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01-3710 / 4,2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건강한 인생] 가족건강을 지키자 (5) 척추측만증 : 우리 아이도 혹시 척추측만증?

    ... 특발성 측만증이다. 키와 체중이 급속하게 성장하는 청소년기에 나타나는 비율이 90%를 넘는다. 대개 14세 이전에 발병하고 여학생은 남학생에 비해 3∼7배 많이 나타난다. 가족력이 있으면 그렇지 않은 가족보다 20% 이상 높은 발병률을 보인다. 특발성 측만증은 유전,호르몬 부조화,근육 부조화(좌우 근육 비대칭 등),나쁜 자세 등이 원인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 중에서도 근육의 부조화가 가장 주된 요인으로 꼽히는데 잘못된 학습자세와 운동부족 등이 원인일 것이다. ...

    한국경제 | 2007.10.04 00:00 | 정종호

  • 가방끈 길면 치매위험 낮다

    ...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과대학의 틸라 엔간두 박사는 1천449명의 성인을 65-79세가 되기까지 26년 간 추적조사 한 결과 직업, 소득, 흡연, 운동, 고혈압, 고지혈증 등 다른 요인들과 관계 없이 학력이 긴 사람일수록 알츠하이머병 발병률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엔간두 박사는 교육받은 기간이 6-8년인 사람은 5년미만인 사람에 비해 알츠하이머병 위험이 43% 낮고 9년이상 교육을 받은 사람은 84%까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

    연합뉴스 | 2007.10.03 00:00

  • [BizⓝCEO] (주)유니온약품 ‥ 대장암 조기 진단시약 '이지 디텍트' 발매

    < 이 기사는 BizⓝCEO 기획특별판 입니다 > 대장암은 국내 암 발생 건수 2위의 질병이다. 서구화된 식습관 탓에 발병률이 빠르게 치솟고 있다. 특히 40~50대 연령층에서 많이 발생한다. 시나브로 깊어가는 병이라 조기 발견도 어렵다. 초기엔 아무 증세도 없다가 어느 정도 진행된 후에야 배가 살살 아프거나 설사ㆍ변비가 생기고 혈변이 나오는 신체 변화가 나타난다. 따라서 정기검진만이 대장암을 예방하는 최선책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

    한국경제 | 2007.09.27 00:00 | 이재웅

  • [BizⓝCEO] (주)미토콘 ‥ "미토콘드리아는 무병장수 실현 키워드"

    < 이 기사는 BizⓝCEO 기획특별판 입니다 > 1997년 당시 서울대 의대 이홍규 교수는 새로운 의학연구 결과를 발표해 화제가 됐었다. 미토콘드리아의 DNA양이 감소하면 당뇨병과 비만증의 발병률이 높다는 것이다. 미토콘드리아는 세포 내 소(小)기관으로 에너지와 열을 발생시키는 이른바 '세포 발전소'다. 이 교수의 학설은 전 세계 의학계에서 미토콘드리아 연구를 활성화시키는 신호탄이 됐다. 고혈압ㆍ고지혈증ㆍ뇌졸중 등 각종 대사증후군은 ...

    한국경제 | 2007.09.27 00:00 | 이재웅

  • thumbnail
    [건강한 인생] 고혈압치료제 올 1조 돌파…심장ㆍ신장 보호효과약 뜬다

    고혈압은 병원의 외래 진료 환자가 가장 많이 몰리고 관련 의약품 시장도 최대 규모인 질환으로 올라섰다. 올해는 국내 고혈압약 시장이 처음 1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이는 고혈압의 발병률이 증가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다른 성인병보다 질환에 대한 국민의 인식과 공포심이 큰 것도 한 요인이다. 의약품 시장조사 기관인 IMS헬스코리아가 추산한 지난해 국내 고혈압약 시장은 960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당뇨병 약 2960억원,고지혈증 치료제 2704억원에 ...

    한국경제 | 2007.09.26 00:00 | 정종호

  • [BizⓝCEO] 슬렌더톤 플렉스‥ 두르기만 해도 뱃살 '쏙'

    ... 야근으로 한 달에 다섯 번 다니기도 어렵다. 복부는 체지방이 쉽게 쌓여 살을 빼기 가장 어려운 신체 부위다. 특히 복부비만은 다른 비만에 비해 매우 위험하다는 연구결과가 많이 나와 있다. 유방암,자궁내막암,전립선암과 같은 암질환의 발병률도 정상인보다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꾸준한 운동이 최선의 방법이지만 최씨처럼 운동할 시간이 없다고 푸념하는 경우가 많다.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직장인의 70% 이상이 본인의 의지와 달리 전혀 운동을 못하고 있다고 한다. ...

    한국경제 | 2007.09.26 00:00 | 이재웅

  • 심장병, 가족력이 중요하다

    심장병 환자의 형제-자매는 심장병 위험이 다른 사람보다 2배 높으며 이들 중 심장병 위험요인이 있는 사람을 가려내 미리 대책을 세운다면 이들의 심장병 발병률을 40% 이상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글래스고대학 심혈관연구소의 질 펠 박사는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BMJ)' 최신호(9월8일자)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2004년에 심장마비로 입원한 1만5천616명(남성 20-54세, 여성 20-64세)의 자료를 조사분석한 결과 7천369명이 ...

    연합뉴스 | 2007.09.08 00:00

  • thumbnail
    [건강한 인생] 은밀하게 감춰진 男性 우울증

    ... 교수로부터 들어본다. 남자는 왜 우울한가 = 미국의 정신의학� 미국의 정신의학자들은 사춘기에는 소년이 소녀보다 2배 수준으로 우울증에 더 빠지고 이후 갱년기까지는 여자가 우울증에 훨씬 많이 걸리며 갱년기 이후에는 남녀 거의 발병률이 비슷하다는 견해를 갖고 있다. 사춘기에는 심신의 변화에 대한 적응력이 남자가 오히려 여자보다 떨어진다는 연구가 많다. 남자는 성인이 돼 자신이 강한 존재가 아니라고 믿거나 사회적 성취가 기대에 못 미칠 때 우울증을 보인다. ...

    한국경제 | 2007.09.03 00:00 | 정종호

  • 뇌졸중 위험요인 1위 남자는 흡연, 여자는 음주

    우리나라에서 뇌졸중을 일으키는 가장 큰 위험요인은 남자는 흡연, 여자는 음주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려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윤석준 교수팀은 3일 2001년 질병 발병률.사망률 통계 및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뇌졸중을 일으키는 위험요인 1위는 남자는 흡연, 여자는 음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공중보건학회의 학술지인 '공중보건(Public Health)' 10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이 연구에서 2001년 한 해 동안 ...

    연합뉴스 | 2007.09.03 00:00

  • thumbnail
    [메디컬 럭셔리] 고려대 안암병원 부정맥센터 … 전극 이용한 부정맥치료 '세계적'

    ... 후 84%가 약을 끊어도 될 정도로 완치했고 2년 이상의 만성 심방세동은 65%가 시술 1년 후에 이렇다 할 이상이 없을 정도로 놀라운 수준이다. 이 때문에 40여명의 외국 의료진들이 노하우를 배우러 다녀갔다. 김영훈 센터장은 "심방세동으로 인한 뇌졸중 발병률은 7∼10%로 일반인보다 5배 이상 높다"며 "전극도자 절제술은 약물로 효과를 보지 못한 환자에게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이라고 말했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8.24 00:00 | 정종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