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021-5030 / 9,1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민정 "尹, 검수완박 말고 '靑 이전'부터 국민투표 부쳐라"

    ...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국민투표 추진을 윤 당선인에게 제안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재외국민의 참여를 제한하고 있는 현행 국민투표법 제14조 제1항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헌법불합치 결정(2014년 7월)에 따라 해당 조항의 효력이 상실(2016년)됐으며, 현행 규정으로는 투표인명부 작성이 불가능해 국민투표 실시가 불가능하다"고 복수의 언론에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8 10:00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바이든, 내달 20~22일 방한…21일 한미정상회담

    ... 설명했다. 이날 CNN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윤 당선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양자 회담을 갖고, 경제, 안보, 협력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순방 기간 일본에서 미국, 일본, 호주, 인도의 대중국 견제 협의체인 쿼드(Quad) 정상회의도 개최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과 일본 방문은 작년 1월 취임 후 처음으로, 윤 당선인과도 처음으로 대면하게 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8 08:45 | 홍민성

  • thumbnail
    "어차피 음식 못 버리잖아?"…'신종 배달 거지' 등장

    ... 있다"고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배달 음식 수요가 급증한 가운데, 배달비 상승에 부담감을 느낀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포장 주문 수요 역시 늘어났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7월 배달의민족을 통해 포장 주문 서비스를 이용한 소비자의 비중은 약 17%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같은 해 1월(3%) 대비 약 6배 많아진 셈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8 08:41 | 홍민성

  • [속보] 백악관 "바이든, 내달 20~24일 한국·일본 방문"

    ...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CNN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순방 중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양자 회담을 갖고, 경제, 안보, 협력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순방 기간 일본에서 미국, 일본, 호주, 인도의 대중국 견제 협의체인 쿼드 정상회의도 개최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과 일본 방문은 지난해 1월 취임 후 처음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8 08:20 | 홍민성

  • thumbnail
    탁현민 "文 건들면 물 것"…진중권 "입마개 안 하면 文 벌금"

    ... 않는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제발 홍보비서관이나 뉴미디어비서관처럼 자신의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일이 아니라 의전을 담당하는 일이라면 의전을 담당하는 비서관답게 마지막까지 행동하기를 바란다"라면서 "문 대통령도 협량의 정치인으로 남지 않았으면 좋겠다. 떠날 때를 아는 자의 뒷모습은 아름답지만 그걸 알지 못하면 결코 아름답지 못하다"고 꼬집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8 07:50 | 홍민성/이미나

  • thumbnail
    현근택, '국민MC' 유재석 입장 요구…황교익 "괴롭히지 마"

    ...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하자 방송사 측은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유재석은 이날 방송 이후 정치색 논란에 휘말려 데뷔 30년 만에 처음으로 초유의 비난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유재석 소속사 안테나 측은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는 악의적인 비방,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명예훼손 게시글과 악성 댓글에 법적으로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8 07:39 | 홍민성

  • thumbnail
    국힘 '무제한 토론' 돌입…민주 '회기 쪼개기'로 맞불 [종합]

    ...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검수완박의 최대 피해자는 약자다. 일반 서민이 중대범죄로 검찰 수사를 받는 일은 거의 없지만, 권력형 범죄의 피해는 약자에게 더욱 무겁게 돌아간다"며 "정의당 의원님들도 이 사실을 잘 알고 계시리라고 생각한다. 사회적 약자와 연대해왔던 정의당은 당연히 민주당의 악법에 반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7 18:55 | 홍민성

  • thumbnail
    국힘, '필리버스터' 돌입…권성동 "부패 드러날까 두렵나"

    ...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검수완박의 최대 피해자는 약자다. 일반 서민이 중대범죄로 검찰 수사를 받는 일은 거의 없지만, 권력형 범죄의 피해는 약자에게 더욱 무겁게 돌아간다"며 "정의당 의원님들도 이 사실을 잘 알고 계시리라고 생각한다. 사회적 약자와 연대해왔던 정의당은 당연히 민주당의 악법에 반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7 18:01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검수완박법 논의' 국회 본회의 개의

    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7 17:08 | 홍민성

  • thumbnail
    국힘, 헌재에 '검수완박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 위법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로 인해 신청인들은 국회법상 심의, 표결권을 명백히 침해받게 됐고, 위 각 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에 부의되면 신청인들의 권한 침해는 회복할 수 없다"며 "절차 하자를 바로잡아 충분한 심의를 하면 될 것이고 위 법안을 의결해야 할 긴급한 이유도 없다. 따라서 이 사건의 가처분신청은 인용돼야 마땅하다"고 적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7 17:04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