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501-30510 / 32,4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IMF때 사내부부 사표 강요는 부당 해고"

      ... 해고무효확인 청구소송에서 원심을 깨고 원고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회사가 정리해고 부담을 피하기 위해 비공식적으로 부부사원중 1명에게 퇴직을 종용했다"며 "원고들은 회사측 종용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본인 뿐 아니라 배우자까지 불이익이 미칠 것이란 압박감이 가중됐고 자포자기 상태에 빠졌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원고들이 사직서 제출 대가로 별도의 이득을 얻었다고 볼 수 없어 실질적으로 해고에 해당한다"며 "사직할 뜻이 없는 근로자에게 어쩔 수 없이 ...

      연합뉴스 | 2002.02.26 00:00

    • 정부, 친.인척 수뢰금지 명문화 검토

      정부는 공직자 비리를 근원적으로 막기 위해 제정중인 `공무원 행동표준 강령'에 공직자 및 그 배우자, 친인척들이 이해관계자로부터 금품을 수수하는 것을 금지토록 명문화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대통령 직속기구인 부패방지위원회 고위관계자는 24일 "공직사회의 부정부패를막기 위해 부패방지위 주도로 공무원 행동표준강령을 제정중"이라면서 "오는 4월까지 제정, 관계부처에 시행토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대통령령으로 제정되는 공무원 행동표준 강령은 권고사항과 ...

      연합뉴스 | 2002.02.24 00:00

    • "전직때 배우자 동의 중요" .. 재직근로자 57% 응답

      취업 전문 업체인 잡이스(www.jobis.co.kr)가 재직 근로자 8백32명을 대상으로 전직에 관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전체의 57%인 4백74명이 급여 등의 조건이 확정된 상태에서 전직을 고려할 때 '배우자의 동의'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응답을 했다고 22일 발표했다. △거주지 이동(21%) △기업문화 차이(18%) △기존 인맥과의 연관성(4%) 등의 대답이 뒤를 이었다. 이정호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경제 | 2002.02.22 17:34

    • "전직때 배우자 동의 가장 중요"..잡이스

      전직에 있어 가장 결정적인 요소는 '배우자의 동의'인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리크루팅업체인 잡이스(www.jobis.co.kr)가 최근 직장인 832명에게 '급여와 비전이 분명하다면 전직시 가장 망설이게 되는 요인은 무엇인가'라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7%가 '배우자의 동의'를 꼽았다고 22일 밝혔다. 배우자의 동의 다음으로 전직을 망설이게 하는 요인은 '거주지 이동'(21%), '기업문화의 차이'(18%), '기존인맥과의 연관성'(4%) ...

      연합뉴스 | 2002.02.22 00:00

    • [여 대선주자 재산 비교]

      ... 김중권(金重權) 고문이 12억3천398만원으로 가장 많고 김근태(金槿泰) 고문이 3억2천468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김중권 고문의 재산내역은 북아현동 자택 5억1천677만원과 부인 명의의 경북 울진 소재 주택 8천26만원, 본인과 배우자, 셋째딸의 예금 합계 3억1천13만원 등이고,골프장 2곳의 회원권과 본인 명의의 다이너스티 승용차와 부인 명의의 에쿠스 승용차 등이 포함됐다. 김근태 고문은 노원구 하계동 빌라 2억3천600만원(전세 채무 1억3천만원)과 현재 ...

      연합뉴스 | 2002.02.22 00:00

    • 지난해 도시근로자 소득 5년중 최대폭 증가 - 통계청

      ... 처음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 이중 경상소득이 244만2,200원으로 10.3% 증가한 반면, 비경상소득은 18만3,000원으로 5.9% 늘어난 데 그쳤다. 소득원천별로는 가구주 근로소득이 8.9% 증가에 불과한 반면, 배우자 및 기타 가구원의 경제활동이 활발해지면서 각각 15.7%, 14.4%가 늘었다. 이는 여성의 경제활동참가 등이 늘어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 사업 및 부업소득과 재산소득(임대소득+이자소득)이 각각 가계소득 증가율을 넘는 12.6% ...

      한국경제 | 2002.02.21 00:00

    • [표] 2001년 도시근로자가구의 가계수지 총괄표

      ... │ 93.0 │ 10.3 │ │ 근로소득 │2,008.5 │ 84.1 │ 7.2 │2,210.5 │ 84.2 │ 10.1 │ │ 가구주 │1,639.4 │ 68.7 │ 6.5 │1,785,7 │ 68.0 │ 8.9 │ │ 배우자 │ 201.8 │ 8.5 │ 8.6 │ 233.6 │ 8.9 │ 15.7 │ │ 기타가구원 │ 167.2 │ 7.0 │ 13.0 │ 191.2 │ 7.3 │ 14.4 │ │ 기타소득 │ 205.7 │ 8.6 │ 1.1 │ 231.6 ...

      연합뉴스 | 2002.02.21 00:00

    • [우리들의 골프일기] 헤퍼진 지갑, 굳어진 마음

      ... 일이 종종 발생한다. 골프 곳곳에 붙은 특소세처럼 내 씀씀이에도 특소세가 붙어있는 느낌이다. 지갑은 따라주지 않는데 손만 커져버린 것은 아닌지…. 두 번째 고민은 융통성이 없어졌다는 것이다. 요즘 유행하는 재즈댄스를 함께 배우자며 며칠째 계속 권해오는 선배들이 있다. 하지만 내 대답은 한결같다. "다른 것 배울 시간이 어디 있어요? 그럴 시간 있으면 골프연습 해야지요"라는 말로 단호하게 거절하고 만다. 생각해보면 이번뿐이 아니다. 일본어도,헬스도,스키도…. ...

      한국경제 | 2002.02.20 17:50

    • [천자칼럼] 치명적인 日本

      90년대 초까지만 해도 전 세계는 경제대국 '일본을 배우자'는 열풍으로 가득했었다. 욱일승천하는 일본의 위세에 눌려 선진국들조차도 기를 펴지 못할 지경이었다. 일제 자동차가 미국 유럽의 거리를 누비고 전자제품이 백화점 매장을 석권하다시피 했다. 경영학의 원조랄 수 있는 미국의 유수한 대학들은 일본 기업의 성공사례를 다투어 강의하고,일본 기업인들을 초빙해 경쟁적으로 강연회를 가졌다. 콧대 높은 미국의 자존심도 일본 앞에서는 맥을 추지 못했다. ...

      한국경제 | 2002.02.19 17:19

    • 英 마거릿 공주 장례식 엄수

      ... 헬기로 날아와 휠체어를 타고 참석했다. 고 마거릿 공주의 언니인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부군 필립공, 찰스 왕세자와 윌리엄 왕세손 및 해리 왕손 등도 참석,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또 고인의 자녀인 린리와 사라 채토 및 그들의 배우자들과 고인의 전남편 스노던 경도 자리를 지켰다. 여왕의 외동딸인 앤 공주는 남편 및 자녀들과 함께 참석했으며 고인의 남자친구였던 로디 르웰린도 모습을 보였다. 윈저성 주변에는 수천명의 인파가 몰려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

      연합뉴스 | 2002.02.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