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701-6710 / 9,7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윤석열 "이재명의 민주당? 독재적 발상과 다름없다"

      ... 집권당이 청와대의 여의도 출장소로 전락하는 것"이라며 "민주주의와 정당정치 발전을 위해 결코 허용돼선 안 될 일이다. 저는 국민의힘 후보이고 집권하면 국민의힘이 배출한 대통령이 될 것이다. 선거운동도 당 중심으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세종과 대전을 방문한 뒤 내일(30일) 충북 청주, 내달 1일에는 충남 천안과 아산을 찾을 계획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9 10:10 | 홍민성

    • thumbnail
      '대선 D-100' 여론조사…윤석열 46.3% vs 이재명 36.9%

      ... 40대(53.8% vs 34.8%),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6.6% vs 4.5%) 등에서 윤 후보보다 높은 지지를 받았다. 이번 조사는 무선(90%)·유선(10%) 임의 걸기(RDD)와 전화 면접(CATI), 자동응답(ARS)을 혼용해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8%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9 09:30 | 홍민성

    • thumbnail
      "할아버지가 손 문지르고 어깨 만지고"…편의점 알바생 호소 [이슈+]

      ... 끝내 숨을 거뒀다. 국내 편의점 업계는 결제 단말기 긴급 신고 버튼, 경찰과 연계해 긴급 수화기를 내려놓기만 하면 자동으로 경찰과 연결되는 '한달음 서비스' 등을 도입해 직원의 안전을 도모하고 있다. 다만 경비 인력 도입 등 보다 확실한 조치 없이는 편의점 내 돌발 사고는 계속될 것으로 우려된다. 아르바이트생에 왜곡된 시각을 가진 일부 시민들의 인식 개선이 절실한 때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8 11:11 | 홍민성

    • thumbnail
      美에 20조원 규모 반도체 투자한 삼성, 인센티브는 얼마나 받나

      ... 발의돼 있는 상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최근 미국 출장 중 백악관 핵심 참모와 연방의회 의원들과 면담한 자리에서 반도체 투자에 대한 인센티브와 반도체 지원법안 통과를 위한 협력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증권 황민성 애널리스트는 "미 연방정부의 반도체 프로젝트와 시 정부의 재산세 환급, 용수·전력 등 간접 인센티브로 삼성전자는 약 40억달러(약 4조8천억원)를 지원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최근 글로벌 반도체 패권 경쟁이 갈수록 ...

      한국경제 | 2021.11.28 06:01 | YONHAP

    • thumbnail
      "쌍라이트가 이렇게 무섭습니다"…한번 켰다가 '파국' [아차車]

      ... 하나라고 소개한 바 있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욱하는 잠깐 사이 보복 운전의 가해자가 되거나, 잘못된 운전습관으로 운전자 자신도 모르게 보복 운전의 원인 제공자가 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평소 올바른 운전습관과 배려하고 양보하는 운전, 너그러운 마음가짐을 통해 보복 운전으로 인한 불미스러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8 06:00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딸 특혜채용' 김성태 합류 비판 목소리에 "논의하겠다"

      ... 기다리고 있다. 조 수석대변인은 "'신선한 엔진이 꺼져가는 느낌'이라는 국민의힘 청년 대변인의 개탄에 윤 후보는 '김성태 카드'로 답했다. 한마디로 어이가 없다"며 "윤 후보가 김 전 의원을 중용한다는 것은 공정한 경쟁을 통해 취업·정규직 승진에 도전하는 모든 2030 세대에 대한 도발이자 모욕"이라고 비난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6 16:20 | 홍민성

    • thumbnail
      김병준 "제가 가진 것 선거에 쏟아내겠다" 사퇴설 일축 [종합]

      ... 것"이라며 "당에서도 리스트를 놓고 실무진들이 검토하고 있다. 각 본부장이 임명됐지만, 본부장들 밑에서 실제로 필드에서 뛸 분들로 아마 젊은 분들이 상당 부분 투입될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준석 대표와 역할 분담에 대해선 "아직 정확히 협의하지 않았다. 딱 역할을 정할 수가 없는 것"이라며 "굉장히 변화무쌍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6 11:28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홍준표, 화끈하면서도 귀엽다"…洪 "버릇없다"

      ... 사법연수원 14기다. 윤 후보는 1960년생 사법연수원 23기로 둘은 아홉 기수 차이가 난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10월 국민의힘 대선 경선 과정에서도 윤 후보의 태도를 지적한 바 있다. 윤 후보가 후보자 토론회를 마친 뒤 홍 의원의 어깨를 툭 치면서다. 홍 의원은 당시 언론 인터뷰에서 "새카만 후배가 (할 만한) 적절한 행동은 아니다"라고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6 10:19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우리 후보가" 호칭에…일부 윤석열 지지자들 "불편"

      ... 답답하다"고 했다. 이날 이 대표는 행사에서 "우리 후보가 특히 젊은 사람들의 정치 참여 확대에 굉장히 관심 많다", "원래는 행사 일정 중에 우리 후보가 자유롭게 질의 문답하는 시간이 사실은 없었는데, 우리 후보가 여러분에 대해 상당한 신뢰가 있기 때문에 이런 행사에 대해서 거리낌 없이 참여하겠다고 의지를 밝힌 것 같다"라고 말한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6 10:03 | 홍민성

    • thumbnail
      선대위 '작심 비판' 임승호, 권성동과 면담

      ... 것이냐"며 "당 대변인으로서 정말 부적절하고 오만한 글이지만 못난 성격이라 차마 아무 일 없다는 듯이 거짓말은 못 하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당당하게 말할 기회가 몇 년 만에 찾아온 것인지 모르겠다"며 "이 황금 같은 기회를 그저 흘려보내는 것 아닌가 하는 답답한 마음에 푸념해 보았다"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25 17:32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