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661-2670 / 2,7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토] 하시은, '제가 1등으로 왔어요'

      연기자 하시은이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lita

    • thumbnail
      [포토] 김하은, '대길오빠만 평생 쫒아다닐래~'

      연기자 김하은이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lita

    • thumbnail
      오지호 "'추노2'에도 출연…이번에는 내가 쫓는 역할 해야죠"

      ... 그때도 '송태하' 역으로 출연하고 싶다"면서 "이번에는 내가 '대길'(장혁)이 처럼 쫓는 역할을 하면 안되겠나?"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단 한 회만을 남겨둔 '추노'는 극중 노비당의 대표 '그분'(박기웅)의 정체가 양반으로 드러나는 반전과 '업복이'(공형진)와 '초복이'(민지아)의 눈물 어린 이별 키스신 등 반전과 반전으로 결말에 대한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sin

    • thumbnail
      [포토] 장혁-이다해, '대길&언년 커플에 많은 사랑 주셔서 감사'

      연기자 이다해, 장혁이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lita

    • thumbnail
      [포토] 윤주희, '벌써 마지막이라니 아쉬워'

      연기자 윤주희가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lita

    • thumbnail
      [포토] 장혁, '종방일까지 멋진 미소 발산'

      연기자 장혁이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lita

    • thumbnail
      [포토] 이다해-장혁, '노비 커플로 보이나요?'

      연기자 이다해, 장혁이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sin

    • thumbnail
      [포토] 민지아, '블랙&화이트로 깔끔하게'

      연기자 민지아가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lita

    • thumbnail
      <추노> vs <추노>│이명박 시대로부터의 탈주

      ... 제일이라며 문제를 외면하고, 태하는 현실 정치 안에서 소현세자의 뜻을 펼치는 것보다는 석견을 지켜 스스로 떳떳할 수 있는 것에 만족하는 듯 보인다. 업복이는 주저하며 생포된 동료를 쏘지만 그것이 스스로의 판단인지 '그 분'(박기웅)의 뜻에 무비판적으로 따른 것인지 알 수 없다. 그들은 여전히 온 힘을 다해 싸우지만 이 싸움은 신념을 위한 일보전진의 시도가 아닌, 타락하지 않은 주인공들이 인조(김갑수)와 좌의정으로 대표되는 권력의 검은 손길을 피하는 발버둥으로 축소된다. ...

      텐아시아 | 2010.03.23 23:18 | 편집국

    • thumbnail
      <추노> vs <지붕 뚫고 하이킥>

      ... 될 이 시점에 그 지겹던 추노질이 끝나고, 선과 악이 갈렸다. 재밌게도 이야기가 명확해질수록 명분과 감정과 가치가 개인의 욕망 문제로 넘어간다. 모두가 임금인 세상을 살자고 하면서 양반과 상놈이 전복되는 세상을 만들자는 그분(박기웅)의 말씀에 업복이(공형진)는 헷갈려하고, 초복이(민지아)는 다른 세상을 떠나서 지금 양반들에게 복수를 하고 싶어 한다. 이것은 대의를 논하는 송태하(오지호)는 물론, 그 미심쩍은 선비 패거리도 마찬가지다. 언년이의 신분을 알고 ...

      텐아시아 | 2010.02.26 08:22 |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