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3821-203830 / 228,9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인제씨 일문일답]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주자인 이인제(李仁濟) 후보는 27일 오전 당사 기자회견과 자곡동 자택 기자간담회에서 "경선에서 끝까지 갈 것"이라고 경선 계속참여를 선언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경선에 계속 참여하나. ▲원점에서 다시 시작한다. 딱딱한 조직은 해체하고 뜻있는 동지 및 자원봉사자들과 마음으로 선거운동을 한다. --지난 97년 경선본부 해체와 같나. ▲그렇다. 비전과 순수한 열정을 국민에게 말씀드리고 경선에서 끝까지 간다. --굳이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임특보 여야에 방북설명

      임동원(林東源) 대통령 외교안보통일특보는 28일민주당, 한나라당, 자민련 등 여야 3당의 정책위의장을 방문, 대북 특사 방북과 관련한 여론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박선숙(朴仙淑) 청와대 대변인이 27일 밝혔다. 임 특보의 여야 정당 방문에는 김형기 통일부 차관이 수행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與경선 `열기' 살아날까

      민주당 이인제(李仁濟) 고문이 27일 경선복귀를 공식 선언한 데 대해 당 관계자들은 "다행스런 일"이라며 좌초 위기에 처했던 국민참여경선의 기사회생에 안도했으나 이 고문의 거취파동 이후 국민 관심이 저조해지지 않을까 우려하는 표정이다. 이에 따라 당 지도부와 의원들은 음모론과 정계개편론 등을 둘러싼 논란이 앞으로 국민경선을 더욱 훼손할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16부작 경선 드라마'의 성공적인종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광옥(韓光玉) 대표는 "고뇌에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노무현고문 정계개편론 뭘 노리나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고문은 지난 26일부터 연이틀에 걸쳐 경남에서 정계개편론 공세를 계속 폈다. 노고문은 지난 26일 창원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대선 후보 확정후 당은 대내적으로 지방선거 체제로 전환하면서 대외적으로 정계개편에 착수해야한다"고 주장한데 이어 27일 TV 토론회에서는 "야당이 공격한다고 물러설 것이 아니라 당원들에장기비전을 제시하는 차원에서도 정계개편은 반드시 이뤄져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인제(李仁濟) 고문이 거취문제를 놓고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임특보 여야에 방북설명

      임동원(林東源) 대통령 외교안보통일특보는 내달3일께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하기에 앞서 민주당, 한나라당, 자민련 등여야 3당의 정책위의장을 방문, 북한측과 논의할 내용 등을 설명하고 여론을 청취할예정이라고 박선숙(朴仙淑) 청와대 대변인이 27일 밝혔다. 여야 3당 방문 일정은 각 당의 사정에 따라 28일 민주당 및 자민련, 29일 한나라당으로 결정됐다. 임 특보의 여야 정당 방문에는 김형기 통일부 차관이 수행한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야 "노무현후보 사퇴해야"

      한나라당 이상득(李相得) 사무총장은 27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의 정계개편론과 관련, "야당 의원을 빼내 정계개편을 추진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실체규명과 노 후보의 경선후보 사퇴를 요구했다. 이 총장은 이날 당3역회의에서 "이런 주장은 망발로서 있을 수도 없고 성공하지도 못하며 국민 지탄을 받을 것"이라며 "음모에 의해 후보 옹립이 추진되는 김대중대통령의 모범생 노 후보는 반성하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강두(李康斗)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대선정국 '정계개편' 논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고문이 정계개편 추진의사를 거듭 확인하고 한나라당이 노 고문의 후보사퇴를 요구하는 등 강력히 반발하고 나서 대선정국에서 정계개편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이같은 논란은 여야의 대선후보 경선이 마무리된 이후의 세력구도 재편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어 향후 선거정국에서 이를 둘러싼 공방이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노 고문은 27일 연합뉴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정계개편에 대해 1차적으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내가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노무현고문 "경선결과 승복.음모론 사과해야"

      노무현(盧武鉉) 민주당 고문은 27일 "경선이 성공하려면 정정당당하게 승부하고 결과에 깨끗이 승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인제고문은) 음모론에 대해 깨끗하게 밝히든지 아니면 사과하고 참여해야할 것"이라고말했다. 노고문은 이날 오전 KBS창원총국과 마산MBC가 공동주관한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정책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고 "근거없는 색깔론 등으로 경선 분위기를 흐리고당을 공격하는 행위는 없어야할 것"이라고 이고문을 겨냥했다. 음모론의 실체에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영남후보 노무현 단일화를"

      민주국민당 김윤환(金潤煥) 대표는 27일 "노무현(盧武鉉) 고문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부상함에 따라 박근혜(朴槿惠) 의원의 영남후보로서의 명분이 없어졌다"면서 "노 고문으로 영남권 후보가 단일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의 통화에서 "민주당 후보만으로는 정권창출이 힘든 만큼 민주화세력과 개혁세력의 통합, 그리고 지역 통합을 통해 힘을 결집해야 한다"면서 "노 고문이 개혁세력 통합과 지역통합을 위해 기득권을 포기하겠다고 한것은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김근태씨, `李-盧공방' 평가

      민주당 김근태(金槿泰) 고문은 27일 노무현(盧武鉉) 후보의 정계개편론에 대해 "내가 말해온 `신민주대연합론'과 같은 맥락으로, 방향은 옳으나 실현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이 원하는 것은 개혁세력 규합 같은 게 아니라 믿을 수 있는 정치"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인제(李仁濟) 후보가 노 고문을 겨냥해 `좌경화' 주장을 한데 대해서도 "좌경화는 뭔가 북한과 내통한다는 이미지를 주는데 요즘 제정신을 가진 사람이그런 주장을 받아들이겠느냐"고 비판하는 ...

      연합뉴스 | 2002.03.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