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901-28910 / 32,5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다산칼럼] 運ㆍ자유ㆍ평등 (영어원문 첨부)

      ... 큰 자신감을 갖게 되고 동료 상관 고객의 신뢰를 얻는다. 성공이 더 큰 성공을 가져오는 선순환을 경험하게 되는 것이다. 이는 사생활에까지 이어지기도 한다. 예를 들어 사회적 평판이 좋고 급여수준이 높은 직장은 매력적인 배우자를 만날 확률을 높인다. 하지만 운이란 것은 운 좋은 바보들이 예상조차 하지 못한 특수한 시장여건에 의해, 수년간의 투자이득을 잃게 되면서 한순간에 사라질 수 있는 것이다. 이런 실패가 꼭 개인적인 비극으로 이어진다는 것은 아니다. ...

      한국경제 | 2005.06.02 00:00 | 장욱진

    • "부인이 낳은 남의 혈육도 부양할 의무 있다"

      ... 8월 "전 남편의 아이를 임신하고도 내 딸인 것처럼 속였다.정신적 손해와 양육·교육비를 배상하라"며 여씨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서울고등법원 민사3부(최은수 부장판사)는 1일 "민법이 개정된 후인 1991년 1월부터 배우자 혈족도 인척관계로 바뀌었기 때문에 여씨의 딸도 남씨에게는 인척관계이며 부양할 의무가 있다. 남씨가 손해를 입었다고 볼 수 없다"며 원심과 같이 원고패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또 "딸이 친생자가 아니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남씨가 상당한 ...

      연합뉴스 | 2005.06.01 00:00

    • "우리나라 적정인구는 4천600만∼5천100만명"

      ... 대한 인센티브(12%), 임신ㆍ출산비용 지원(5%) 등이 뒤를 이었다. 미혼의 경우 결혼을 미루거나(32%), 결혼 계획이 없다(17%)는 응답이 절반 정도됐는데, 그 이유로는 `경제적 사정 때문'(32%), `마음에 드는 배우자를 만나지 못함'(27%), `개인생활을 즐기고 싶어서'(18%) 등이 많았다. 25-19세 기혼자의 50%는 `출산계획이 없다'고 응답했는데, 경제적 부담과 직장ㆍ가사의 2중 부담 등을 이유로 들었다. 보고서는 "출산율 회복은 하나의 ...

      연합뉴스 | 2005.06.01 00:00

    • [동정] 전필립(파라다이스그룹 부회장) 등

      ... 임직원이 참가하는 '제3회 무역센터 가족 사랑의 헌혈행사'를 연다. ▷배영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1일 서울 공덕동 본부에서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29주년 기념행사를 갖는다.기념식 후에는 '동아리 한마당 축제'와 '제6회 신보 배우자문학상'시상식,노사화합 한마음 잔치 등을 연다. ▷서재만 한국외국어대 터키어과 교수는 1일 터키정부로부터 공훈메달을 받는다.세림 쿠네랄프 주한 터키대사는 31일 서 교수가 외국어대 터키어과 설립을 주도한 점 등을 인정,외무부를 대신해 ...

      한국경제 | 2005.05.31 18:03

    • "`요리 잘하는 여성'이 일등 신부감"

      결혼 적령기의 미혼 남성들은 `요리 잘하는 여성'이 일등 신부감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전국의 미혼 남녀 540명(각 270명)을 대상으로 배우자의 취향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장래 배우자가 어떤 분야를 잘 했으면 좋겠는가'란 질문에 남성은 `요리'라는 답변이 46.4%로 가장 많았다. 이어 남성의 경우 `노래'(17.9%)와 `춤'(10.7%) 등의 답변이 많았고, 여성은 `노래ㆍ악기 ...

      연합뉴스 | 2005.05.31 00:00

    • 30∼40대 주부 "결혼적령기 30세"

      ... 돌아가고 싶은 나이로는 20세를 꼽은 응답자가 31.3%로 가장 많았고 23세 8.9%, 17세 6.9% 등이 뒤를 이었다. 미혼 여성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로는 `최대한 자신의 인생을 즐겨라'라는 응답이 26.8%로 가장 많았고 `천천히 결혼하라' 16.4%, `자기계발에 힘써라' 9.7%, `능력되면 혼자 살아라' 9.3%, `신중하게 배우자를 선택하라' 7.0% 등 순이다. (서울=연합뉴스) 경수현기자 evan@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5.05.31 00:00

    • [천자칼럼] 키높이 구두

      ... 사람들의 심정은 그게 아닌 수가 많다. "다 괜찮은데 키가 좀"이란 얘기를 듣는가 하면 채용 조건에 키를 명시하거나 명시하지 않아도 불리한 경우가 적지 않은 까닭이다. 현실이 이렇다 보니 남녀 모두 결혼할 때 가능한 한 키 큰 배우자를 얻으려 애쓰고, 아이들의 키가 영 제대로 안 자란다 싶은 부모들은 비상수단을 동원하기도 한다. 성장호르몬을 주입하기도 하고 정히 안되겠다 싶으면 키를 늘리는 '일리자로프 수술'을 해주는 게 그것이다. 어느 것이든 다 큰 사람들에겐 ...

      한국경제 | 2005.05.31 00:00 | 박성희

    • 보훈처, 내달 유공자 `항공료지원' 확대

      ... 따라 애국지사 및 상이국가유공자와 이들의 동반가족 1명, 5.18 광주민주화운동 부상자 또는 사망자 유족 1명 등은 국내선 항공요금의 30∼50%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보훈처는 평상시에는 애국지사 및 상이국가유공자와 배우자.자녀.부모 등의 순으로 된 이들의 `우선순위' 가족 1명, 5.18 부상자 등에 한해서만 항공료 할인혜택을 적용해왔다. 우선순위에 한정됐던 가족을 동반가족으로 완화하는 한편, 5.18과 관련해 국가보훈처에 등록된 사망자의 유족으로까지 ...

      연합뉴스 | 2005.05.30 00:00

    • 주택등 팔때 배우자 동의 얻어야 .. 가정법원 개정안

      이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주택 등 중요 재산을 처분할 때에는 반드시 배우자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또 이혼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부부 간 재산분할이 가능해지고 가정폭력 현장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가해자에게 48시간 동안 퇴거나 접근금지 조치를 내릴 수 있는 방안이 추진된다. 서울가정법원 산하 가사소년제도개혁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5개 법률개정안을 마련,다음달 대법원 회의를 거쳐 올 정기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29일 ...

      한국경제 | 2005.05.29 00:00 | 정인설

    • 공공기관 177곳 지방이전 확정...세대별 반응 제각각

      ... 결과 절반 이상이 '혼자 내려갈 것'이라고 대답했다. 특히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의 자녀를 두고 있는 30대 중반∼40대 후반의 직원들은 아이들 교육 문제 때문에 대부분 '혼자 갈 수밖에 없다'고 응답했다. 맞벌이 부부도 배우자가 퇴직하지 않는 한 떨어져 지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40대 초반의 한 과장은 "이전 시기가 5∼7년 후라는데 정말 이전이 될까 싶다"고 반신반의하면서도 "그동안 살아온 기반이 서울이고 아내와 맞벌이를 하면서 아이들을 키우고 ...

      한국경제 | 2005.05.29 00:00 | 강동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