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8951-198960 / 202,4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화제의책] '세계로 가는길, 국경은 없다' .. 현장 보고서

      ... 단상들을 담고있다. "룩 이스트"의 기치아래 선진국진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말레이시아는 호스티스의 팁마저도 크레디트카드로 주는 신용사회를 이루었다. 나무 한그루까지도 컴퓨터가 관리하는 첨단 계획도시국가 싱가포르는 부정부패 범죄 쓰레기등이 없는 건전한 시민의식을 갖췄고 이탈리아는 삶의 실용성과 시민을 먼저 생각하는 선진행정을 펴고있다. 저자는 "깨끗한 정치경제, 문화와 역사를 사랑하는 생활문화가 정착된 외국의 모습을 보면서 우리가 부르짖는 선진사회와 ...

      한국경제 | 1995.12.19 00:00

    • [노씨 1차 공판] 전대통령 사상 첫 공판 방청기

      "95고합 1228호, 병합1237호, 병합 1238호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등 사건, 피고인 노태우" 18일 오전 10시2분 서울지법 417호 대법정.재판장인 김영일 형사합의30부 부장판사의 호명과 동시에 헌정 사상 초유의 전직 대통령에 대한 첫공판이 시작됐다. 재판부의 호명이 있자 노태우피고인은 침통한 표정으로 두 손을 앞으로 모아 흰색 솜옷속에 넣은 채 법정으로 입정, 방청석과 재판부에 차례로 고개숙여 인사를 한 뒤 피고인석에 섰다. ...

      한국경제 | 1995.12.18 00:00

    • 노씨 18일 첫 공판 .. 기업총수 등 14명도 함께

      ... 반대 신문은 이날 이뤄지기 어려울 것"이라며 "첫 공판은 의외로 빨리 끝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재판은 12시쯤 점심식사를 위해 한차례 휴정한 뒤 오후 2시30분에 재개된후 오후5시이후 끝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대검 중수부(안강민 검사장)는 17일 노태우전대통령의 특정범죄 가증처벌법(뇌물)사건 공판에 문영호 중수2과장 김진태검사 김필규검사 홍만표검사 등 4명을 참여시키기로 결정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2월 18일자).

      한국경제 | 1995.12.18 00:00

    • "개혁/개방은 변함 없다" .. 러시아 17일 총선

      ... 따라서 러시아의회의 주도권은 이번 총선을 통해 반엘친세력에게 넘어갈 가능성이 높다. 높은 물가고에다 국유기업의 민영화과정에서 발생한 높은 실업률이 노인층 을 중심으로 공산당지배체제에 대한 향수를 불러 일으켰고, 소수민족분쟁과 사회범죄의 증가는 인권문제를 강조하는 민족주의계열 정당의 입지를 강화 시켜 줬다. 그러나 러시아 정세분석전문가들은 어떤 정당도 이번 총선에서 과반수이상 을 득표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같은 반옐친노선을 표방하는 정당들끼리도 ...

      한국경제 | 1995.12.17 00:00

    • [정가스케치] 신한국당, 전과열람 여론 기대

      신한국당은 16일 정치관계법개정 협상과정에서 후보자 질제고를 위해 당이 꼭 관철하려고 하는 범죄전력 열람허용에 대해 야3당이 극구 반대하고 나서자 여론의 엄호사격을 은근히 기대하는 눈치. 신한국당은 이날 고위당직자회의에서 후보자의 범죄열람이 야당의 반대로 무 산될 가능성이 높은데 대해 "꼭 해야하는 것인데 유감스럽다는데 의견을 모았 다"고 손학규대변인이 소개. 손대변인은 야3당이 모두 반대하면 결국 신한국당이 이 부분을 포기할 수 밖 ...

      한국경제 | 1995.12.16 00:00

    • 여야, 통합선거법 개정관련 논의...총무회담

      ... 한해서만 금지시키고 읍.면.동수의 1.5배로 제한한 선거운동원수를 3 배까지 증원하도록 했다. 여야는 이날 국회에서 총무회담을 열어 선거법개정 실무협상에서 합의하지 못한 사항들을 논의,이같이 결정했다. 여야총무들은 그러나 후보자 범죄전력 열람 선거비용인상 선거권자 연령 18세로 하향조정 정당후보자의 기호 고정 기초지방의원선거의 정당 참여허용등은 의견이 대립,합의를 보지 못했다. 또 정치자금법의 국고보조금감축과 지정기탁금제 폐지문제도 여야간에 의견 이 맞서 ...

      한국경제 | 1995.12.16 00:00

    • 5.18 사실상 선고로 궁지벗어 .. 헌재 선고 배경과 의미

      ... 알려짐)을 거의 그대로 전재한 것이어서 상당한 의미를 갖는다. 이는 소위 "성공한 내란을 처벌할 수 있느냐"는 중차대한 문제에 대한 헌재의 공식 입장으로 풀이돼기 때문이다. 반대의견 속에 드러난 헌재 결정내용의 골자는 "범죄행위의 성공 여부에 따라 처벌여부도 좌우된다는 논리는 법의 본질에 반하고 법의 존엄을 해치는 것으로 결코 용인될 수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국가권력의 장악에 성공한 내란행위자에 대해서는 국민으로부터 정당하게 권력을 위탁받은 ...

      한국경제 | 1995.12.15 00:00

    • [천자칼럼] 후보자의 전과

      ... 출마하는 것을 막을 순 없다. 민주국가에서 피선거권을 지나치게 제한한다는 것은 평등의 원칙에 반하며 전과자중에도 전과를뉘우치고 새사람이 된 경우도 있을 수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전과자들의 전과를 분석해보면 일부는 경미한 범죄가 아니라 사기 폭력 강도 강간등 파렴치범이었다는 사실에 새삼 놀라게 된다. 그들이 아무리 개과천선했다고 해도 그들이 우리사회의 지도자가 반드시 되어야 할까하고 생각되기 때문이다. 더구나 그들이 전과사실을 공개하고 유권자의 ...

      한국경제 | 1995.12.15 00:00

    • [정치면톱] 5.18 피해자 명예회복 추진 .. 4당 총무회담

      여야는 14일 광주민주화운동에 가담했다가 재판을 받아 범죄자가 된 사람들이 특별재심을 거쳐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방안을 5.18특별법에 반영하기로 했다. 신한국당 서정화총무는 이날 국회에서 4당총무회담이 끝난뒤 "이같은 내용의 야당안을 일부 수용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서총무는 또 "5.18피해자들에 대해 명예회복조치로 생활비와 의료비를 지원하고 이들을 보훈대상자로 지정,손해배상을 해주는 문제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서총무는 ...

      한국경제 | 1995.12.14 00:00

    • 최근 급증 총기류 밀반입 강력단속...안기부

      ... 올 해만도 11월말 현재 15정에 이르렀다고 14일 발표했다. 특히 최근에는 부여 침투 무장간첩 김동식 사건및 러시아 연방보안부에 적 발된 북한인 한명길의 수중기관청 밀반입 시도사건과 같이 북한이 러시아 마 피아등 국제 범죄조직과 연계,국내에 총기류를 밀반입하려는 징후가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안기부는 이에따라 외국 정보수사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아래 정보를 교환하 는 한편 경찰,관세청등 출입국 관련 기관과 공조체제를 구축,공항및 항만에 대한 보안검색을 ...

      한국경제 | 1995.12.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