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11-3720 / 4,2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메디컬 럭셔리] 고려대 안암병원 부정맥센터 … 전극 이용한 부정맥치료 '세계적'

    ... 후 84%가 약을 끊어도 될 정도로 완치했고 2년 이상의 만성 심방세동은 65%가 시술 1년 후에 이렇다 할 이상이 없을 정도로 놀라운 수준이다. 이 때문에 40여명의 외국 의료진들이 노하우를 배우러 다녀갔다. 김영훈 센터장은 "심방세동으로 인한 뇌졸중 발병률은 7∼10%로 일반인보다 5배 이상 높다"며 "전극도자 절제술은 약물로 효과를 보지 못한 환자에게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이라고 말했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8.24 00:00 | 정종호

  • thumbnail
    환절기 불청객 알레르기‥지금부터 예방하면 효과있어요

    ... 추정하고 있다. 이 때문에 주부들은 집안을 청결히 하기 위해 갖가지 방법을 동원한다. 그러다보니 역으로 요즘엔 티끌 하나 없는 환경에서 어린이를 키우기 때문에 먼지 세균 등에 대한 면역계의 대응능력이 떨어져 알레르기 질환 발병률이 높아진다는 '위생가설'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그러나 이 가설은 일리는 있되 입증된 것은 아니다. 따라서 '아주 위생적인' 환경과 마찬가지로 '적절하게 더러운' 환경 또한 알레르기 질환을 예방해 주지 못한다. 오로지 확실한 것은 ...

    한국경제 | 2007.08.17 00:00 | 정종호

  • thumbnail
    [건강 식품] "퇴행성 관절 질환ㆍ폐경 우울증은 가라"…중년 여성, 활력 충전 100%!

    ... 증후군을 치료하는 보조제로 인기를 끌고 있다. 건강 기능 식품 시장의 스테디셀러인 '클로렐라'는 산성화된 중년 여성의 체질을 약알칼리로 바꿔주는 데 효과가 있다. 면역력 증진과 중금속 배출 효능도 뛰어나다. 중년 이후 발병률이 높은 당뇨 예방을 위해서도 무기질 함유량이 높은 클로렐라가 제격이다. 이미 당뇨가 있는 사람도 칼륨을 풍부하게 함유한 클로렐라 섭취를 통해 혈당 조절에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당뇨로 인한 혈액의 산성화를 막을 수 있다. ...

    한국경제 | 2007.08.13 00:00 | 김진수

  • [리포트]주의력결핍 치료 시급하다

    ...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도에 권순욱 기자입니다. ADHD, 즉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는 소아정신과의 질병 중 약 30~50%를 차지할 정도로 가장 흔하면서도 생활에 큰 지장을 가져올 수 있는 장애입니다. 발병률도 소아기에서 청소년기까지 계속되는 경우가 40~80%로 높게 나타납니다. 조수철 서울대학교병원 교수 “상당히 많은 아이들이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를 일으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점이 가장 큰 문제이다. ...

    한국경제TV | 2007.08.10 00:00

  • "모유수유 오래할수록 유방암 위험↓"

    ... 나타났다. 또 아이 한 명당 평균 모유수유 기간 5~10개월인 경우는 1-4개월에 비해 유방암 발생이 40% 낮았으며 모유수유기간이 11~12개월인 경우는 54% 적게 나타났다. 특히 첫째 아이의 모유수유 기간이 길수록 유방암 발병률의 감소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났는데, 첫째 아이를 11~12개월 모유수유한 경우 1-4개월에 비해 엄마의 유방암 발생이 61%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거꾸로 유방암 환자들의 모유수유 기간은 대조군 환자들보다 짧게 나타났다. 환자군 ...

    연합뉴스 | 2007.08.09 00:00

  • "석면공장 주변 주민 암 발병률 11배"

    환경연합 "부산시민 100만명 석면 노출 고위험군" 환경운동연합은 2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지역 석면공장 인근 주민들의 암 발병률이 다른 지역보다 11배나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며 피해조사를 즉각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부산대 의대 등이 `석면공장에 의한 인근 주민 환경영향 노출'에 관해 공동 조사한 결과 석면공장 인근 주민들의 암 발병률이 다른 지역보다 11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1992년에 ...

    연합뉴스 | 2007.08.02 00:00

  • thumbnail
    음주.피로만 간에 나쁘다고? 흡연.비만에도 간은 울었습니다

    ... 운동요법만 하면 쉽게 나아지지만 방치하면 지방성 간염으로 악화된다. 과다한 지방이 간에 쌓여 간세포를 파괴하고 염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내버려두면 10년 뒤 20∼30%가 간경변이 된다. 음주를 하지 않더라도 흡연만으로 간암 발병률이 높아질수도 있다. 흡연자는 건강한 비흡연자보다 간암 발병률이 약 50% 높다. 프랑스 파리12대학의 연구결과 C형 간염 환자 중 하루 1갑씩 20년간(20갑년) 담배를 피운 사람은 84.6%가 중등도의 간조직 활동도(간조직의 ...

    한국경제 | 2007.07.20 00:00 | 정종호

  • thumbnail
    어느 장수마을의 절규 “죽었다 하면 '암'이야”

    ... 진실은 무엇인가? 집단 암 발병의 원인은? 전자파와 암의 관계는 아직 과학적으로 그 실체가 밝혀지지 않은 미완의 과제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발표한 10년간의 분석결과에서 전자파에 장기노출된 어린이들의 소아백혈병 발병률이 2배로 높아진다는 일본과 미국 연구진의 연구결과를 처음으로 인정했다. 실험쥐를 대상으로 한 국내 연구진의 보고서는 강한 전자파에 장기 노출되면 종양이 유발될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취재팀은 '전자파 실측'과 '수질독성검사', ...

    한국경제 | 2007.07.16 00:00 | saram001

  • 서구 식습관 亞여성 유방암 발병 위험 높여

    ... '암역학 및 예방'(CEBP) 최신호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1천500명의 중국 여성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서구식 식습관을 가진 여성의 유방암 발병 가능성이 채식 위주의 여성에 비해 두 배 가량 높았다. 아시아 여성의 유방암 발병률은 서구에 비해 낮으나 꾸준히 늘고 있는 상태다. 연구에 따르면 유방암 발병률 증가는 서구식 식습관을 가진 여성들의 비만율 증가와 관계가 깊었다. 발병률이 특히 높았던 여성들은 서구식 식습관을 가진 폐경기의 과체중 여성으로, ...

    연합뉴스 | 2007.07.11 00:00

  • "간접흡연 신체에 즉각적 영향"

    ... 그들의 동맥 기능을 측정해보면 혈소판이 끈끈해져 심장마비의 위험이 높아지고 동맥팽창 기능이 급속도로 약화된다"고 주장했다. 스코틀랜드에서도 정부가 공공장소에서의 흡연을 금지한 몇 달 뒤 술집 고객들의 폐가 튼튼해지고 폐렴 발병률도 낮아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이러한 연구 결과들은 건물 내 금연이나 식당, 술집 등에 환풍기를 설치하는 것만으로는 간접흡연의 폐해를 막을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 때문에 미국에서는 이미 13개 주에서 술집을 포함한 ...

    연합뉴스 | 2007.07.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