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91-3800 / 4,2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건강한 인생] '중년의 홍역' 폐경증후군‥식물성 에스트로겐이 약?

      ... 발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보고가 나오면서 기피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추세다. 이에 식물성 천연 에스트로겐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콩의 득실 아직 불분명 대표적 식물성 에스트로겐인 콩은 그동안 유방암과 심장질환 발병률을 낮춰준다는 연구 결과가 주류를 이뤘다. 하지만 그 반대 입장을 표명한 논문도 소수지만 꾸준히 발표돼왔다. 여러 논문 중 특기할 만한 내용은 이미 유방암에 걸린 사람이 콩을 먹으면 발암성이 증가하나 그렇지 않은 사람이 섭취하면 ...

      한국경제 | 2007.03.13 00:00 | 정종호

    • thumbnail
      [건강한 인생] (건강칼럼) 혈당조절·단백질 과잉 자제해야 신장병 예방

      ... 동안 검진받은 18세 이상 성인 32만9581명을 분석한 결과인데,만성신장병으로 진단된 경우가 전체의 7.7%로 당뇨병(4.2%) 빈혈(3.5%)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처럼 만성신장병이 증가하는 주요 원인은 고혈압 당뇨병 등의 발병률 증가,소염진통제의 남용,단백질 과잉섭취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신장병에 대한 일반인의 관심이 다른 질환보다 상대적으로 적은 데다 초기에는 증상이 없다가 병이 상당히 진행된 후(3기 이후)에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

      한국경제 | 2007.03.13 00:00 | 정종호

    • 초콜릿이 암과 치매 예방에도 효능(?)

      ... 나왔다고 영국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11일 전했다. 미국 하버드의대 노만 홀렌버그 교수는, 코코아를 많이 먹는 파나마 쿠나 종족이 그렇지 않은 본토 종족들에 비해 고혈압을 앓는 비율이 매우 적으며 암이나 심장질환, 뇌졸중 발병률도 상당히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나 이 연구는 초콜릿 회사의 자금을 일부 지원받은 것인데다, 홀렌버그 교수의 핵심 주장에도 논란 소지가 있는 것이어서 학계의 향후 논의가 주목된다. 초콜릿의 원료인 코코아 씨에는 ...

      연합뉴스 | 2007.03.12 00:00

    • "스트레스 받는 아이가 더 자주 아파"

      ... 아이들이 스트레스를 덜 받는 아이들보다 병에 더 자주 걸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체스터대학 메디컬센터 연구팀은 5일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다양한 사회경제적 배경과 인종의 5∼10세 어린이 169명을 대상으로 발열 발병률을 추적한 결과 스트레스가 많은 가정의 아이들이 그렇지 않은 아이들보다 더 자주 열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연구대상 아이들의 부모들에게 가정 폭력, 불화, 경제적 어려움, 부모의 실직, 걱정, 근심 등 스트레스가 ...

      연합뉴스 | 2007.03.06 00:00

    • 서울대 통합논술문제 표절 `의혹' 논란

      ... 원문에 정답까지 제시돼 있다"며 "이같은 방식으로 제출한 문제로 어떻게 학생의 창의력을 다단계로 분석하겠다는 것인지 이해가 안된다"고 역설했다. 그는 "특히 `HIV 보균율 확률'에 관한 문제는 보균율(prevalence)을 발병률로 잘못 해석해 학생에게 혼란을 야기했다"며 "생물학자라면 보균율과 발병률의 차이를 제대로 알텐데 서울대가 생물학 소재의 수학문제를 제대로 검토하지도 않고 출제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이범 총괄이사는 "논술은 정답이 없는 ...

      연합뉴스 | 2007.03.06 00:00

    • 천식은 부잣집 아이들의 병

      ... 경우는 격차가 더 벌어져 고소득계층이 14%, 저소득계층은 3%로 나타났다. 이밖에 가족 수가 적은 집 아이들이 식구가 많은 집 아이들에 비해 천식 발생률이 높았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결과는 위생조건이 양호할수록 천식 발병률은 높아진다는 위생가설(hygiene hypothesis)을 뒷받침하는 것이다. 상류계층 아이들은 위생적인 환경에서 자라기 때문에 박테리아나 알레르기 항원들과 자주 접촉할 기회가 없고 따라서 면역체계가 천식과 알레르기 같은 감염에 ...

      연합뉴스 | 2007.03.05 00:00

    • thumbnail
      한국인 당뇨병 사망률 OECD 1위라고? ... 30대 환자가 늘어서 그렇대!

      ... 분비하는 췌장 베타세포 기능이 충분히 활성화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성장하며 과도할 정도로 영양공급이 이뤄지자 베타세포가 충분한 양의 인슐린을 생산하지 못해 당뇨병이 생긴다는 설명이다. 개발도상국의 당뇨병·비만 발병률 상승 속도가 대체로 선진국보다 높은 현상은 이런 데서 기인한다는 것. ◆30대 환자 많아져 사망률 급상승 당뇨병은 질병 자체로는 사망 위험성이 낮은 편이다. 이 보다는 혈관 기능의 저하로 생기는 각종 합병증이 무섭다. 신장병,심장병,발이 ...

      한국경제 | 2007.03.02 00:00 | 정종호

    • [건강상식] 암보다 무서운 합병증 '폐렴'

      ... 하지만 이 얘기는 사실 반은 맞고 반은 틀린 것이다. 요즘 세상에 마지막 잎새의 주인공처럼 젊은층에 폐렴이 걸릴 확률은 그리 높지 않으며 걸린다 해도 곧 치유가 가능하다. 그러나 노년층이라면 얘기가 다르다. 여전히 폐렴 발병률도 높을 뿐만 아니라 증상도 심각하기 때문이다. 116세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세계 최고령자였던 `카포빌라' 할머니는 117세 생일을 약 한달 남겨둔 작년 8월, 폐렴으로 입원한 지 이틀 만에 세상을 떠났다. 또 2006년 크리스마스에는 ...

      연합뉴스 | 2007.03.02 00:00

    • [의학] 심한 직장 스트레스, 당뇨병 부른다

      ...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것으로 영국의 BBC인터넷판이 24일 보도했다. 이 논문의 주저자인 사물레 멜라메드 박사는 직장 업무량과 스트레스가 과도한 사람은 연령, 성별, 비만과 상관 없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당뇨병 발병률이 1.8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중 혈압이 높은 사람을 제외한 507명만 가지고 분석했을 때는 이런 직장인의 당뇨병 위험은 무려 4.32배로 높아졌다고 멜라메드 박사는 말했다. 멜라메드 박사는 이들은 스트레스를 ...

      연합뉴스 | 2007.02.26 00:00

    • [S · 논술 실전 강좌] 서울대 2008학년도 모의 논술문제(인문계열 나형)

      ... 카네만(Kahneman)과 그의 동료들은 사람들이 수치를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해 판단 오류를 범하기도 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이러한 판단 오류는 교육을 잘 받은 사람에게서도 발생한다. (가) 에이즈를 야기하는 바이러스(HIV)의 발병률이 0.1%라고 하자.한 과학자가 HIV 보균자를 탐지할 수 있는 검사를 개발하였다. 그런데 이 검사 방법이 완벽하지는 않다. 이 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면 보균자로,음성이 나오면 비보균자로 진단하게 된다. 이 검사는 HIV 보균자일 ...

      한국경제 | 2007.02.23 17:00 | 오형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