필요가 없는 대우전자등 전자업계에서까지 근로시간 단축 문제가 논의되는 것은 결국 기아의 영향이라는 설명이다. 작업중지권 문제도 기아가 받아들이지 않았으면 쟁점이 될 수 없었다는게 경영계의 시각이다. 작업중지권은 민노총등이 올해 요구사항으로 내걸고 있었지만 실제로는 "실익이 적어" 예비용으로 갖고 있던 카드였다는 설명이다. "무노무임" 문제만 해도 그렇다. 기아가 조기정상화라는 "자신들만의" 이익을 채우려고 일시금 30만원을 지급해 또 한번 기름을 ...

    한국경제 | 1996.07.01 00:00

  •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노사분규 건수 많아 .. 노동부

    최근 민노총의 연대파업움직임과 정부의 노사관계개혁작업등으로 노사갈등이 고조되면서 올들어 사업장에서 발생된 노사분규건수가 7년만에 처음으로 지난해 같은기간의 분규건수를 넘어섰다. 28일 노동부에 따르면 올들어 이날 현재까지 노사분규가 발생한 사업장수는 모두 37곳으로 지난해 같은기간의 35건보다 2건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노사분규건수가 전년에 비해 늘어난 것은 지난89년이후 처음이다. 산업평화분위기가 확산되던 산업현장에 노사분규가 늘어나고 ...

    한국경제 | 1996.06.28 00:00

  • [사설] (28일자) 작업중지권, 법규정에 따라야

    작업중지권이 올해 노사협상의 새로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민노총이 올해 역점사업의 하나로 내건 "노조의 작업중지권"을 대우중공업 거제조선소 노사협상에서 인정하기로 잠정 합의,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국면이다. 경총은 "산업안전보건상 적절한 조치"는 사업주의 의무이자 고유권한이므로 작업중지및 재개는 단체협상 대상이 될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현행 산업안전 보건법26조는 "사업주는 산업재해발생의 급박한 위험이 있을 때, 또는 ...

    한국경제 | 1996.06.27 00:00

  • 한양대병원 등 7곳 파업 결의 .. 27일부터 연쇄적으로

    ... 해결을 공언하고 있다"며 "정부가 이같이 사태를 파국으로 몰고 갈 경우 즉각적인 전국 대규모 집회와 사회 각계의 민주인사들로 범시민대책기구를 구성하는 등 직권중재 철폐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병원노조의 파업은 민주노총과의 연대파업 방침과 맞물려 있어 파업이 본격화될 경우 입원환자는 물론 외래환자 진료가 차질을 빚을 것 으로 보이며 정부의직권중재요청이 있을 경우 공권력과의 충돌도 예상된다. 이들 병원노련 소속 노조들은 총파업과 관련, 지난 18일부터 ...

    한국경제 | 1996.06.27 00:00

  • "정부 노사 개혁정책에 경제계 동참 촉구" .. 진념 노동장관

    ... 업체들이 노동계의 요구대로 복지수준을 높이고 임금을 인상하고 있다"며 지금과 같은 추세가 계속될 경우 "국내에는 산업공동화 현 상이 발생해 근로자들이 직장을 잃는 불운을 맞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진장관은 "법외단체인 민주노총의 세력이 최근 확대되고 있는데 이에 대한 정부의 입장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민주노총이 노동계의 실세로 부상하고 있지만 법외 단체이기 때문에 정부의 협상 파트너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민주노총 산하의 합법노조들과의 ...

    한국경제 | 1996.06.27 00:00

  • 민주노총, 국제자유노련에 정식 가입

    민주노총(위원장 권영길)이 세계 최대 노동단체인 국제자유노련(ICFTU) 에 정식 가입했다. 민노총은 26일 지난 24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ICFTU 집행이사회에서 민노총 가입 안건이 통과된데 이어 총회에서 공식 인준을 받았다고 밝혔다. ICFTU는 세계 1백30여개국 1억3천만명의 조합원들이 가입돼 있는 세계 최 대 노동단체로 한국노총(위원장 박인상)은 지난 49년부터 회원 단체로 활동 해왔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6월...

    한국경제 | 1996.06.26 00:00

  • [1면톱] 재계 '노조 작업중지권' "긴장" .. 인정기업 늘어

    ... 대책으로서 뿐만아니라 악용될 경우 기업의 정상적인 경영 활동을 방해하는등 엄청난 파장을 몰고 올 소지가 높다"며 "적절한 안전 조치는 사업주의 의무이자 고유권한이므로 작업중지권은 단협대상이 될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민주노총측은 "국내 사업주의 85%이상이 산업안전보건법을 지키지 않는다는 것이 노동부의 통계"라며 "작업중지권은 임금이나 복지향상보다 먼저 얻어내야 할 노조의 핵심 요구사항"이라고 주장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6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6.06.26 00:00

  • [기아자동차 협상타결] '사실상 41시간' .. 재계, "떨떠름"

    ... 가지만 동종업계에 미칠 영향을 고려했어야 했다"며 기아측에 화살을 돌렸다. 자동차업계만 긴장하는게 아니다. 기아가 "선뜻" 양보한 작업중지권도 문제다. 실제로 창원의 효성중공업은 21일 작업중지권을 도입키로 합의했다. 민노총(민주노조총연맹)이 올해부터 새로운 단체협상 카드로 내놓은 작업 중지권은 현장에서 위험사태가 발생할 것이 예상될 때 현장 근로자가 즉시 작업중지를 선포할 수 있다는 것. 노조측은 근로시간 단축건과 마찬가지로 작업중지권이 현장 ...

    한국경제 | 1996.06.22 00:00

  • [사회면톱] 올 노사분규 금주가 최대고비 .. 현대중공업 등

    민주노총산하 금속연맹에 소속된 중공업.조선업종노조들이 이달말께 일제히 파업결의를 앞두고 있어 올해 노사관계는 이번주에 최대고비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22일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 공노대와 자동차연맹소속 사업장들의 임단협이 ... 통일중공업 노조도 회사측과 협상이 결렬되자 25일 쟁의행위를 결의키로 했다. 이와함께 국내최대의 조선업체로 현총련과 민노총의 핵심사업장인 현대중공업노조도 전임자축소를 주장하는 회사측에 맞서 월급제실시와 근로시간단축 등을 요구하며 오는28일 ...

    한국경제 | 1996.06.22 00:00

  • [기아자동차 협상타결] 재계 "떨떠름" .. 내용/문제점

    ... 굽히지 않고 있어 마찬가지로 비상이 걸렸다. 업계 관계자는 "파업만은 막아보자는 기아측의 입장은 이해가 가지만 동종업계에 미칠 영향을 고려했어야 했다"며 기아측에 화살을 돌렸다. 자동차업계만 긴장하는게 아니다. 자사 노조가 민노총 계열에 속한 기업의 노무담당자들은 민노총이 기아자동차의 잠정합의안을 즉시 전국 사업장에 팩스로 송부한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자칫 마무리 단계에 온 단협이 깨지거나 재협상을 요구할 것이 우려되서다. 실제로 올들어서만 민노총 ...

    한국경제 | 1996.06.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