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8861-148870 / 198,7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따뜻한 시선' 가진 기업이 그립다

    ... ‘가난과 소외=게으름의 결과’라는 암시에 동의하는 사람들은 가난한 상태를 게으른 자의 죗값이라고 본다. 상당히 위험한 생각이다. 어찌 게으른 사람에게만 가난과 소외가 찾아오랴. 타고난 성격, 불의의 사고, 자연재해, 범죄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사람도 있을 텐데 말이다. 자세한 사정을 알려하지 않고 소외계층을 실패자 취급하는 것은 얄팍한 성과주의 논리에 세뇌된 결과다. 얄팍한 성과주의는 순수해야 할 젊은 세대마저 세속화시키고 기득권층처럼 서열화, 계급화에 ...

    한국경제 | 2014.07.25 07:00

  • thumbnail
    기업에 돈 벌어주는 빅데이터…먼저 자료부터 축적하라

    ... 머물던 품목별 수요예측 정확도를 빅데이터 기법을 활용해 89%까지 올렸다고 한다. 그만큼 재고 부담은 줄이면서 수익을 늘릴 수 있었을 것이다. 공공부문도 예외는 아니다. 이미 잘 알려져 있다시피, 미국 뉴욕경찰은 데이터 분석을 통해 범죄를 사전에 예측하고 대비한 결과 강도 범죄는 3%, 살인은 4% 줄일 수 있었다. 빅데이터에 대한 회의론도 적지 않다. 무엇보다 빅데이터의 예측 결과가 기대했던 만큼 정확하지 않다는 것이다. 하지만 여기에는 한 가지 큰 오해가 ...

    한국경제 | 2014.07.25 07:00

  • thumbnail
    '사극 빅3′② '군도' '명량' '해적', 감독과 의리(?)로 뭉친 배우들

    ...squo;, 올 여름 ‘사극 빅3’로 불리는 작품이다. 흥미로운 점은 각 영화 모두 감독과 전작부터 이어지는 ‘의리’(?)의 배우들이 가득하다는 점이다. 참고로 윤종빈 감독은 ‘범죄와의 전쟁’에 이어 다시 한 번 쇼박스와 ‘군도’를 작업하며 인연을 이었다. 반면 김한민 감독은 롯데에서 CJ로, 이석훈 감독은 CJ에서 롯데로 각각 변경했다. # ‘군도’로 ...

    모바일한경 | 2014.07.25 04:01 | 황성운

  • thumbnail
    '사극 빅3′① 화려한 '군도' vs 묵직한 '명량' vs 코믹한 '해적'

    ...rsquo;으로 많이 웃으면서 여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 ‘군도’의 화려함 ‘사극 빅3’ 중 ‘군도’는 가장 화려한 진용이다. ‘범죄와의 전쟁’으로 평단과 대중을 모두 만족시킨 윤종빈 감독 그리고 윤 감독의 영화적 동지인 하정우만으로도 기대가 모아진다. 그런데 여기에 강동원이 더해졌다. 더욱이 군 제대 후 그의 첫 복귀작이다. ‘군도’를 ...

    모바일한경 | 2014.07.25 03:43 | 황성운

  • `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 자신 찌른 친 형과 통화 "보고싶다"

    ... 드러냈다. 그러나 장재범은 그 말에 비웃었다. 전화를 끊은 장재범은 "다 컸네, 우리 재열이"라고 한 숨을 내신 뒤 자신의 방으로 돌아갔다. 장재열의 친구는 장재열을 위해 조동민(성동일)에게 연락했다. 그는 "형이 청소년 범죄자들만 상담해주는 걸 알고 있다. 이번 한 번만 해달라. 신세를 꼭 갚고 싶어서 그렇다. 이 사람 한 번만 만나보라"고 부탁했다. 간곡한 부탁에 조동민은 누군지 물었다. 돌아온 답변은 "자기가 절대 살인을 하지 않았고 동생이 했다고 ...

    한국경제TV | 2014.07.25 01:59

  • thumbnail
    [천자칼럼] 아지트

    ... 숨어들어 저항을 벌인 것도 6·25전쟁 때였다. 저항세력들의 각종 아지트가 영화의 단골 소재인 것도 그런 독특한 역사적 배경과 숨고 쫓는 과정만큼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장면도 없기 때문일 것이다. 법망을 피하려는 범죄자들도 종종 아지트로 숨어든다. 하지만 그 결말은 대부분 비극적이다. 특히 범죄자가 일국의 통치자였거나 큰 영향력을 행사했던 인물일수록 더욱 그렇다. 2003년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이 수염 덥수룩한 얼굴로 지하 은신처에서 ...

    한국경제 | 2014.07.24 20:31

  • thumbnail
    '사극 빅3'② '군도' '명량' '해적', 감독과 의리(?)로 뭉친 배우들

    ... 쇼박스('군도'), CJ('명량'), 롯데엔터테인먼트('해적') 등 메이저 투자 배급사의 자존심 승부기도 하다. 흥미로운 점은 각 영화 모두 감독과 전작부터 이어지는 '의리'(?)의 배우들이 가득하다는 점이다. 참고로 윤종빈 감독은 '범죄와의 전쟁'에 이어 다시 한 번 쇼박스와 '군도'를 작업하며, 인연을 이었다. 반면 김한민 감독은 롯데에서 CJ로, 이석훈 감독은 CJ에서 롯데로 각각 체인지 했다. # '군도'로 이어진 '범죄와의 전쟁' 식구들 영화 ‘범죄와의 ...

    텐아시아 | 2014.07.24 18:09 | 황성운

  • thumbnail
    '사극 빅3'① 화려한 '군도' vs 묵직한 '명량' vs 코믹한 '해적'

    ... '해적'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군도'로 즐겁고, '명량'으로 감동받고, 우리 '해적'으로 많이 웃으면서 여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 '군도'의 화려함 '사극 빅3' 중 '군도'는 가장 화려한 진용이다. '범죄와의 전쟁'으로 평단과 대중을 모두 만족시킨 윤종빈 감독 그리고 윤 감독의 영화적 동지인 하정우만으로도 기대가 모아진다. 그런데 여기에 강동원이 더해졌다. 더욱이 군 제대 후 그의 첫 복귀작이다. '군도'를 향한 높은 기대치는 영화의 완성도나 ...

    텐아시아 | 2014.07.24 18:06 | 황성운

  • [리뷰] '군도' 무게를 버려라, 웃음에 충실한 오락영화

    '비스티보이즈'(2008), '범죄와의 전쟁'(2011)을 통해 특정 집단의 세계를 냉정한 시선으로 파헤치고 이를 세밀하게 그려냈던 윤종빈 감독이 이번에는 조선시대를 조명했다. 계급사회 중에서도 천민으로 분류되는 '군도'와 그들이 이루어낼 '민란의 시대', 이 두 가지 키워드는 사회전반의 이면을 통렬하게 파헤쳐 온 윤종빈 감독에게 안성맞춤일 터였다. 그러나 뚜껑을 연 '군도: 민란의 시대'(이하 '군도')는 당초 기대와는 달랐다. 비장한 기운이 ...

    한국경제TV | 2014.07.24 17:32

  • '인천 모자 살인' 피고인 2심서 무기징역으로 감형

    ... 정씨가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는 점 등도 함께 고려했다. 재판부는 "사실조회를 통해 확인한 지난 10년간의 사형 판결 사건 16건을 보면 13건은 다수 피해자에 대한 살인, 강도 등 다른 범행과 결합된 범죄, 더 잔혹한 살해 방법을 쓴 사건"이라며 "정씨의 죄질보다 더 중한 사안인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이어 "피해자의 자매를 비롯해 외삼촌, 고모 등 친척 모두가 선처를 구하는 탄원서를 ...

    연합뉴스 | 2014.07.24 1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