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5461-25470 / 25,7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회II면톱] "한국 노사개혁 정부입장확인후 OECD가입결정"

      ... OECD가입에 막판변수로작용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따라 당초 이달말께 결정될 것으로 보였던 우리나라의 OECD가입 여부가 노동관계법개정안에 대한 정부입장이 확정되는 내달중에나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16일 민주노총(위원장 권영길)에 따르면 OECD 산하 노동조합자문위원회 (TUAC)의 존 에반스 사무총장은 이날 민주노총에 보내온 공문을 통해 "지난 12일 열린 이사회에서 상당수 이사국들이 노사개혁에 관한 한국 정부의 최종 입장을 확인한뒤 ...

      한국경제 | 1996.09.16 00:00

    • 올 근로시간 단축 88개사 달해 .. 작업중지권도 39개사 수용

      ... 타결한 사업장 가운데 근로시간을 단축한 업체가 전체의 21%인 88개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경총과 민주노총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8월말까지 임금협상을 끝낸 9백49개 사업장과 단체협상을 타결한 4백17개 사업장 가운데 ... 조합을 수용한 업체는 30개사로 나타났다. 재계 관계자는 "사용자들이 수용키 어려웠던 이들 조항이 합의된 것은 민노총이 본격적으로 활동한데다 정부가 임단협을 시즌을 앞두고 노동법개혁 등 노사개혁추진계획이 발표한 것이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

      한국경제 | 1996.09.13 00:00

    • ['노사관계 개혁방향' 보고서] 3자개입허용 등 유보 바람직

      ... 그동안 금융실명제 부동산실명제 교육문제 등 개혁을 단행했다. 그런데 복수노조를 허용할 경우 그동안 문민정부가 추진한 그 어느 개혁 보다도 우리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이다. 그 이유는 우선 복수노조가 허용될 경우 한국노총과 민노총은 상급 레벨 에서, 그리고 기업별 레벨에서 자신들의 세력을 키우기 위해 경쟁을 벌이게 될 것이다. 이는 복수노조를 상급단체에만 허용하는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즉 복수노조를 상급단체에만 허용할 경우 한국노총과 민노총은 자신들을 ...

      한국경제 | 1996.09.09 00:00

    • 경남 마산수출자유지역 올해 임/단협 대부분 타결돼

      ... 대비 10%로 지난해 평균 인상률 11%보다 다소 낮았으며 컴퓨터 부품 제조업체인 한국동경전자 등 4개 업체가 파업결의와 쟁의발생신고를 냈을 뿐 파업에 들어간 업체는 1곳도 없어 지난 해에 이어 무분규 노사협상을 기록했다. 또 민노총을 중심으로 전국 사업장에서 쟁점으로 떠올랐던 근무시간 단축 과 작업중지권 인정 요구 등을 내건 단체협상은 한국웨스트전기와 한국산연 등 2개 업체만이 주 42시간 근무에 합의했고 나머지 업체의 노조들은 작업 중지권과 근무시간 단축을 얻어내지 ...

      한국경제 | 1996.09.02 00:00

    • [인물교차로] 권영길(민주노총위원장)/김이환(PR협회장) 등

      권영길 민주노총위원장은 오는 24~29일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미국 민주당 전당대회에 초청받아 참석키 위해 19일 출국한다. 권위원장은 전당대회 참석뿐 아니라 미국의 노조 정계인사 사회단체대표들 을 두루 만날 예정이다. 김이환 한국PR협회장은 한국언론학회와 공동으로 23일오후 한국프레스 센터에서 "한국의 위기관리,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세미나를 갖는다. 김기형 한국과학기술원이사장은 한국인간개발연구원(회장 최창락) 초청으로 22일 ...

      한국경제 | 1996.08.19 00:00

    • [노동법개정 5차공개토론회] '단체교섭/협약...'..공익/학계

      ... 기업별 노조를 전제로한 현행 단체교섭의 틀은 단체교섭내용의 결정이 기업실정에 맞게 이뤄질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으므로 현행 단체교섭의 틀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현재 단체협약의 유효기간을 놓고 노총과 민노총은 유효기간을 1년으로 단축할 것을 주장하고 있는 반면에 경총은 최장 유효기간을 3년으로 연장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단체협약의 유효기간 변경에서 나타나고 있는 이같은 요구의 양극화는 오히려 분쟁만을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

      한국경제 | 1996.07.29 00:00

    • [노동법개정 5차공개토론회] '단체교섭/협약...' .. 노동계

      ... 공개토론회가 29일 오후2시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3백여명의 청중이 참가한 가운데 "여성 및 비정규근로"와 "단체교섭과 단체협약"이라는 두가지 주제를 놓고 열린 이날 공개토론회는 윤성천 광운대교수의 사회로 노동계 대표 노진귀 민주노총 금속연맹 기획실장, 권재철 한국노총 사무노련 부위원장의 토론이 이어졌다. =================================================================== 노진귀 민주노총 금속연맹 ...

      한국경제 | 1996.07.29 00:00

    • 근로기준법 개악땐 '노동개혁위원회' 탈회 .. 노총

      ... 노개위 탈퇴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노총은 이날 정리해고 요건 강화, 변형근로제 및 근로자파견제 반대, 복수노조 전면 허용, 공무원 및 교원의 단결권 보장 등을 골자로 하는 노동법 개정요구안을 최종 확정, 노개위에 전달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오는 30일 중앙위원 회의를 갖고 노동법개정 요구안을 최종 확정할 예정인데 전체적인 방향에 있어 노총과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6.07.26 00:00

    • 노총/민노총 통합 가시화 .. 시기 등 논의/연대기구 곧 발족

      ... 대통합의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대적인 노사개혁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들어 한국노총과 법외단체인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대통합을 위한 물밑접촉을 활발히 벌이고 있다. 22일 노동계에 따르면 노사관계 개혁위원회에 노동계대표로 ... 발족, 노개위에서의 정책연대와 함께 통합논의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현재 양측의 대화채널은 노총내 조직2국과 민노총내 대외협력국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두단체는 통합에 대한 총론에만 합의, 각론에는 약간의 이견이 있는 ...

      한국경제 | 1996.07.22 00:00

    • [노동법개정 3차공개토론회] '임금/퇴직금...' .. 노동계

      ... 노사관계개혁위원회 주관으로 22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노사관계자, 학계전문가등 3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임금.퇴직금"및 "노동조합의 활동"을 주제로 개최된 이날 토론회에는 노동계 대표 김종각 한국노총 선임연구위원, 허영구 민주노총부위원장이 주제발표자로 나서 열띤 공방을 벌였다. ======================================================================= 김종각 한국노총 선임연구위원=통상임금의 정의를 ...

      한국경제 | 1996.07.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