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3681-203690 / 228,0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야 무차별 폭로전 격화

      민주당은 7일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의 `호화빌라' 관련의혹과 손자의 출생지 문제를 새 의혹으로 제기했고, 한나라당은 이수동(李守東) 전 아태재단 상임이사의 인사개입 의혹을 공격하면서 대통령일가의 재산과 관련된 추가폭로를 예고, 여야의 무차별 폭로공방이 격화되고 있다. 민주당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이 총재가 비록 사돈집이라 하더라도 105평빌라에서 47개월간 공짜로 산 것은 총 4억7천만원의 증여를 받은 것과 같다"며 "빌라에서 줄곧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김상현씨 민주 재입당

      김상현(金相賢) 전 의원이 7일 민주당에 다시 입당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새롭게 태어나는 민주당이 힘과 지혜를 하나로 모아 정권을 재창출하고 개혁과 변화의 시대적 흐름을 앞장서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의 입당과 함께 김부기 경기대 정치학과 교수, 소재선 경희대 법대교수 등 교수 15명이 동반 입당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인기자 sangin@yna.co.kr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김근태고문, "경선자금 관련 검찰수사 받을 것"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주자인 김근태(金槿泰)고문은 7일 자신의 '경선자금 고백'과 관련해 "검찰이 수사에 나서면 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선후보 지역경선을 앞두고 울산에 온 김 고문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관행이기 때문에 봐달라는 것은 아니며 정치자금법 위반에 대해 수사한다면 피할 수 없으며 이미 각오하고 고백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나의 고백은 깨끗한 정치풍토를 만들기 위한 것이었으나 한나라당이 이를 정쟁의 도구로 삼는 것이 개탄스럽다"며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한나라당 의정부지구당 내분 표출

      ... 반대한다고 외치자 이씨 지지자들이 박수를 치며김위원장 불신임에 가세했다. 그러나 목요상(睦堯相) 도지부장의 설득으로 대의원들이 김위원장을 박수로 재추대하자 이씨 지지자 200여명이 퇴장했다. 이같은 지구당 내분은 이미 지난 연말 민주당 고문인 이모씨 입당때부터 불거지기 시작, 일부 지구당 당직자들의 김위원장에 대한 불만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모 당직자는 "김위원장의 지구당 운영방식에 불만을 가진 당원들이 다수 있지만적극적으로 표출하지 못하고 있는 분위기다"며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장성민씨 美듀크대 유학

      선거법 위반으로 의원직을 상실한 민주당 장성민(張誠珉) 전 의원이 미국 듀크대학 국제연구센터 초청으로 8일 유학길에 오른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거쳐 16대 국회에 등원한 장 전 의원은 남북문제와 외교안보에 대해 68차례에 걸쳐 정책보도자료를 내는 등 의욕적인 의정활동을 했으나,선거사무장의 선거법 위반으로 지난 1월22일 의원직을 상실했다. 미국에서 한미관계와 한반도 문제를 연구할 계획인 장 전 의원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금천지구당 위원장으로서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여 '이총재 재산.가족' 공세

      민주당은 7일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의 가회동 빌라 문제와 관련, 증여세 포탈 의혹을 제기하고 이 총재의 가족문제를 거론하는 등 이 총재에 대한 공세를 강화했다.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 총재는 지난 98년 이후 가회동 빌라에 거주하고 있으나 단 한번도 `집'에 대한 재산신고를 하지 않았다"면서 세금포탈과 허위재산신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 대변인은 특히 "비록 사돈집이라도 47개월간 공짜로 산 것은 총 4억7천만원에 대한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김상현씨 재입당 안팎]

      김상현(金相賢) 전 의원은 7일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갖고 "앞으로 당지도부 등과 함께 정국흐름과 변화를 검토해 민주당이 재집권할 수 있는 돌파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견에는 안동선 김원기 정대철 고문, 조순형 이상수 정균환 배기선 장영달 김민석 이미경 이재정 송영진 송석찬 이호웅 김태홍 박양수 곽치영 정장선 송영길 의원과 지지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정계개편 역할론이 나오고 있는데. ▲정계개편에 대한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여 `개혁후보 연대론' 부상

      민주당 소장파 의원들은 7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개혁정권의 재창출을 위해 대선후보 경선에서 개혁진영 후보가 연대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노무현(盧武鉉) 정동영(鄭東泳) 김근태(金槿泰) 고문 등 대상 후보자들은 연대의 원칙과 필요성에는 반대하지 않으면서도 후보직을 양보하는데 대해서는 부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지역별 경선이 진행되고 후보간 우열이 드러나면 개혁후보 연대론이 부상하면서 후보 단일화 여부가 민주당 후보경선의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여 총무경선 '겸직규정' 논란

      민주당 원내총무 경선이 오는 12일로 임박한 가운데 이번에 선출될 원내총무가 당연직 최고위원을 겸할 수 있느냐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어 후보등록 첫날인 7일 아무도 등록을 하지 않는 '이변'이 일어났다. 발단은 지난달 '당헌.당규 개정소위'가 `보선을 통해 선출한 총무는 현 총무의잔여임기(5월말)까지만 하고 이후 다시 경선을 통해 최고위원직을 겸하는 임기2년의총무를 선출한다'고 정했으나, 지난 4일 한광옥(韓光玉) 대표 주재의 확대간부회의에서 '이번에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권노갑 前 최고, "검찰 조사 있으면 임하겠다"

      민주당 권노갑 전 최고위원은 6일 "비리나 부정,게이트에 관여하지 않았고 거기서 나온 돈을 쓴 일도 없다"며 "혹시 검찰의 조사가 있으면 당당하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권 전 위원은 이날 동부이촌동 자택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2000년 8·30 최고위원 경선 당시 지원한 자금의 출처와 관련,"집사람 돈가스집에서 나온 돈과 주변 친지들이 도와준 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고위원 경선 당시 김근태·정동영 의원 외에 다른 후보들에게도 정치자금을 ...

      한국경제 | 2002.03.06 2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