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6021-186030 / 196,0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기도내 외국인 범죄 증가

    국내에 체류중인 외국인이 저지르는 범죄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경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6월말 현재 도내에서 발생한 외국인범죄는 모두 210건(297명)으로 65명이 구속되고 209명이 불구속입건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발생한 174건에 비해 20% 증가한 수치다. 유형별로는 폭력 103건, 절도 43건, 지능범 18건, 강간 7건, 살인 및 강도 각 5건, 성범죄 4건, 기타 25건이다. 경찰은 지난 월드컵을 ...

    연합뉴스 | 2002.08.04 00:00

  • "국내 폭력조직 `야쿠자화' 심각"

    국내 폭력조직들이 일본 야쿠자를 모방, 기업화하고 있으며 해외진출을 통해 현지 한국인 갱단과 연계를 모색하는 등 국제 범죄조직으로 탈바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본의 야쿠자가 한국을 새로운 활동무대로 택해 국내 폭력조직에게 불법 자금 및 조직 관리를 전수하고 있으며, 한.일 양국 폭력조직의 파이프 역할은 한국계야쿠자들이 맡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서대문경찰서 박건찬(경정) 교통과장은 4일 일본 도쿄도립대학 법학부 석사학위 논문인 ...

    연합뉴스 | 2002.08.04 00:00

  • 무상증자로 얻은 주식, 뇌물 해당 안돼

    ... 추가로 주식을 얻었더라도 추가분은 뇌물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지법 남부지원 형사합의1부(재판장 민중기 부장판사)는 4일 투자심사 편의를 봐준 대가로 코스닥등록을 앞둔 벤처기업 I사 주식을 사들인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수재 등)로 구속기소된 모 은행 전 지점장 김모씨에 대해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3년 등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씨가 일반인이 살 수 없는 코스닥등록 예정 주식 4천주를 사들였다"며 "장래 주가 상승에 따른 차익을 ...

    한국경제 | 2002.08.04 00:00

  • "무상증자로 얻은 주식,뇌물 해당 안돼"

    ... 추가분은 뇌물에 해당하지않는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지법 남부지원 형사합의1부(재판장 민중기 부장판사)는 4일 투자심사 편의를 봐준 대가로 일반인이 살 수 없는 코스닥 등록을 앞둔 벤처기업 I사 주식을 사들인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수재 등)로 구속기소된 모 은행 전 지점장 김모씨에 대해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3년 및 추징금 2억4천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씨가 예정대로 6개월뒤 I사가 코스닥에 등록될 경우 주가가 폭등할것을 알면서 I사에 요구해 ...

    연합뉴스 | 2002.08.04 00:00

  • 40℃ 고온 8월 정국

    ... 따라, 현재 비교적 순항중인 이 후보나, 의혹을 제기해온 민주당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 어느 한쪽이 결정적인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여기에 5일 미국에서 예정된 `안풍' 사건의 주역 이석희(李碩熙) 전 국세청 차장의 범죄인인도 재판도 정국을 긴장시키는 변수다. 8.8 재보선 결과와 그에 따른 민주당의 신당 창당을 둘러싼 민주당 안팎의 각정치세력의 이합집산 움직임 역시 8월 정국을 바쁘게 만듦으로써 평소의 `하한(夏閑)정국'이라는 말을 무색케 할 전망이다. ...

    연합뉴스 | 2002.08.04 00:00

  • "경찰보관 지문 반환.폐기해야" 첫소송

    ... 대한 원상회복을 통해 침해된 권리를 구제하기 위해 소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또 "국가기관의 개인에 대한 정보수집은 목적 및 범위가 명확해야 할 뿐아니라 사용에 있어서 투명성이 확보돼야 한다"며 "피고가 주장하는 대로 범죄피의자 검거 등의 목적을 위해 피고의 십지지문을 수집, 관리할 필요가 있는지 의심스러우며 수집 방법도 현행법을 현저히 위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지난해 12월 인터넷을 통해 모집한 199명의 네티즌과 함께 경찰청장을상대로 ...

    연합뉴스 | 2002.08.04 00:00

  • [8.8 현장] 서울지역 유세전 치열

    ... 이우재(李佑宰) 후보는 "현정권 임기동안 청와대 일용직부터 대통령 아들 등 50명이 비리로 구속됐다"며 "국민앞에 사죄하고 반성해야할 정권이 집권연장을 위한 공작.모략정치를 자행하고 있다"고 공격했다. 민주당 이목희(李穆熙) 후보는 "이회창 후보의 아들 병역비리 은폐사건에 부인,동생, 사위, 아들 등 온가족이 등장하고 있다"면서 "이 후보 집안은 법조집안이 아니라 범죄집안"이라고 맞섰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

    연합뉴스 | 2002.08.04 00:00

  • "경찰보관 지문 반환.폐기해야" 첫소송

    ... 대한 원상회복을 통해 침해된 권리를 구제하기 위해 소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또 "국가기관의 개인에 대한 정보수집은 목적 및 범위가 명확해야 할 뿐아니라 사용에 있어서 투명성이 확보돼야 한다"며 "피고가 주장하는 대로 범죄피의자 검거 등의 목적을 위해 피고의 십지지문을 수집, 관리할 필요가 있는지 의심스러우며 수집 방법도 현행법을 현저히 위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지난해 12월 인터넷을 통해 모집한 199명의 네티즌과 함께 경찰청장을 상대로 ...

    연합뉴스 | 2002.08.04 00:00

  • `병역' `방북` 공방 계속-한나라

    ... 계속하는 동시에 민주당 한화갑(韓和甲)대표의 방북 검토에 대한 의혹을 거듭 제기했다. 서청원(徐淸源) 대표는 주요 당직자회의에서 법사위원들의 검찰방문에 대한 민주당의 공격과 관련, "옷로비 사건때 법무장관이 구속됐고, 검사장이 피의자의 범죄사실을 흘리는등 정권의 시녀역할을 해와 국민이 믿지않기 때문"이라며 "정당한 정당활동"이라고 반박했다. 김영일(金榮馹) 사무총장도 "국민적 의혹을 갖고 있는 민감한 사안에 대해 공정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한 것을 국기문란으로 호도하는 것은 ...

    연합뉴스 | 2002.08.03 00:00

  • `병역' `방북' 공방 계속-민주

    ... 국기문란.불법만행 규탄대회'를 열어 한나라당을 성토했다. 노 후보는 한나라당의 검찰청 항의방문에 대해 "검찰총장을 불러다 놓고 이회창후보 아들 병역비리 은폐의혹과 이 후보의 최규선씨 20만달러 수수의혹 사건 수사를 그만두라고 협박했다"면서 "이런 범죄 정당과 후보에게 정권을 맡길 만큼 국민은 어리석지 않다"고 맹공했다. 한 대표도 "한나라당 의원들이 수사검사가 특정지역 사람이므로 바꾸라고 한 것은 정말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권력기관을 자기 뜻대로 움직이게 했던 과거 독재정권의 ...

    연합뉴스 | 2002.08.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