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6161-186170 / 203,8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찰 밤샘조사 금지ㆍ피해자 정신장애 치료

      ... 예상된다. 경찰청은 4일 인간의 존엄과 가치 등을 규정한 헌법 10조와 4대 실천과제를 상징해 명명한 인권보호 종합추진계획 `프로젝트(PROJECT) 1004'를 발표했다. 이 계획은 ▲피의자 인권보호를 위한 수사환경 개선 ▲범죄 피해자 지원활동 강화 ▲사건관계인 인권침해 방지 ▲유치인 보호체계 개선 등으로 짜여져 있다. 먼저 경찰은 심야조사를 원칙적으로 자정까지로 제한하되 피조사자의 동의를 받았거나 자정 이후 조사하지 않으면 오히려 귀가가 늦어질 때 또는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법정 미확인 비디오진술 증거능력 없다"

      ... 성추행한 혐의로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이 선고된 박모(61)씨에 대해 "원심이 절차를 누락한채 피해 아동의 비디오 진술 조서를 유죄증거로 사용한 것은 잘못"이라며 원심을 깨고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21조의2 제3항에 따르면 피해자의 비디오 진술을 유죄증거로 삼기 위해서는 피해자 본인이나 비디오 진술시 동석했던 보호자가 법정에 나와 비디오 진술내용이 사실이라고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국회, IPU서 日교과서왜곡 비판

      ... 의원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 필리핀국제회의센터에서 열린 총회 제1 상임위(평화국제안보위) 첫날 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은 최근 일본의 역사교과서 검정과정에 대해 실망과 분노를 금할 수없다"고 말했다. 제1 상임위는 `전쟁범죄, 반인도적 범죄, 집단 학살 및 테러리즘의예외없는 처벌을 위한 사법체계의 확립과 운영'을 주제로 하고 있다. 서 의원은 "바르고 정확한 역사인식은 반인류범죄의 재발을 예방하는데 필수적인 요건"이라며 "따라서 사실과 높은 도덕 기준에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공판중심주의 막올랐다 ‥ 검찰 조서없이 증인진술로 유·무죄 판결

      '공판중심주의'의 원칙이 구체적으로 적용되는 강동시영아파트 사건의 심리가 4일부터 본격화된다. 공판중심주의란 검찰의 수사기록을 바탕으로 유·무죄를 판단해온 기존 '조서재판' 방식에서 벗어나 구두변론 등 법정 진술을 토대로 형사범죄의 실체를 가리는 형사재판 방식이다. 피고인의 방어권을 강화, 공정한 재판을 받을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에 따라 2003년 제도가 도입됐지만 그동안 거의 활용되지 않았다. 강동시영아파트 사건 담당 재판부인 서울중앙지법 ...

      한국경제 | 2005.04.03 00:00

    • 쇠젓가락으로 위협해 부녀자 20여명 성폭행

      경기도 수원 남부경찰서는 3일 쇠젓가락을 흉기인 양 들이대며 위협해 수십차례에 걸쳐 부녀자를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박모(39.무직)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2월13일 오전 2시30분께 수원시 권선구 모 원룸 2층A(28.여)씨 집에 가스배관을 타고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현금과 수표 130여만원을 빼앗는 등 지난 2003년 10월부터 최근까지 부녀자 22명을 성폭행하고 금품을 ...

      연합뉴스 | 2005.04.03 00:00

    • 억대 담배털이 30대 2명 영장

      경기도 이천경찰서는 2일 상점에 침입, 상습적으로 담배를 훔쳐온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 상 절도)로 염모(39.광주 동구)씨 등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또 이들로부터 훔친 담배를 사들인 혐의(장물취득)로 김모(45.광주시 북구)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담배 300여포를 압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9일 오전 3시께 이천시 송정동 박모(36)씨의 상점에 절단기로 출입문을 따고 들어가 담배 60포(400만원 상당)를 ...

      연합뉴스 | 2005.04.02 00:00

    • 北신문 "日 위안부범죄 시효없다"

      북한 노동신문은 1일 일본군 위안부 범죄를 절대로 덮어버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논평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자민당간사장 대리와 나카가와 쇼이치(中川昭一) 경제산업상 등 일본 극우익 정객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NHK특집 프로그램에 외압을 행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아베 간사장 대리가 2000년 12월 도쿄(東京) '여성 국제전범법정'에 참가했던 북한 관계자들을 공작원이라고 주장하고 △일본 '새 ...

      연합뉴스 | 2005.04.01 00:00

    • 경찰서 유치장 '외국인 방' 시범운영

      ...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들 경찰서는 유치장 내 1개 방을 외국인 피의자를 위한 전용 방으로 운영하며,외국인 방에는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등 8개 국어로 만들어진 유치인 일과표와 안내문이 비치된다. 경찰 관계자는 "외국인 범죄가 매년 급격히 늘고 있어 외국인 피의자만을 위한유치장 시설이 필요해졌다"며 "문화와 관습 등의 차이를 고려해 급식과 신체검사복등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ssahn@yonhapnews

      연합뉴스 | 2005.04.01 00:00

    • 여야 일본 안보리 진출반대 결의안 추진

      ... 국회의원모임' 회장인열린우리당 강창일(姜昌一) 의원은 여야의원 100명의 서명을 받아 일본의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에 반대하는 결의안을 공동 발의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강 의원 등은 결의안에서 "전범국 일본이 과거 전쟁범죄에 대한 진실한 사죄와반성없이 아시아 지역을 대표하는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지위를 획득하는 것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결의안은 또 "국회는 일본이 올바른 과거청산을 하지 않는 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을 ...

      연합뉴스 | 2005.04.01 00:00

    • 경제사범 등 수배자 2천251명 검거 .. 경찰청

      경찰청은 2월 15일부터 45일간 경제사범 등 주요수배자 일제검거를 실시해 수배자 2천251명(4천923건)을 검거했다고 1일 밝혔다. 죄종별로 보면 폭력범(775명)이 가장 많았고, 사기 등 경제범죄를 5건 이상 저지른 수배자는 558명에 달했다. 수배자들의 평균 수배건수는 2.3건, 평균 도피기간은 1년 5개월이지만, 29건 수배자와 도피생활 10년 4개월을 기록한 수배자도 있었다. 최모(34)씨의 경우 2001년 12월부터 2003년 7월까지 ...

      연합뉴스 | 2005.04.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