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6621-176630 / 203,7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실전 고전읽기] 40. 칼 폴라니「거대한 변환」

      ... 꼬리표를 달고 있는 '인간'이라는 육체적 심리적 도덕적 실체마저 소유자가 마음대로 처리하게 된다. 인간들은 갖가지 문화적 제도라는 보호막이 모두 벗겨진 채 사회에 알몸으로 노출되고 결국 쇠락해 간다. 그들은 악덕,인격 파탄,범죄,굶주림 등을 거치면서 격동하는 사회적 혼란의 희생물이 된다. 자연은 그 구성 원소들로 환원되어 버리고,주거지와 경관은 더럽혀진다. 또 강이 오염되며,군사적 안보는 위협 당하고 식량과 원자재를 생산하는 능력도 파괴된다. 마지막으로 ...

      한국경제 | 2009.10.30 13:56 | 박정호

    • 법원장, 아동성범죄 형량조정 워크숍

      대법원은 30일 경기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각급 법원장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워크숍을 열었다. 법원장들은 '조두순 사건'과 관련해 대법원 양형위원회 상임위원에게 아동성범죄 형량조정 논의에 관한 내용을 보고받고,국정감사에서 지적된 사항들을 중심으로 법원 운영 전반의 개선점을 모색했다. 조성근 기자 trut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10.30 00:00 | 김상철

    • 검찰, 실업급여 부정수급자 18명 적발

      `생계형 범죄' 감안해 자진 신고 권유 서울동부지검은 일을 하면서도 실업급여를 받은 혐의(고용보험법 위반)로 김모(32)씨 등 18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서울 성동구의 한 구두제조업체에 일자리를 갖고 있으면서도 서류상 퇴직 처리된 점을 이용해 2007년 8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200만∼400만원씩 총 7천1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업체는 경영상 어려움으로 매월 일정한 급여를 지급하지 ...

      연합뉴스 | 2009.10.30 00:00

    • 흉악범 유전자DB에 年140억원 소요

      시행 첫해 檢 53억원, 警 88억원 성범죄나 살인 등 강력범죄자의 유전자(DNA)를 데이터베이스(DB)로 구축하는데 연간 140억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법무부가 `DNA 신원확인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안'을 국회에 제출하면서 첨부한 비용추계서에 따르면 2010년 한 해 동안 검찰 53억여원, 경찰 88억여원 등 모두 141억6천300여만원이 유전자DB 구축에 소요된다. 법안이 통과되면 검ㆍ경은 살인, 아동ㆍ청소년 상대 ...

      연합뉴스 | 2009.10.30 00:00

    • '남편사망 허위신고'…12억 보험금 타내 8년간 호화생활

      ... 위장하고,부인은 거액의 보험금을 타내 8년 가까이 유령 호화생활을 한 40대 부부가 공소시효를 6개월 앞두고 검찰에 붙잡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백기봉)는 허위사망 신고로 보험금 11억7400만여원을 챙긴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로 정모씨(45)와 부인인 서모씨(41)를 구속 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정씨는 2002년 1월 지인 송모씨와 경남 통영시 사량도 갯바위에서 낚시를 하던 중 낚싯대를 부러뜨리고 신발을 벗어 놓아 ...

      한국경제 | 2009.10.30 00:00 | 임도원

    • 화려했던 유령생활 7년… 보험사기 부부 기소

      ... 뿐 그는 끝내 발견되지 않아 사망 처리됐다. 정씨의 부인 서모(41)씨는 다음해 남편이 실종 2개월 전에 가입한 3개의 보험사에서 사망 보험금 11억7천400여만원을 받았다. 이후 정씨는 잊힌 사람이 됐으나 최근 금감원 보험범죄신고센터에 그가 생존해 있다는 제보가 접수됐다. 검찰은 보험범죄전담반을 현장에 급파, 정씨가 살아 있는 것을 확인하고 검거했다. 조사 결과 그는 위조한 운전면허증과 타인 명의의 휴대전화를 지니고 대전과 부산 등을 떠돌며 도피 생활을 ...

      연합뉴스 | 2009.10.30 00:00

    • 시진핑에 이어 보시라이도 장쩌민의 그늘로(?)

      ... 주목된다.시진핑 국가부주석이 최근 독일을 방문,앙겔라 메르켈 총리에게 장 전주석의 책을 선물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장쩌민이 여전히 살아있는 권력임을 암시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충칭시 관영지인 충칭일보는 “우리를 분노케 하는 범죄를 쓸어버리는 것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장 전주석의 말을 인용하며 범죄와의 전쟁의 당위성을 강조한 보시라이 서기의 기사를 대대적으로 보도했다.보시라이 서기는 조폭을 소탕하면서 부패관리들을 척결,국민적 인기가 치솟고 있는 인물이다.상무부장(장관) ...

      한국경제 | 2009.10.30 00:00 | 강현철

    • 이귀남 "효성 의혹, 단서 나오면 재지휘"

      ... "그러나 지금까지 확정된 방안은 아무 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사관행 선진화 방안에 대해 "대검이 여러 방안을 강구 중인데 종합안을 보고받지 못했다"면서 "조만간 과잉.별건수사 배제 등의 개선안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성범죄 처벌 강화와 관련, "처벌을 강화는 방안도 검토 중이지만 처벌만이 능사가 아니다"면서 "범정부 차원의 성범죄 예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대구법원.검찰청사의 이전을 두고 "재건축 또는 이전을 먼저 논의하고, 이전할 경우에 ...

      연합뉴스 | 2009.10.30 00:00

    • `조폭범죄의 진화' 공사비 부풀려 호텔 강탈

      ... 리모델링을 해주면서 공사비를 부풀리는 수법으로 110억원대 호텔 2개를 빼앗은 신흥 조직폭력배가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리모델링 공사대금을 제때 갚지 않는다는 이유로 남의 호텔경영권을 빼앗은 혐의(폭력행위처벌법상 범죄단체구성 및 활동 등)로 조직폭력배 `연합고흥식구파' 두목 성모(35)씨 등 3명을 구속하고 1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성씨 등 일당은 2007년 7월 강원 인제군의 한 호텔 경영자 박모씨에게 개축공사를 ...

      연합뉴스 | 2009.10.29 00:00

    • 공사비 부풀려 호텔 강탈…조폭일당 검거

      호텔 리모델링 공사를 맡아 비용을 부풀리는 수법으로 110억원대 호텔 2곳을 빼앗은 조직폭력배가 적발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리모델링 공사대금을 제때 갚지 않는다며 호텔경영권을 빼앗은 혐의(폭력행위처벌법상 범죄단체구성 및 활동 등)로 조직폭력배 '연합고흥식구파' 두목 성모씨(35) 등 3명을 구속하고 1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성씨 등은 2007년 7월 강원 인제군의 호텔 경영자 박모씨에게 개축 공사를 해주겠다고 ...

      한국경제 | 2009.10.29 00:00 | 박기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