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4261-184270 / 229,2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민주 상임중앙위원회

      민주당 조순형대표가 29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상임중앙위원회를 주재, 노 대통령의 총선 구도 발언에 대한 대책과 선거법 개정 문제 등 정국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

      한국경제 | 2003.12.29 10:00

    • 선관위 '盧 총선발언' 위법여부 30일 논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30일 긴급위원회를 열어 최근 노무현 대통령의 '총선 양강구도' 발언과 관련한 위법 여부 등을 논의한다. 선관위는 29일 "한나라당과 민주당 등 정치권이 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문제를 제기함에 따라 전체 선관위원이 참석해 노 대통령의 선거법 위반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관위 관계자는 "대통령 발언의 위법성을 판단하기 위해 선관위가 공식적으로 회의를 소집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선관위가 긴급회의를 열기로 ...

      한국경제 | 2003.12.29 00:00

    • 선거법 심의 '전원위' 무산될 듯

      한나라당, 민주당, 자민련 등 야3당이 선거법 개정안 심의를 위해 국회 전원위원회 소집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열린우리당이 이를 반대키로 하고 소집 강행시 저지키로 해 전원위 개최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연내 선거법 개정안 처리가 사실상 불가능해져 사상 초유의 `선거구위헌사태'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관용(朴寬用) 국회의장과 한나라당 홍사덕(洪思德), 자민련 김학원(金學元)원내총무, 민주당 유용태(劉容泰),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

      연합뉴스 | 2003.12.29 00:00

    • '이라크 복구비 증가속 핼리버튼 특혜의혹 확산'

      ... 불확실성간의 싸움에서 때때로 사업비 통제가 패한다고 전했다. 특히 미 국방부가 딕 체니 부통령이 1995∼2000년 최고경영자(CEO)를 지낸 핼리버튼의 자회사 켈로그 브라운 앤드 루트(KBR)과 비공개적으로 20억달러의 계약을 체결한 것은 민주당은 물론 경제계로 부터도 의심을 사고 있다. KBR도 지난 7월 티그리스강을 가로지르는 송유관 대체사업에 대해 2천980만 달러의 사업비가 들 것이라고 밝혔으나 가을까지의 실제 사업비는 2배를 넘어 7천만달러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

      연합뉴스 | 2003.12.29 00:00

    • 국회 전원위원회 소집 무산 ‥ 열린우리당 반대로

      한나라당과 민주당 자민련 등 야3당이 선거법 개정안 심의를 위해 주장했던 국회 전원위원회 소집이 열린우리당의 반대로 무산됐다. 이에 따라 연내 선거법 개정안 처리가 사실상 불가능해져 사상 초유의 '선거구 위헌사태'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관용 국회의장과 4당 총무 및 원내대표들은 29일 국회에서 회담을 갖고 전 의원들이 모여 선거법 개정안을 논의할 전원위원회 소집 문제를 논의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야 3당은 연말까지 선거법 개정안을 ...

      한국경제 | 2003.12.29 00:00

    • 국회 FTA비준안 처리 무산

      ... 예정이었으나 각 당 농촌출신 의원들의 표결 저지로무산됐다. 이에 따라 FTA 비준을 전제로 편성된 118조3천억원 규모의 새해 예산안도 이날처리되지 못했다. 박관용(朴寬用) 국회의장은 이날 본회의 도중 한나라당 홍사덕(洪思德), 민주당유용태(劉容泰),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자민련 김학원(金學元) 총무 및 원내대표와 비준안 처리 대책을 위한 긴급 회담을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박 의장은 총무회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농촌 출신 의원들이 워낙 저항이 강해무리한 ...

      연합뉴스 | 2003.12.29 00:00

    • 민주 '총선발언' 선관위 압박

      민주당은 29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총선 양강구도' 발언에 대한 선관위의 적극적인 조치를 촉구하고, 노 대통령 발언에 대한자체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하는 등 압박을 계속했다. 추미애(秋美愛) 의원은 오전 상임중앙위원회의에서 "89년 8월19일 영등포 보궐선거때 노 대통령과 성씨가 같은 노태우(盧泰愚) 당시 민정당 총재가 영등포 유권자들에게 편지를 보내 선관위가 위법소지가 있다고 경고했다"며 "선관위는 과거 사례를 반추하고 각성해야 한다"고 ...

      연합뉴스 | 2003.12.29 00:00

    • 한-칠레 FTA 본회의 처리 연기 ‥ 농촌의원들 "실력저지" 집단행동

      ... 목소리를 높이며 농림부의 '무사안일'을 질타하는 데 바빴다. 한나라당 박희태 의원은 "장관도 노무현 대통령처럼 FTA에 반대하는 농민단체 사무실을 직접 찾아가 토론하고 설득하는 진지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면박을 줬다. 민주당 이정일 의원은 "이번에 비준이 안되면 국가가 부도나는가.칠레와 단교해야 되는가"라고 따진 뒤 "미국도 외국과 협정 맺는 데 10년이 걸린다"고 비준 재검토를 주장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12.29 00:00

    • 선관위 내일 `총선발언' 긴급위원회

      중앙선관위(위원장 유지담)는 30일 오후 긴급위원회를 소집,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총선 양강구도' 발언과 관련한 위법 여부등을 논의한다. 선관위는 29일 "한나라당과 민주당 등 정치권이 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문제를 제기함에 따라 전체 선관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노 대통령의 선거법 위반 여부를판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관위 관계자는 "대통령 발언의 위법성을 판단하기 위해 선관위가 공식적으로회의를 소집한 것은 유례를 찾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

      연합뉴스 | 2003.12.29 00:00

    • 최도술씨, 대선자금 3억 횡령

      ... 후보 부산 선대위 회계책임자를 맡았던 최도술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대선자금 3억원을 횡령해 양도성 예금증서(CD) 형태로 바꿔 개인적으로 보관중인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최씨가 횡령한 돈은 지난 대선 당시 민주당에서 내려보낸 합법적인 대선자금 가운데 부산지역 선대본부에서 사용하고 남은 잔여금"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최씨가 작년 대선 직후 SK로부터 11억원을 받은 것 말고도 부산지역 기업 7∼8곳으로부터 수억원대의 금품을 수수한 사실도 ...

      연합뉴스 | 2003.12.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