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861-5870 / 6,8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올림픽] 한국, '톱 10' 복귀 가능하나

      ... 108년만에 올림픽의 고향에서 치러지는 2004아테네올림픽이 종착점을 향해 가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한국선수단이 '96애틀랜타 대회 이후 8년만의 세계 '톱 10'진입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유도, 양궁, 배드민턴, 탁구에서 금메달을 수확한 한국은 26일(한국시간) 오전 현재 금 6, 은 10, 동메달 5개로 12위를 달리고 있다. 부진한 인상을 주며 금메달 2개 이상의 노다지를 캔 '골든데이' 없이 열전 13일째를 맞고 있는 한국은 이에 ...

      연합뉴스 | 2004.08.26 00:00

    • 배드민턴 라켓-탁구공 '올림픽 특수'

      배드민턴 라켓, 탁구공 등 스포츠용품이 '올림픽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아테네 올림픽에서 한국선수단의 승전보가 전해질 때마다 관련 스포츠용품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에서는 한국이 배드민턴 남자 복식에서 금, 은메달을휩쓴 지난 20일 이후 배드민턴 라켓과 셔틀콕이 하루 평균 1천700만원어치가 팔려지난주 같은기간에 비해 매출이 30% 늘어났다. 탁구공을 비롯한 탁구용품은 유승민 선수가 금메달을 딴 다음날인 24일 ...

      연합뉴스 | 2004.08.25 00:00

    • 삼성올림픽홍보관 방문한 메달리스트들

      유용성 이동수 김동문 하태권 선수 등 아테네 올림픽에서 금,은메달을 획득한 배드민턴 국가대표 선수들이 지난 24일 삼성전자가 아테네 올림픽 주경기장 내에 설치해 운영하고 있는 삼성올림픽홍보관을 방문했다. 선수들은 기념촬영 사인회 등의 행사를 가졌다.

      한국경제 | 2004.08.25 00:00

    • [아테네 올림픽] 한국선수단 1진, 26일 오전 귀국

      2004아테네올림픽에 참가했던 한국 선수단 1진이 26일 오전 전세기편으로 귀국한다. 지난 14일부터 열전을 벌였던 한국 선수단은 이미 경기가 끝난 유도와 체조, 사격, 수영, 배드민턴, 탁구, 역도, 펜싱 등 종목의 선수 및 코칭스태프와 본부임원등 139명이 현지시간 25일 오후 귀국길에 올라 인천공항에는 26일 오전 9시30분 도착할 예정이다. 귀국 선수중에는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긴 남자유도의 이원희와 만리장성을 허물고 탁구 남자단식을 제패한 ...

      연합뉴스 | 2004.08.24 00:00

    • '파업' 37일째 코오롱 구미공장 ‥ "왕따 겁나 파업장 못떠나"

      ... 있는 조합원들 사이에서도 '우리가 인질 아니냐'는 말이 공공연히 오간다는 게 A씨의 전언이다. 공장 여기저기에 텐트를 쳐놓고 숙식을 해결하고 있는 조합원들은 이제 노사간 교섭에 별 관심이 없는 듯하다. 빨래를 널고 밥을 짓고 배드민턴을 즐기면서 일상이 돼버린 파업에 적응해가는 모습이다. A씨는 조합원의 80%는 2000년 파업 때 불참한 사람들이 겪은 '왕따' 경험 때문에 파업현장을 이탈하고 싶어도 그러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게다가 집행부가 이탈을 막기 ...

      한국경제 | 2004.08.24 00:00

    • 남자양궁 단체결승전 시청률 54.7%

      ... 순이었다. 22일 새벽 여자 역도 75kg이상급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장미란의 경기 시청률은47.6%로 조사됐으며 채널별로는 KBS1이 25.4%로 가장 높고 SBS 12.1%, MBC 10.1% 순으로 나타났다. 앞서 21일 밤 배드민턴 남자 단식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손승모의 결승전 시청률은 38.9%로 조사됐으며 방송사별로는 SBS가 15.5%로 가장 높았고 MBC(12.5%), KBS2(10.9%) 순이었다. 한편 22일 새벽 파라과이와의 축구 8강전 총시청률은 ...

      연합뉴스 | 2004.08.23 00:00

    • thumbnail
      배드민턴 남자단식 銀 손승모

      아테네올림픽에서 사상 처음으로 배드민턴 남자단식 은메달을 차지한 손승모(24.밀양시청)는 강호 중국의 텃세에 끊임없이 도전장을 던져온 노력파다. 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에서 배드민턴이 정식으로 채택된 이래 중국의 성역이나 다름없었던 남자단식 결승에 올라 은메달을 획득한 것은 한국 배드민턴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쾌거. 2001년 홍콩오픈에서 남자단식 우승을 차지했던 손승모는 2002년부터 독일과 대만 중국 등지에서 열린 대회에서 고군분투했으나 잇따라 ...

      연합뉴스 | 2004.08.22 00:00

    • thumbnail
      [아테네 올림픽] 손승모 "주사 맞으면서 뛰었다"

      아테네올림픽 배드민턴 남자단식에서 한국 배드민턴 사상 첫 은메달을 목에 건 손승모(밀양시청)의 부상 투혼이 눈물겹다. 손승모는 21일(한국시간) 결승전이 끝난뒤 긴장이 풀리는듯 오른쪽 다리를 절룩거렸고 이를 묻는 질문에 "인대 강화 주사와 진통제 등을 맞지 않으면 고통이 심해 견딜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2년 전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했다가 오른쪽 발 아킬레스건을 다쳤고 염증이 생기는 종골염으로 악화됐지만 완치하지 못했던 것이 결국 화를 불렀던 ...

      연합뉴스 | 2004.08.22 00:00

    • [아테네 올림픽] 남자 양궁 단체 '金과녁' 명중

      한국 남자양궁이 올림픽 단체전 2연패를 달성했다. 또 역도 여자 75kg 이상급의 '여자 헤라클레스' 장미란(원주시청)과 배드민턴 남자 단식의 손승모(삼성전기)는 나란히 은메달을 보탰고 남자탁구의 '희망'유승민(삼성생명)은 은메달을 확보했다. 한국 남자양궁은 22일(한국시간) 파나티나이코경기장에서 벌어진 남자단체전 결승에서 장용호(예천군청) 임동현(충북체고) 박경모(인천 계양구청)가 차례로 나서 대만을 2백51-2백44로 여유있게 따돌렸다. ...

      한국경제 | 2004.08.22 00:00

    • thumbnail
      [올림픽소식] "아쉽지만 약속지켜줘 고맙다"

      "금메달이 아니라 은메달이지만 반드시 메달을 따 부모님 목에 걸어 주겠다던 약속을 지켜줘 고맙다". 21일 아테네 올림픽 배드민턴 남자단식 결승전에서 사상 처음 은메달을 딴 손승모(밀양시청)선수 아버지 손명석(53)씨는 TV에서 `은메달 확정'이란 자막이 나오자TV속 아들을 보며 이렇게 칭찬했다. 그러나 손씨는 "2년뒤 예정된 아시안게임에서는 꼭 금메달을 따 아버지의 꿈을 이뤄달라"며 은메달에 그친 것을 못내 아쉬워 했다. 아들을 아테네로 보낸 ...

      연합뉴스 | 2004.08.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