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4161-184170 / 226,9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병렬 대표연설 안팎]

    ... 총무비서관의 비리의혹을 제기하며 `노 대통령 탄핵'을 거론했을 때도 통합신당 의석에선 "무슨 소리냐"는 정도의 소리만 들렸을 뿐이다. 통합신당 의원들은 또 `신당이 노 대통령의 기획에 의해 만들어졌다'는 공세에대해서도 침묵을 지켰고 민주당 의원들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대신 연설도중 김원기(金元基) 창당주비위원장과 장영달(張永達) 조직위원장,김영춘(金榮春) 원내부대표 등이 본회의장 한쪽에 모여 반박논리를 개발하는 한편상당수 의원들이 자리를 뜨는 `조용하고도 ...

    연합뉴스 | 2003.10.14 00:00

  • 최대표 "측근비리 연루시 탄핵"

    ... 위헌논란이 있기 때문에 국회에서의 입법절차를 포함한 구체적 검토를 거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대표가 노 대통령 측근비리와 관련해 탄핵을 언급함에 따라 최근 대통령 재신임 문제와 관련, 재신임 국민투표 반대입장을 취하고 있는 민주당과의 공조 여부가 주목된다. 최 대표는 "노 대통령은 최도술씨 비리사실을 숨기려 하다가 검찰수사로 감당할 수 없는 상황이 올 것 같으니까 재신임 카드를 꺼낸 것으로 의심된다"며 "우리는 장수천 빚청산을 포함한 여러가지 비리관련 얘기들을 ...

    연합뉴스 | 2003.10.14 00:00

  • thumbnail
    정대철 통합신당 입당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전 대표가 14일 오전 통합신당 여의도 당사에서 입당 기자회견을 열고 소감을 밝히고 있다. /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10.14 00:00

  • 14일 최병렬 국회 대표연설

    ... 가야하는 상황이 될 경우 시기를 늦출 수밖에 없다"며 `先최도술 의혹 규명, 後 재신임 투표' 입장을 밝혔다. 최 대표는 연설에서 또 정치개혁, 경제, 교육, 신산업개발, 한미관계 등 국정전반을 위기국면으로 진단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당의 대책과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국회는 15일엔 민주당 박상천(朴相千) 대표, 16일에는 통합신당 김근태(金槿泰)원내대표의 연설을 잇따라 듣는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na.co.kr

    연합뉴스 | 2003.10.14 00:00

  • [정대철 신당 입당] 신당 의석수 1석 추가 고무

    통합신당은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전 대표가 14일 입당한 것과 관련, 교섭단체 의석수를 1석 추가한 이상의 의미를 부여하고 고무된 분위기다. 정 전 대표가 탈(脫)호남 이미지를 갖고 있으면서도 선친인 정일형(鄭一亨) 박사의 후광과 오랫동안 `민주당맨'으로써 민주당의 정통성을 갖고 있어 전통적 민주당 지지층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정 전 대표의 입당이 수도권과 강원지역 출신 민주당 의원들의 추가입당과 외부인사 영입에 ...

    연합뉴스 | 2003.10.14 00:00

  • 美국민 절반이상 현정치구조 불만, 정치변혁 기대

    ... 미국의 전통적인 양당구조와 관련, 조사대상자 10명 가운데 4명이 현재의공화.민주 양당구조를 보완할 제3당의 출현이 필요하다고 응답해 주목을 끌었다. 미 국민의 절반 가량이 정치변혁을 바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차기 대선 민주당 경선에 나선 9명의 후보가운데 웨슬리 클라크 전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군 사령관이 지난 주말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18%의 지지율을 얻어 민주당 후보중 선두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고 USA 투데이가 보도했다. 클라크 후보에 이어 ...

    연합뉴스 | 2003.10.14 00:00

  • 신당 "한.민 반개혁 동심일체"

    통합신당은 14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제안한 `12월15일 재신임 국민투표' 제안에 대한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반대 공조' 조짐을 `반개혁세력의 동심일체'라고 비판했다. 통합신당은 노 대통령이 전날 시정연설에서 정치권의 부정부패와 도덕불감증을 지적하면서 조건없는 국민투표의 연내 실시라는 초강수를 둔 것이 국민들의 정치개혁 여망을 반영한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정치권 재편의 호재로 인식하고 있다. 특히 내년 총선을 앞두고 `2야(野) 공조'가 ...

    연합뉴스 | 2003.10.14 00:00

  • [시정연설 정치권 반응] 민주당, "변명 책임전가"

    민주당은 13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시정연설 내용에 대해 "국정혼선에 대한 진지한 자성없이 자기 변명과 책임전가로 일관했다"며 혹평했다. 민주당은 특히 노 대통령이 이날 재신임의 배경과 시기, 방법 등을 밝힌 데 대해 "대통령 스스로 정리가 되지 않았고, 며칠 사이에 말이 여러번 바뀌어 더 지켜봐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정균환(鄭均桓) 총무는 "자꾸 말이 왔다 갔다 하니까 쉽게 종잡을 수 없어서 더기다려봐야 겠다"면서 "오늘 시정연설에서도 ...

    연합뉴스 | 2003.10.13 00:00

  • [盧대통령 시정연설] 민주당, 투표보다 측근비리 수사 우선

    민주당은 13일 노무현 대통령의 국민투표 제의에 대해 "대통령의 진퇴사항에 대한 국민투표는 위헌이라는 게 다수 헌법학자의 의견"이라고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측근비리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조순형 비대위원장은 "측근비리에 대통령 연루까지 밝혀지면 국민투표 사유에 해당되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국민투표를 할 수 없다"며 "노 대통령이 혼란을 걱정하는 국민의 애국심을 악용해 국민에게 협박을 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추미애 의원은 "최도술씨 사건에 ...

    한국경제 | 2003.10.13 00:00

  • thumbnail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민주당 박상천 대표가 13일 오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10.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