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191-4200 / 4,5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고] 한국경제신문 올 14대 주요 사업

      ... 를 국내에 독점 공급하게 되었습니다. AIW은 세계각국에서 발간되는 신문 잡지 무역회보및 각국의 통신사 제공 기사들을 데이타베이스화하여 고객이 이용할수 있게 하는 서비스입니다. 특히 AIW는 중국 러시아및 주변의 신흥독립국 베트남 ... 금융인테니스대회, 통상산업부장관기쟁탈 상공인테니스대회) .제4기 한국이동통신배 배달왕 기전 .제9회 한국후지쯔배 직장인바둑대회 .제3회 보해컵 세계여자바둑선수권대회 .제3기 여류국수전 .제23기 아마여류국수전 .전국순회증권강연회(연2회) ...

      한국경제 | 1996.01.04 00:00

    • 돌부처 이창호, 실력과 인기 반비례 .. 올해 MVP 불구

      한국 바둑텔레비젼 (B-TV)이 최근 실시한 인기투표 결과 조훈현 31%, 유창혁 25%, 서봉수 19%, 이창호 18%로 이창호 칠단이 사인방중 꼴찌를 차지했다. 또 이창호 칠단은 지난 15일 91년이후 4년만에 올해의 ... 한 바둑인의 해석은 이렇다. "바둑이 프로에게는 승부지만 많은 아마추어에게는 아직도 낭만이다. 인생의 희비를 바둑에 담아보려는 마음이 있다. 그런면에서 이창호는 4인방의 다른 기사들에 미치지 못하는지 모른다" 조훈현의 그 화려한 ...

      한국경제 | 1995.12.30 00:00

    • [바둑] 이창호, 올해 3억2천만원 벌었다

      .이창호 칠단이 올해 프로기사중 최고소득(상금+대국료)을 올렸다. 이칠단은 배달왕기전을 포함해 국내 12개기전을 차지하며 3억2천여 만원을 벌어 1억 9,000여만원을 번 2위 조훈현구단을 멀리 따돌렸다. 조훈현 구단은 지난해 4억 3,000여만원으로 1위를 했었는데 올해는 절반이하로 떨어졌다. 3위는 1억 5,000여만원을 번 유창혁 칠단, 4위는 6천 800여만원의 소득을 올린 서봉수구단이 차지했다. 또 양재호 구단은 5천 600만원으로 ...

      한국경제 | 1995.12.24 00:00

    • [보해컵 세계여자바둑선수권] 인터뷰 : 우승 펑윈 팔단

      ... 이 대회를 열어준 한국경제신문 보해양조 한국기원측에 감사드린다. 중국기원은 이 대회를 중요시한다. 앞으로 여자바둑인구가 늘고 수준도 급속히 향상될 것이다" -이영신 초단을 평가한다면. "힘있는 바둑이다. 젊고 발전속도가 빨라 ... -바둑에 대한 특별한 생각이 있다면. "승패보다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 어려움에 처해도 별생각없이 무심으로 바둑판을 대한다. 항상 극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 -좋아하는 기사는. "중국기사중에는 창하오 육단이고 세계적으로는 ...

      한국경제 | 1995.12.21 00:00

    • [보해컵 세계여자바둑선수권] 우승컵 펑윈 팔단 품으로

      선전했지만 아직은 부족하다. 제2회 보해컵은 중국의 펑윈 팔단에게 돌아가 한국여자기사들이 아직 세계수준과는 격차가 있음을 드러냈다. 펑윈 팔단은 한국경제신문사.KBS 공동주최, 보해양조 후원으로 20일 경주현대호텔에서 열린 제2회 보해컵 세계여자바둑선수권대회 제2국에서 6시간에 이르는 혈투끝에 이영신 초단을 237수만에 흑5집반으로 따돌렸다. 이로써 펑윈은 2연승으로 보해컵을 품에 안으며 이대회 2회연속 중국팀의 우승을 이끌어냈다. ...

      한국경제 | 1995.12.21 00:00

    • [보해컵 세계여자바둑선수권] 대회 이모저모

      .제1국을 끝내고 두 기사는 하룻동안 휴식. 이초단은 일행과 함께 자전거 하이킹, 농구 등 운동으로 시간을 보냈고 펑윈 팔단은 일행과 관광을 하며 휴식. 한편 제1국때 불국사로 불공을 드리러 갔던 이초단의 어머니 박귀희씨는 이날도 딸을 응원하기 위해 19일 경주에 온 아버지와 함께 불국사로 직행. .이날 대국장에는 제1국에 이어 대구기우회와 포항기우회의 회원들이 나와 자리를 뜨지 않고 대국의 추이에 관심을 표명. 포항기우회의 여성회원들은 ...

      한국경제 | 1995.12.20 00:00

    • 이영신-펑윈, 세계 바둑 여왕 가린다 .. 보해컵 결승서 격돌

      이영신 초단의 스타탄생이냐 펑윈 팔단의 2인자 탈출이냐 연말 바둑계의 시선이 18.20.22일 경주 현대호텔에서 열리는 한국경제신문사. KBS 공동주최 보해양조후원의 제2기 보해컵 세계여자바둑선수권대회 결승3번기에 온통 쏠려있다. ... 결승에서 첫판을 이긴후 2연패를 당해 루이에게 왕관을 뺏겼지만 내용상으로는 전혀 밀리지 않았다는 평가다. 중국바둑계는 기사간 파벌이 있어 상하이파가 득세하고 있는데 펑윈은 사천성출신이라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

      한국경제 | 1995.12.17 00:00

    • 이창호, 올 최우수 기사 선정 .. 95 바둑 문화상

      이창호 칠단이 최우수 기사에 선정되는 등 95 바둑문화상 9개부문 수상자가 결정됐다. 15일 한국기원에서 열린 수상자 결정투표에서 이창호 칠단은 바둑 기자단과 관계인사로 구성된 투표인단 21명중 18명의 압도적 지지로 최우수 기사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칠단의 최우수 기사상 수상은 91년이후 4년만의 영광이다. 수훈상은 왕위를 4연패한 유창혁 육단 (9표)이 조훈현 구단 (7표), 서봉수 구단 (5표)과 치열한 접전끝에 수상자로 결정됐다. ...

      한국경제 | 1995.12.15 00:00

    • [바둑] 제2회 보해컵 세계여자바둑선수권대회 .. 18일부터

      ... 12월18일부터 22일까지 경주현대호텔 특별대국실 에서 결승3국을 벌입니다. 한국의 이초단은 5개국 16명의 여류기사가 격돌한 예선전에서 1회대회 우승자 루이 나이웨이 구단을 꺾고 4강전에 올라온 일본의 오카다 유미코 삼단을 불계승으로 ...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이에 맞서는 펑윈팔단은 일본의 강자 아오키 기쿠요육단을 꺾고 2년연속 정상도전에 나선 중국바둑의 자존심으로 이들 여류 기사의 명승부는 95년 세모를 뜨겁게 달굴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경제신문사와 KBS가 ...

      한국경제 | 1995.12.15 00:00

    • [바둑계] 양재호 구단, 한집반패 .. 진로배 세계 최강전

      .양재호구단이 제4회 진로배세계바둑최강전 제4국에서 중국의 천린신 구단에 백한집반패했다. 양구단의 패배로 한국팀은 이창호 조훈현 유창혁 3명이 남아 4명씩 남은 중국.일본보다 불리한 입장이 됐다. 천린신구단은 제3국에서 일본의 모리타 미치히로 팔단을 꺾은데 이어 2연승했다. 천구단은 10일 일본의 2번째 기사와 대국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2월 11일자).

      한국경제 | 1995.12.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