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21-3730 / 4,2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임성훈 사망 하루전 건강한 모습 담긴 '금비 미니홈피' 방문자 쇄도

      ... 같은것으로 알려졌다. 심근경색은 심근에 혈류를 공급하는 관상동맥 중 일부의 폐색으로 인한 심근세포의 손상에 기인한다. 관상동맥의 폐색의 원인은 관상동맥의 동맥경화가 주된 것이며, 그 외에 혈전 등에 의한 경우도 있다. 비만 등의 경우에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를 찾은 방송인 김용만은 '수술후 건강을 되찾아 다행이라고 생각했는데 안타깝다'며 '평소에도 볼때마다 운동해라 운동해라 말하곤 했었는데‥'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2001년 데뷔한 거북이의 리더 ...

      한국경제 | 2008.04.03 00:00 | saram001

    • thumbnail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이지오 교수

      ... 한국과학재단은 2일 패혈증을 유발하는 단백질의 분자구조를 최초로 규명한 이지오 KAIST 화학과 교수를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4월 수상자로 선정했다. 이 교수는 교육과학기술부의 신약디스커버리사업과 프로테오믹스 이용기술사업을 수행하면서 패혈증을 유발하는 단백질의 분자구조와 작용 메커니즘을 최초로 규명했다. 패혈증은 박테리아 독소에 대한 과도한 면역반응이 원인이며 발병률과 사망률이 매우 높은 질병이다. 황경남 기자 knhw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02 00:00 | 황경남

    • 헬리코박터균 위암 유발 가능성 높다

      ... 발생한 5명의 환자 모두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에 감염돼 있었고 이 중 4명이 장생피화생 소견을 보였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이를 인구 10만명당 위암발생률로 조사한 결과 장생피화생이 발견된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위암발병률이 10.9배 높게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또 위암이나 소화성궤양이 없는 정상인 389명을 대상으로 조직검사를 한 결과 135명(34.7%)이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돼 있었으며 이들은 비감염 그룹보다 장생피화생 발생률이 8.2배나 높은 ...

      한국경제 | 2008.03.31 00:00 | 정종호

    • thumbnail
      냄새 못 맡으면 파킨슨병 신호

      ... 의학전문지 메디컬뉴스 투데이가 23일 보도했다. 로스 박사는 남성 2267명을 대상으로 냄새를 식별하는 후각인지기능 검사를 실시하고 최장 8년간 관찰한 결과 이 테스트에서 성적이 가장 낮은 그룹이 가장 높은 그룹에 비해 파킨슨병 발병률이 5배나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후각기능에 문제가 있는 사람이 파킨슨병 증세가 시작되기까지는 최소 4년이 소요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후각기능 저하는 노령,흡연,과도한 카페인 섭취,위장운동 저하,인지기능 저하,주간 수면과다증 ...

      한국경제 | 2008.03.24 00:00 | 신동열

    • thumbnail
      [건강한 인생] 유방암 수술 받았는데 양성종양이라고?

      ... 유두종(intra ductal papilloma)이었다. 이들 양성 종양은 악성 경향이 높지 않고 정상인에 비해 암이 될 확률이 1.5∼2배 정도로 수술의 필요성이 높지 않다. 1998년부터 2000년까지 국내 유방암 연간 신규 발병률이 인구 10만명(남자 포함)당 22.1명임을 감안하면 무시할수 없는 위험이지만 대학병원급에서 실제로 이들 양성질환이 암이 되는 경우는 1년에 한 두건 찾아볼까 말까할 정도다. 유방암 전문가들은 양성 종양이라하더라도 원칙적으로 증식성이 ...

      한국경제 | 2008.03.17 00:00 | 정종호

    • 수면부족-과다 모두 당뇨병 위험

      ... 나왔다. 일본 니혼(日本) 대학의 가네이타 요시다카 박사는 전국 2만3천명의 건강진단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하루 수면시간이 6-8시간인 그룹이 당뇨병 환자의 수가 가장 적은 반면 하루 6시간미만이나 8시간이상 자는 그룹은 당뇨병 발병률이 3-5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남성 직장인들의 경우 하루 수면시간이 5시간이하인 사람은 5시간이상인 사람에 비해 7년 후에 과체중이 될 가능성이 1.2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가네이타 박사는 말했다. 이밖에 성인여성의 ...

      연합뉴스 | 2008.03.13 00:00

    • 美 흑인여성, 약진에도 불구 여전히 차별 받아

      ... 공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6년 주택담보 대출을 신청한 흑인 여성의 수가 백인 남성을 훌쩍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게 해리스 소장의 근거다. 한편 공공보건전문가인 도리스 브라운 박사는 흑인 여성들의 암, 당뇨, 심장질환 발병률이 다른 인종.성별 집단의 평균을 상회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반면 흑인 여성들의 사회적 지위 향상을 시사하는 내용도 있었다. 알렉시스 허먼 전 노동부장관은 기업가로 진출하는 흑인 여성들이 크게 늘고 있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

      연합뉴스 | 2008.03.05 00:00

    • [리포트] 한국타이어 돌연사 "직무 연관성"

      ... 허혈성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이 현직 수행중 특히 현장과 연관될 수 있는 직무와 관련이 있을 가능성이 추정..“ 약 넉달동안 역학조사에서 한국타이어 근로자들의 허혈성 심장질환 사망은 전국 통계보다 무려 5.6배나 높았습니다. 협심증 발병률도 일반인에 비해 의미가 있을 정도로 높았습니다. 한국산업안전공단이 지적한 열악한 작업환경은 고온과 과로입니다. 고무에서 내뿜는 수증기로 일부 작업장은 여름에는 40도가 넘는 환경이 계속됐고 야간조를 일하고 다시 오전조를 뛰는 ...

      한국경제TV | 2008.02.20 00:00

    • 패스트푸드, 肝 손상시켜

      ... 간으로 운반해 처리되게 함으로써 혈관벽을 청소, 관상동맥질환 위험을 낮추어 주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는 프랑스 사람들이 지난 20년 동안 버터, 크림, 치즈, 육류 등 지방이 많은 식품을 즐기면서도 고혈압과 심장병 발병률이 비교적 낮은 이른바 "프렌치 패러독스"를 설명해 주는 것인지도 모른다고 니스트롬 박사는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학협회에서 발행하는 '소화관(Gut)' 최신호에 발표되었다. (파리 AFP=연합뉴스) skhan@yna....

      연합뉴스 | 2008.02.14 00:00

    • thumbnail
      [천자칼럼] 알레르기

      일본의 의사 작가 와타나베 준이치는 '둔감력'이란 저서에서 평소 무디고 둔한 사람들은 암 발병률이 낮고,어려서 고생한 사람은 다소 상한 음식을 먹어도 식중독에 덜 걸린다고 주장했다. 지나치게 깨끗한 환경이 되레 알레르기나 천식 등의 면역력을 떨어뜨린다는 '위생가설'과 통하는 얘기다.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소아학 회의에서도 비슷한 이론이 발표됐다고 한다.아이를 알레르기에서 구하려면 좀 더럽게 키우라는 게 그것이다. 어린이 면역체계는 유아기에 ...

      한국경제 | 2008.02.13 00:00 | 박성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