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141-4150 / 4,5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고] 제3기 여류국수전 21일 개막 .. 우승상금 700만원

      ... 6월21일부터 8월23일까지 제3기 여류국수전(프로)을 개최합니다. 한국PC통신 협찬으로 진행되는 이번 기전에는 제2회 보해컵 세계여자바둑 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한 이영신 초단을 비롯, 한국기원소속 여류프로기사 15명 전원이 출전, 한국여성바둑의 기력을 유감없이 발휘하게 됩니다. 우승자및 준우승자에게는 하반기로 예정돼있는 제3회 보해컵 세계여자바둑 선수권대회 출전권과 함께 700만원과 200만원의 상금이 각각 수여됩니다. 일시 : 1996년6월21일(금...

      한국경제 | 1996.06.20 00:00

    • [바둑계] 유창혁/이창호, 구단 특별 승단 .. 한국기원

      ... 현재현)를 갖고 유창혁 칠단과 이창호 칠단의 구단 특별 승단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번 특별승단은 유창혁 이창호 기사가 각종 세계대회에서 우승하는 등 사실상 구단실력을 갖추어 국내에서의 승단대회 절차를 더이상 거칠 필요가 없다는 ... 한국기원이 인정한 것이다. 이로써 유창혁 구단은 입단 12년3개월만에, 이창호 구단은 입단 9년11개월만에 바둑의 최고경지인 입신 (구단의 별칭)에 올랐다. 또한 이 두기사는 국내 최단 기간내에 구단에 오르는 기록도 보유하게 ...

      한국경제 | 1996.06.18 00:00

    • [천자칼럼] 이창호의 입신

      옛날 중국에서 왕질이라는 사람이 산에 나무를 하러 갔다가 바둑을 두고 있는 신선들을 만났다. 그는 신선들이 주는 음식을 얻어 먹고 배가 고픈줄 모른채 한판의 대국을 구경하다가 돌아와 보니 그동안 세월이 얼마나 흘렀던지 옆에 ... 변모했다. 그 제도가 한국에 도입된 것은 광복후의 일이다. 물론 이 제도에도 "신선놀음"의 맥은 이어졌다. 프로기사가 최고위인 9단이 될 때에는 신선의 경지에 들어간다는 뜻의 입신이라는 호칭이 주어진다. 그동안 한국에도 10명의 ...

      한국경제 | 1996.06.18 00:00

    • [바둑] 조훈현, 이창호 꺾고 '기왕전' 탈환 .. 흑불계승

      ... 조구단은 패왕전 비씨카드에 이어 3개타이틀을 보유하게 됐지만, 기왕전이 이번 대회를 끝으로 LG배 세계기왕전으로 기전형태를 바뀌게 됨에따라 여전히 2관왕에 머물게 됐다. 그러나 조구단은 지난3월말 패왕전을 탈환하며 무관탈출에 성공한 이후 이창호 콤플렉스에서 완전히 벗어나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올들어 두 기사간의 상대전적은 조구단이 10승13패로 근소한 차이로 뒤진 가운데 추격전을 펼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6월 11일자).

      한국경제 | 1996.06.11 00:00

    • [바둑소식] 이창호-유창혁, 구단 승단 '시간문제'

      ... 문제를 마무리 지을 방침이다. 예정대로 승단이 확정될 경우 이칠단은 입단 10년만에, 유칠단은 입단 12년만에 바둑의 최고 경지인 "입신"에 오른다. 특히 이칠단은 국내외를 통틀어 최단기간에 9단에 오르는 기록을 세우게 된다. ... 경우는 일본의 이시다 구단 등이 입단 11년만에 구단에 올랐고, 조치훈구단은 12년만에 입신에 올랐다. 두 기사의 구단승단 문제가 본격적으로 입에 오르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부터. 이칠단의 경우 국내기전 타이틀 13개나 보유하는 ...

      한국경제 | 1996.06.09 00:00

    • [바둑소식] 이창호-유창혁 "신라이벌전" .. 왕위전

      ... 갈수록 흥미을 더하고 있다. 왕위 유창혁 칠단은 7일 제주시 오리엔탈 틀별대국실에서 열린 제30기 왕위전 도전7번기 제2국에서 도전자 이창호 칠단을 맞아 258수만에 백불계승을 거뒀다. 이로써 유칠단은 지난 1국때의 패배를 설욕, 종합전적 1승1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제3국의 오는14일 한국기원에서 열린다. 한편 두 기사간의 올해전적은 유칠단이 4승3패로 근소한 차이로 앞서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6월 9일자).

      한국경제 | 1996.06.09 00:00

    • [경마소식] '대기업총수 다 모였네' .. 마주 추가모집

      ... 삼성전자부사장 등도 보였다. 또 김문환 중소기업은행이사장, 이기식 대우증권부사장, 김정규 동남은행비상근이사장 등 금융계 인사들도 많이 신청했다. 이밖에 정관계 및 문화체육계 인사와 교수, 변호사, 의사, 약사, 프로바둑기사, 공인회계사 등 전문직 종사자들도 상당수 신청했다. 신청자 313명 가운데엔 여자 10명을 포함, 개인마주로 신청한 사람이 281명으로 가장 많았고 공유마주 14명, 하나은행 등 법인마주가 18명에 달했다. 마사회는 내주초 ...

      한국경제 | 1996.06.07 00:00

    • 국내 유일 컴퓨터기전 '하이텔 바둑왕전' 개막

      세계 최초의 컴퓨터기전으로 명성을 더하고 있는 제4기 한국이동통신배 하이텔 바둑왕전이 5일 오전 한국기원 2층 대회의실에서 개막식을 갖고 1년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한국경제신문사와 한국PC통신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이동통신이 ... 본선 16강전을 벌여 결승전에 오른 2명의 기사가 결승3번기를 치러 도전자를 결정한다. 도전자로 결정된 프로기사는 지난대회 우승자 이창호 구단과 도전5번기 (제한시간 5시간)를 펼쳐 4기 바둑왕을 가리게 된다. 예선 주요대국과 ...

      한국경제 | 1996.06.05 00:00

    • 한국기원, '96 바둑 연감' 발간

      .한국기원이 96바둑연감을 발간했다. 96바둑연감은 95년1월에서 96년3월까지의 국내외 열전보 410국과 바둑기록 50선등 한국바둑의 진기록을 수록했다. 또 한.중.일 기사 프로필과 95년 프로기사 전적표등 다양한 내용을 담고있다. 488쪽, 1만5,000원. (한국경제신문 1996년 6월 2일자).

      한국경제 | 1996.06.02 00:00

    • [케이블TV 하이라이트] (29일) '골드 수능 수학' 등

      "소소회 리그" (오후 9시30분) = 바둑의 명문으로 소문난 충암고등학교 출신 프로 기사들의 바둑 연구 친목단체인 충암연구회가 바둑 실력 증대를 위해 여는 자체 기전이다. 충암연구회는 최근 한국 바둑계를 주도하는 세력의 하나로 김승준 4단, 이상훈 3단, 최명훈 4단, 김성룡 4단, 안조영 2단 등 쟁쟁한 바둑실력가들이 포진해 있다. 소소회 리그의 현장을 생생하게 전하는 이 프로그램은 이정원 초단이 사회를 맡고 구수한 입담이 돋보이는 ...

      한국경제 | 1996.05.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