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66901-166910 / 195,7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수철 공포 탓? 베이비시터·공부방 알바채용 증가

    [한경닷컴] '조두순'부터 '김수철'까지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반인륜적인 범죄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의 걱정이 깊어지고 있다. 이러한 학부모들의 우려를 타고 이른바 '김수철 사건'이 언론에 공개된 지난 8일 이래 공부방,베이비시터 등 강사/교육 업종의 아르바이트생 채용공고가 증가하고 있다. 23일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몬이 지난 8일부터 21일까지 2주간 사이트에 등록된 채용공고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아르바이트 채용공고 ...

    한국경제 | 2010.06.23 00:00 | rang

  • "피의사실 공표죄, 알권리와 조화돼야"

    ... `피의사실공표의 허용범위와 한계'라는 논문을 통해 "피의자의 인격권을 보호하기 위해 형법에 피의사실공표죄를 두고 있지만, 인격권도 일정한 경우 제한될 수 있으므로 최소한의 범위에서 피의사실을 공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수사기관은 심각한 범죄를 국민에게 알릴 책무도 있으므로 중대범죄의 수사과정이나 결과는 국민의 이익을 위해 공표가 허용돼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다만 이때 공표의 필요성과 공익성, 공표된 피의사실의 객관성과 정확성, 공표절차와 형식의 정당성, 표현방법의 ...

    연합뉴스 | 2010.06.23 00:00

  • [檢, 범방위와 절연…'수호천사' 어쩌나]

    검찰이 '검사 스폰서 파문'의 여파로 범죄예방위원회(범방위)와의 관계를 단절함에 따라 김수철 사건처럼 갈수록 흉포해지는 범죄 예방활동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특히 검찰과 범방위가 그동안 의욕적으로 추진해온 '수호천사운동'이 이번 일로 위축되는 게 아니냐는 걱정이 크다. 수호천사운동은 범죄에 노출되기 쉬운 아동과 민간 자원봉사자인 범죄예방위원이 1대1 결연을 맺어 등하굣길 동행, 방과후 아동지도 상담 등 맞춤형 지원을 하는 캠페인이다. ...

    연합뉴스 | 2010.06.23 00:00

  • 천안함 허위사실 유포 10명 불구속ㆍ약식기소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위재천 부장검사)는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휴대전화와 인터넷으로 허위 사실을 퍼뜨린 혐의(전기통신기본법 위반)로 김모씨 등 3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은 혐의가 비교적 가벼운 이모씨 등 7명은 벌금 200만~500만원에 약식기소하고, 현역 군인 신분인 정모씨는 군검찰에 넘겼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5월25일 휴대전화의 발신자 번호를 바꿔 국방부에서 보내는 것처럼 꾸미고서 "북한의 침공으로 전쟁이 ...

    연합뉴스 | 2010.06.23 00:00

  • thumbnail
    공연계 '男·男 2인극' 인기 몰이…이유는 뭘까

    ... 대학로 동숭아트센터 동숭홀. 오는 11월14일까지 공연하는 '쓰릴미'도 월드컵 열기에 아랑곳없이 공연마다 유료관객 점유율이 70~80%에 달하고 있다. 이 작품은 1924년 시카고를 떠들썩하게 했던 12세 소년 살인 사건을 다룬 범죄심리극.당시 용의자는 19세의 법대 졸업생인 '나'와 '그'였다. 동성애와 유괴 살인이라는 소재에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과 강렬한 노래가 보태졌다. 2008년 국내에 처음 소개된 코미디 연극 '웃음의 대학'은 대학로의 아트원씨어터와 ...

    한국경제 | 2010.06.23 00:00 | 문혜정

  • 범죄 피해위험 아동 집중 보호

    부모나 친지로부터 보호를 받지 못해 성폭력 범죄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홀로 남은 아동'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대책이 마련됩니다. 정부는 여성가족부 차관 주재로 관계 부처 합동 '아동·여성보호대책 추진점검단' 10차 회의를 열고, 홀로 남은 아동을 전문 인력과 1대 1로 결연시켜 이들이 아동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습니다. 또 성폭력 피해아동의 부모나 가족의 정신적 고통과 충격을 완화하고 건강한 가족기능 회복을 돕기 위한 '가족보듬사업'을 ...

    한국경제TV | 2010.06.22 00:00

  • '희대의 탈옥수' 신창원 일반교도시설로 이감

    '희대의 탈옥수' 신창원이 일반 수형자들과 함께 생활하는 교도시설로 이감됐다. 법무부는 22일 신창원 등 일부 흉악범죄자들을 중경비시설인 청송 제2교도소에서 일반경비시설인 청송 제1교도소로 이감했다고 밝혔다. 신 씨와 함께 이감된 범죄자 중에는 '박근혜 테러범'으로 알려진 지충호도 포함됐다. 이들이 제2교도소 들어간 지 약 1년 만에 제1교도소로 옮기게 된 이유는 그동안 큰 문제를 일으키지 않고 비교적 모범적인 수형생활을 해 온 점이 고려됐다고 ...

    한국경제 | 2010.06.22 00:00 | minari

  • 당정, `화학적 거세법안' 6월국회 처리추진

    정부와 한나라당은 아동 성범죄 대책의 일환으로 6월 임시국회 중 `화학적 거세' 법안 처리를 추진할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당정은 23일 오전 국회에서 김무성 원내대표, 고흥길 정책위의장, 주성영 아동성범죄 대책특위 위원장과 법무.교과.여성가족.보건복지 차관, 경찰청 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동성범죄 대책 당정회의를 갖고 화학적 거세제도 도입 문제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성범죄의 경우 재범률이 높다는 ...

    연합뉴스 | 2010.06.22 00:00

  • 초등생이 빈 교실서 장애여학생 성폭행

    ... 울산지방경찰청은 원스톱기동수사대를 가동해 교육청과 해당 학교를 통해 진상 파악에 나섰다. 이 사건은 경찰이나 원스톱지원센터 등에 신고 또는 고소ㆍ고발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 사건의 경우 신속한 조사와 해결이 중요한 성범죄며, 가해 학생들의 혐의가 인정될 경우 선도와 추가 사건 예방을 위해 처벌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C양의 보호자가 동의하면 보호자가 참여한 가운데 C양을 조사할 방침이며, 피해 진술이 확보될 경우 A, B군에 대해서도 보호자 ...

    연합뉴스 | 2010.06.22 00:00

  • 병무청, 신체등위 7급 재검기간 2년으로 확대

    병무청은 불법으로 병역을 면제받는 범죄 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신체등위 7등급을 받은 신체검사자에 대한 재검 기간을 기존 1년에서 2년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병무청은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리는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앞서 제출한 업무보고를 통해 불법 병역면제 방지를 위해 이 같은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히고 불법 병역면제 의심자에 대한 확인검사 제도 도입 등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병무청은 이 같은 내용을 이달 내로 입법예고하고 오는 8월 국회에 ...

    연합뉴스 | 2010.06.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