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8901-228910 / 230,6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우정밀 이틀째 조업중단 ... 전생산라인 중단

      ... 모교인 휘문고 동문회원 10여명이 "우리 경대의 죽음을 헛되이 말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참여해 눈길. 영결식장의 연단 오른쪽에는 계훈제 백기완씨와 문익환목사등 재야인사 20여명이,왼쪽에는 강군의 부모와 김대중신민당총재,이기택민주당총재등이 나란히 앉아 있었으나 모두가 침통한 표정. ...영결식도중인 상오 10시 30분께 이상연내무부장관과 이종국치안 본부장이 보낸 조화가 명지대에 도착했으나 학생들이 정문앞에서 이를 거부, 돌려보내지기도.

      한국경제 | 1991.05.14 00:00

    • 박준규의장, 소련등 순방위해 어제 출국...오늘 고르비와 요담

      민주당의 장석화대변인은 13일 성명을 발표, "최근 대규모 국민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관련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정부의 강경일변도의 탄압책은 격화된 시국을 더욱 악화시킬뿐이며 사태악화의 책임을 관계자들에게 돌리려는 적반하장격의 처사로 전국민적인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대변인은 또 "우리 당은 하루바삐 우리 당과 국민인 요구하는 5개항의 시국수습책을 받아들일 것을 요구하며 에 관한 전면 수사방침등 사태를 더욱 ...

      한국경제 | 1991.05.13 00:00

    • 오늘 여권 수뇌부 청와대연석회동...시국방안 다각 논의

      ... 강행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재야와 연대한 정권 퇴진 운동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와관련, 신민당의 한 고위당직자는 "내각 총사퇴등의 수용여부가 여권내부에서 신중하게 논의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야권의 최소한의 요구인 내각총사퇴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투쟁의 목표가 노태우 대통령에 집중될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도 전국 40여개 지구당 창당대회를 장외공세의 장으로 적극 활용해 정권퇴진공세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한국경제 | 1991.05.13 00:00

    • 이탈리아 외무장관 22일 내한

      ... 촉구키로 했다. 이날 회의는 그러나 당장 정권퇴진 투쟁을 요구하는등 초강경 대응에 나서는 것은 시기상조라는데 의견을 모으고 이번 주말까지는 노내각사퇴등 3가지 조건의 수락을 계속 요구하는 수준에서 대응키로 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상오 여의도당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14일의 강경대군 장례식에 거당적으로 참여하는 한편 옥외집회등을 통해 강력한 정치공세를 펼쳐 나가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또 19일 "민자당해체및 노정권 규탄을 위한 시국대강연회"를 ...

      한국경제 | 1991.05.13 00:00

    • 신민, 19일 대전서 집회...원외투쟁 선언

      ... 것"이라고 밝혔다. 신민당은 당초 국정보고대회를 겸해 11일 가지려다 19일로 연기한 대전 집회를 "노태우정권의 반민주성과 공안통치종식을 위한 결의대회"로 명명, 대전역광장에서 갖기로 했다. 또 오는 25일에는 서울 여의도광장에서 대규모 군중집회도 가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민주당은 이기택총재주재로 이날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민자당이 강행처리한 국가보안법 경찰법이 무효임을 주장하고 이에따른 헌법 소원을 헌법재판소에 내기로 했다.

      한국경제 | 1991.05.12 00:00

    • 민주 개혁입법처리 헌법소원 제출

      민주당은 11일 국회원내총무실에서 이기택총재 주재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민자당이 국가보안법과 경찰법을 강행통과시킨것은 절차상 무효라고 지적,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을 제출키로 했다. 회의후 장석화대변인은 "전날 개혁입법의 강행처리시 개회선언이나 표결을 하지 않았고 성원여부도 확인하지않았기 때문에 절차상 무효"라고 주장했다. 이날 회의는 민자당해체와 민주화결단을 내리든지 아니면 사임할것을 노태우대통령에게 촉구하고 두가지 요구를 모두 거부할 ...

      한국경제 | 1991.05.11 00:00

    • 신민/민주당, 노재봉내각사태 거듭 촉구

      노태우대통령은 10일 최근 대학생등의 분신과 시위등과 관련, "불법과 폭력, 생명까지 투쟁의 수단으로 삼는 극한 대결은 분명히 민주주의와 배치되는 것"이라고 전제하고 "극소수의 과격집단이 법질서를 짓밟고 온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행위는 무한정 용인될 수없다"고 밝혔다. 노대통령은 이날하오 전남 승주군 주암면에서 거행된 주암다목적댐 준공식에 참석, 연설을 통해 "이 세기안에 번영하는 선진국을 만들어야 하는 우리가 구호를 외치고 서로가 다...

      한국경제 | 1991.05.10 00:00

    • 신민, 민자 표결강행 실력저지키로

      ... 종식과 민주회복을 위해 줄기차게 투쟁할 것이다. 또한 박준규국회의장은 국회의장으로서의 책임과 의무를 져버리고 거듭된 불법 날치기를 강행함으로써 이제 더이상 국회의장으로서의 법적 도덕적 자격을 상실했음을 밝힌다. 장석화민주당대변인= 우리는 오늘 민자당이 국가보안법 폐지등 반민주악법의 전면적인 개폐를 요구하는 국민여론을 묵살하고 경찰법과 국가보안법개정안을 또다시 불법 날치기 처리하는 반민주적 반의회적 폭거를 저지른데 대해 경악과 분노를 금치 못하며 ...

      한국경제 | 1991.05.10 00:00

    • 행정기관보유 개인정보유출 규제...정부 총리훈령

      민자당은 10일하오 국회본회의에서 13대국회의 최대쟁점 법안들로 꼽히는 국가보안법개정안과 경찰법안등 개혁입법안을 신민.민주당등 야당의원들이 육탄으로 저지하는 가운데 단 40초만에 전격 처리했다. 박준규국회의장은 이날 하오 3시21분께 서정화 부총무등 민자당의원들로 둘러싸인 가운데 본회의장 중앙 출입문으로 들어와 의석 뒷편에 서서 휴대용 마이크를 이용 , 국가보안법개정안과 경찰법안을 일괄 상정한뒤 구두로 가결을 선포했다. 박의장은 민자당의원들에 ...

      한국경제 | 1991.05.10 00:00

    • 보안법, 경찰법 전격 통과...민자 야당저지속 일방처리

      민자당은 10일하오 국회본회의에서 13대국회의 최대쟁점 법안들로 꼽히는 국가보안법개정안과 경찰법안등 개혁입법안을 신민.민주당등 야당의원들이 육탄으로 저지하는 가운데 단 40초만에 전격 처리했다. 박준규국회의장은 이날 하오 3시21분께 서정화 부총무등 민자당의원들로 둘러싸인 가운데 본회의장 중앙 출입문으로 들어와 의석 뒷편에 서서 휴대용 마이크를 이용 , 국가보안법개정안과 경찰법안을 일괄 상정한뒤 구두로 가결을 선포했다. 박의장은 민자당의원들에 ...

      한국경제 | 1991.05.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