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5901-185910 / 195,6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EU, 9월 국제회계규정 단일화협상 착수"

    ... 말했다. 도슨은 "사람들이 미국의 경우 (기업회계관행이) 가장 깨끗할 것으로 기대했으나 실상은 다르게 나왔다"고 비판했다. 그는 "선진국이 개도국에 비해 나은 것이 있다면 상대적으로 탄탄한 사법 시스템"이라면서 "선진국에서는 금융 범죄를 범했을 경우 확실히 감옥에 간다는 점이 다를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프랑스의 프랑시스 메르 경제재무장관은 12일자 프랑스 경제지 레제코 회견에서 "기업 회계정보의 질이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이 미국에 비해 확실히 정확하다는 ...

    연합뉴스 | 2002.07.13 00:00

  • 성인사이트 전문 해커 구속

    경남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반은 13일 국내.외 유료 성인사이트를 상습적으로 해킹해 음란물을 불법유포하고 광고수수료를 챙긴혐의(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로 김모(33.부산시 해운대구 중1동)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000년 3월부터 최근까지 미국 웹서버를 임대받아 음란사이트를 개설, 불특정 네티즌 1만4천여명에게 '골든아이'라는 해킹 프로그램을유포하고 이 프로그램으로 국내.외 1천500여개의 유료 성인사이트의 ...

    연합뉴스 | 2002.07.13 00:00

  • "대사구속, 은행비밀법 폐지압력 빌미"..스위스언론

    ... 발생했다고 꼬집었다. 이 신문은 "정부의 판단실수는 폐쇄되고, 비전이 결여된, 강대국들로부터 스스로를 격리하려는 국가를 상징하는 것이다. (EU와) 협상과 조약을 체결하려는 시점에서, 이번 일은 대사에 의해 저질러진 다른 어떠한 범죄보다도 중대한 의미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리뷘 드 주네브'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스위스 은행비밀법의 정당성에 대한의문이 또다시 도마위에 오르게 됐다고 보도했다. 독어 일간지인 `노이어 취리허 차이퉁'은 대사 구속사건은 ...

    연합뉴스 | 2002.07.13 00:00

  • [숫자로 본 세상] 사이버범죄 작년 13배 급증 33289건

    인터넷 활성화로 사이버 범죄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12일 경찰청이 펴낸 '경찰백서'에 따르면 사이버범죄 발생 건수는 지난해 모두 3만3천2백89건으로 전년도 2천4백44건에 비해 13.6배 늘어났다. 범죄 유형을 살펴보면 △인터넷 사기범죄가 1만4천1백72건(42.6%) △해킹 등 사이버테러형 범죄 1만6백38건(32.0%) △개인정보 침해와 사이버 명예훼손, 음란.도박사이트 운영 8천4백79건(25.4%) 등의 순이다. 이정호 기자 ...

    한국경제 | 2002.07.12 00:00

  • 부시, 기업범죄 척결 태스크포스팀 첫 회의 소집

    미국 기업들의 회계부정 스캔들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이 12일 백악관에서 기업 범죄 척결을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불러 첫 회의를 개최하도록 했다. 부시 대통령은 지난 9일 기업 범죄 근절책의 하나로 래리 톰슨 법무부 부장관이이끄는 태스크포스팀을 설치했음을 발표하면서 오는 19일까지 첫 회의를 개최하도록지시한 바 있다. 부시 대통령은 그러나 이날 갑자기 일정을 변경, 태스크포스팀의 실질적인 본부역할을 하는 법무부가 아닌 ...

    연합뉴스 | 2002.07.12 00:00

  • 작년 강력사건.사이버범죄 급증

    살인 및 강.절도 등 강력사건이 꾸준히 증가하고있으며, 인터넷 매체 증가에 따른 사이버 범죄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불법체류 외국인 증가에 따른 외국인 범죄와 성폭력 및 가정폭력도 증가한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청은 12일 `경찰백서'을 통해 지난해 우리 사회에서 발생한 범죄의 특징을살인 및 강.절도 증가, 해킹 등 사이버범죄 증가, 불법체류 외국인 범죄 증가 등으로 요약했다. ◆ 살인 및 강.절도 증가 = 지난해 살인 및 강.절도 ...

    연합뉴스 | 2002.07.12 00:00

  • 비리의혹 國調.특검 '전면전'

    ... 문제를 집중 추궁하겠다"며 "김홍업씨 비리의 경우 법사.정무.정보위 등 여러 상임위에 문제가 걸린 만큼 따로 특위를 구성해 종합적으로 진상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형근 권력형비리진상조사특위 위원장은 "김홍업씨의 모든 범죄사실은 이권에 개입해 돈을 모은 권력형 비리의 대백과사전"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와 함께 임동원 신건 등 전.현직 국정원장의 즉각 파면을 주장했다. ◆ 민주당 =지도부가 전면에 나서 이회창 후보 공격을 주도하고 있다. 그간 제기됐던 ...

    한국경제 | 2002.07.12 00:00

  • 외국인 무용수 초청 인신매매 윤락강요

    ... 외국인 여성 20여명을 같은 수법으로 팔아넘긴 혐의다. 윤락업주 편씨 등은 외국인 무용수를 경기도 동두천시 광암동 업소에 감금, 폭행하며 윤락행위를 강요하고 화대 등 2억5천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를 당한 외국인 여성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피의자들을 상대로 또 다른 범죄를 추궁하는 한편 다른 외국인 여성 초청업체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lilygardener@yna.co.kr

    연합뉴스 | 2002.07.12 00:00

  • 한나라 장관 경질사유 추궁

    ... 사실을 볼 때 대통령이 책임질 단계가 아닌가 생각된다"면서 "국정조사와 특검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대통령 탄핵까지 연결지어 이 문제를 다룰 수 밖에 없다"고주장했다.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논평에서 "임동원 청와대 특보와 신 건 국정원장은 국정원의 수장으로 재직하며 민간인에 불과한 대통령 아들을 수시로 만나 뇌물성 떡값을 제공한 국기문란 범죄 혐의자"라며 이들의 해임과 사법처리를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

    연합뉴스 | 2002.07.12 00:00

  • 풍산, 주식 불공정거래 근절다짐

    ... 근절 결의문을 채택, 회사 홈페이지 접속 때마다 팝업창으로 뜨도록 함으로써 사내외에 이같은 의지를 천명하고 있다. 결의문에서 임직원들은 "주식 불공정거래행위는 회사의 이미지 손상은 물론 건전한 투자자의 피해를 야기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회사와 투자자를 보호하고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불공정거래 근절에 앞장서겠다"는 결심을 밝혔다. 풍산 임직원은 실천과제로 ▲내부정보 관리에 만전을 기해 미공개정보 이용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허위표시 및 ...

    연합뉴스 | 2002.07.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