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61-3770 / 4,3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건강한 인생] 가족건강을 지키자 (10) 비만‥허리만 굵은 '마른 비만' 뇌졸중ㆍ심장병 위험 높아

      ... 형이라 하더라도 체지방의 분포(체형)가 비정상적이면 주의가 필요하다. 즉 모든 비만한 사람들에게 심혈관 질환이 발생하는 것은 아니며 체중이 정상이더라도 허리둘레가 굵으면 콜레스테롤이나 혈당수치가 증가하면서 뇌졸중 심장병 등의 발병률도 높아지게 된다. 그 이유는 내장지방이 많기 때문이다. 정상체중이지만 대사적으로 비만해 허리가 굵은 이들을 '마른 비만'(MONW:Metabolically obese but normal weight)이라고 부른다. 영동세브란스병원 ...

      한국경제 | 2008.01.09 00:00 | 정종호

    • 햇빛 쬐야 오래산다

      ... 박사는 밖에서 보내는 시간이 같다고 했을 때 적도 바로 밑의 호주에 사는 사람은 영국인보다 3.4배, 스칸디나비아 주민보다는 4.8배나 비타민D가 많다고 밝혔다. 지금까지의 연구결과들을 보면 대장암, 폐암, 유방암, 전립선암의 발병률이 적도 이북에서 이남으로 내려올수록 올라가지만 암환자의 생존율은 적도 이남에서 이북으로 갈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모안 박사는 밝혔다. 모안 박사는 특히 햇빛 노출이 가장 많은 계절에 암 진단을 받은 사람은 생존율이 높고 ...

      연합뉴스 | 2008.01.08 00:00

    • thumbnail
      통계? 과학이라는 이름의 허구!

      '검사 결과 양성이었다. 그것은 사망 선고였다. 이 검사는 병에 걸린 사람 100명 중 99명을 찾아낸다. 그러나 건강한 사람 중 2명을 양성으로 잘못 판정한다. 양성으로 판정 난 사람들의 실제 발병률도 1000명당 1명에 불과하다.' 독일 생의학자들이 쓴 '알을 낳는 개'(한스 페터 베크 보른홀트.한스 헤르만 두벤 지음,염정용 옮김,인디북)는 이처럼 현대 과학의 오류를 신랄하게 꼬집는다. 통계와 분석의 허점,우연과 실제의 혼돈,선거 여론 ...

      한국경제 | 2007.12.28 00:00 | 고두현

    • 녹차, 전립선암 위험 감소시켜

      ... 5만명(40-69세)를 대상으로 최장 14년동안 실시한 조사분석 결과 녹차를 하루 5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1잔 마시거나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전립선암 발병 위험이 5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아시아 남자들의 전립선암 발병률이 서양사람들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것은 녹차를 많이 마시기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구라하시 박사는 말했다. 그러나 이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조직적인 임상시험 등 추가적인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구라하시 박사는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

      연합뉴스 | 2007.12.20 00:00

    • thumbnail
      [건강한 인생] 골절 위험 큰 골다공증엔 적극 약물치료

      ... 작용과 골형성을 촉진하는 작용을 모두 갖춘 약으로 현재 개발이 한창이다. 민용기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남성은 골격이 여성보다 커서 골다공증에 의한 골절이 여성에 비해 10년가량 늦게 발병하고 골밀도를 측정하는 비율이 낮아 골다공증 발병률이 여성의 20∼25% 수준으로 보지만 실제 이보다 더 높을 수 있다"며 "중증 골다공증에는 남녀 공히 부갑상선호르몬제가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12.20 00:00 | 정종호

    • 대장암 유발 유전자 2종 규명

      ... 유전자' 2종을 찾아냈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 인터넷판이 17일 보도했다. 영국 암연구소(ICR)는 각 대장암유전자의 개별적인 변이로 인한 발암률은 높지 않지만 어느 한 유전자가 암과 연관된 다른 유전자 2개와 결합할 경우 대장암 발병률이 현저히 높아지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발표했다. 이들 대장암 관련 4개의 유전자를 모두 갖춘 사람은 대장 내 종양 발생 가능성이 2∼3배 증가하며 이 같은 `유전자 결합'이 영국 내 연간 대장암 발병 1만2천건의 직접적인 원인인 ...

      연합뉴스 | 2007.12.17 00:00

    • 흡연, 당뇨병 위험 44-61% ↑

      ... 많을수록 이러한 위험은 더욱 더 커진다는 것이다. 스위스 로잔 대학의 카롤 윌리 박사는 총120만명을 대상으로 최장 30년까지 흡연-당뇨병 관계를 조사분석한 25건의 연구보고서를 종합분석한 결과 흡연자는 비연흡연자에 비해 제2형당뇨병 발병률이 평균 44% 높고 특히 하루 20개비 이상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당뇨병 위험이 61%까지 올라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과거에 담배를 피우다 끊은 사람도 담배를 입에 댄 일이 없는 사람에 비해서는 당뇨병 위험이 23% 높게 ...

      연합뉴스 | 2007.12.12 00:00

    • 민영의보 보장 제대로 받으려면‥5년내 질환 서면으로 알려야

      ... 자동갱신이라고 설명하지만 △누적 보험금 지급액이 1억원을 넘거나 △암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 진단을 받거나 △연간 2회 이상·누적 3회 이상 보험사고가 발생한 가입자에 대해서는 갱신을 거절할 수 있다. 계약갱신 때 가입자의 연령 증가,발병률과 의료수가 상승 등을 반영해 보험료를 인상하는 경우가 자주 있다. 보험 계약 전에 최근 5년 이내의 질병검사나 진단 내용 등 청약서상의 질문에 대해서는 반드시 서면으로 사실대로 고지해야 한다. 설계사에게 구두로 알린 것은 인정되지 ...

      한국경제 | 2007.12.11 00:00 | 장진모

    • "보험 계약전 병력 고지, 반드시 서면으로"

      ... 상품과 미리 약정한 금액을 지급하는 정액형 상품으로 나뉜다. ◇ 갱신형 상품, 보험료 인상에 유의 = 보험사들은 손해를 안보기 위해 1~5년마다 계약을 갱신하는 상품을 많이 팔고 있다. 계약 갱신 때 가입자의 연령 증가, 발병률과 의료수가 상승 등을 반영해 보험료를 인상하는 경우가 자주 있다. 보험사가 보험금 지급 부담이 크다는 이유로 갱신을 하지 않기도 한다. 예컨대 가입 기간에 지급한 보험금이 1억원을 넘거나 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증 진단을 받은 가입자, ...

      연합뉴스 | 2007.12.11 00:00

    • 자궁호르몬이 거식증 유발

      ... 더욱 증가한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은 1935∼1958년 스웨덴에서 태어난 쌍둥이 수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동성의 경우 자매 쌍둥이가 거식증에 걸릴 확률이 형제 쌍둥이보다 높았지만 이성(異性) 쌍둥이의 남성은 여성만큼 높은 발병률을 보였다고 전했다. 연구 책임자인 마르코 프로코피오 박사는 "여성 태아를 임신했을 때 분비되는 호르몬이, (태아가) 성인으로 자라난 뒤 거식증을 앓을 위험성을 높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여성 쌍둥이 형제를 둔 ...

      연합뉴스 | 2007.12.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