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4161-24170 / 26,6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기부체납 공공시설 관리책임은 완공후"

    시공사가 지방자치단체에 기부체납키로 한 도로나 옹벽의 경우 완공되기 전에는 지방자치단체가 관리책임을 지지 않는다는 대법원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박재윤 대법관)는 22일 옹벽 관리 하자로 생긴 추락사고로 인한 손해를 배상하라며 김모씨 등 4명이 서울시 동작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고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도로나 옹벽등 기부체납하는 공공시설의 관리책임이 지방자치단체로 넘어가는 시기는 시설물이 ...

    연합뉴스 | 2002.09.22 00:00

  • "허위진단서 믿고 인허가 관청 잘못 아니다"

    민원인이 허위로 발급받은 병원진단서를 근거로행정기관이 인.허가를 내렸다면 행정기관의 심사잘못이 아니라 민원인의 형법 위반이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배기원 대법관)는 22일 노숙자 명의의 허위진단서를 이용, 개인택시 양도.양수 인가를 받아낸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로 기소된 석모(57)씨 등 4명에 대한 상고심에서 일부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지법으로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행정기관의 불충분한 ...

    연합뉴스 | 2002.09.22 00:00

  • "법관 기피신청 증가"

    법원의 고압적 재판 진행 등으로 인해 해마다 법관(재판부) 기피 신청이 늘어나고 있다고 국회 법사위 소속 한나라당 심규철(沈揆喆)의원이 21일 주장했다. 심 의원은 `99-2001년 법관기피신청 현황' 자료를 통해 "전국적으로 민사사건의경우 법관 기피 신청이 지난 99년 71건에 불과했으나 2000년 120건, 2001년 119건으로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또 "서울지방법원의 경우 지난 99년 26건에 그쳤던 법관기피 ...

    연합뉴스 | 2002.09.21 00:00

  • 김석수 총리서리 재산신고 내역

    ... 공개했다. 김 서리는 이날 본인 명의의 재산 13억8천300만원을 비롯해 배우자, 장남, 차남부부, 미혼인 차녀 등의 총재산이 25억4천700만원이라고 밝혔다. 결혼을 한 장녀는신고대상에서 제외했다. 이는 지난 96년말 대법관 재직시 최종 재산을 공개했던 9억4천500만원보다 16억200만원이 늘어난 것이다. 특히 김 서리 가족은 차남을 제외하고는 주식을 전혀 갖고 있지 않은 반면 예금이 12억7천여만원으로 재산의 절반 가까이 차지, 별다른 재테크 비법없이 ...

    연합뉴스 | 2002.09.17 00:00

  • 김석수서리 재산 25억

    정부는 17일 오후 김석수 총리서리에 대한 총리임명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김 서리는 이날 동의안과 함께 제출한 재산등록신고서에서 총재산이 25억4천7백만원이라고 밝혔다. 1996년말 대법관으로 퇴직하기 직전의 9억4천5백만원보다 16억2백만원이 늘어난 것이다. 김 서리는 본인 명의의 재산으로 △물려받은 경남 하동군 고전면 고하리의 토지 10필지 3천6백만원 △서울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 아파트(50평) 7억원 △예금 3억6백만원 △골프회원권 ...

    한국경제 | 2002.09.17 00:00

  • 김석수서리 일가 재산 25억원

    정부는 17일 오후 김석수(金碩洙) 총리서리에 대한 총리임명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김 서리는 이날 동의안과 함께 제출한 재산등록신고서에서 총재산이 25억4천700만원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96년말 대법관으로 퇴직하기 직전의 9억4천500만원보다 16억200만원이 늘어난 것이다. 김 서리는 본인 명의의 재산으로 ▲유산으로 받은 경남 하동군 고전면 고하리의토지 10필지 3천600만원 ▲서울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 아파트(50평) 7억원 ▲예금 ...

    연합뉴스 | 2002.09.17 00:00

  • [김서리, 인준안 자료 제출내역]

    ... 김 서리는 지난 49년 진주사범학교(3년)를 수료한 뒤 서울 배재고,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했으며, 97년 연세대에서 명예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58년 제10회 고등고시에 합격한 뒤 60년 법무관, 63년 부산지법 마산지원판사를 시작으로 86년 부산지법원장, 88년 법원행정처 차장을 거쳐 91년 대법관이됐으며, 93년 중앙선관위원장도 역임했다. 97년엔 청조근정훈장을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

    연합뉴스 | 2002.09.17 00:00

  • "새 땅주인 승낙안한 송전탑 철거해야" .. 대법원

    한국전력공사가 땅 주인의 승낙하에 사용료를 내고 송전탑을 설치했다고 해도 땅 주인이 바뀌어 철거를 요구할 경우 부지 점유.사용권이 없는 이상 송전탑을 철거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강신욱 대법관)는 17일 토지 소유자인 최모씨 등이 "한전이 설치한 송전탑을 철거하고 그동안의 토지 사용료를 지급하라"며 한전을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고승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한전이 전 토지 ...

    연합뉴스 | 2002.09.17 00:00

  • 대한생명 법인세 소송 패소

    대법원 2부(주심 손지열 대법관)는 16일 대한생명이 88년부터 93년까지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에게 대여한 1천800여억원에 대해 법인세 등을 부과한 영등포세무서를 상대로 낸 법인세부과처분취소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고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대한생명이 최씨에게 제공한 돈은 최씨가 횡령했다기보다 무이자로 대여한 것"이라며 "대한생명은 1천800여억원에 대한 이자수입을 무이자 대여로 누락시킨 만큼 이 부분을 회사소득으로 보고 법인세를 ...

    연합뉴스 | 2002.09.16 00:00

  • 이회창후보 자취대학생 대화

    ... 젊은층 공략의 의미가 있다. 부인 한인옥(韓仁玉) 여사가 준비해간 밑반찬과 자취집에서 직접 끓인 된장찌개로 차려진 저녁상을 앞에 두고 이 후보는 "6.25 발발 2년후 성균관대 건너편으로 이사와 그때 들은 비명과 대포소리 때문에 법관이 돼서도 전쟁꿈을 꿨다"고 운을 뗐다. 이 후보는 "그때의 경험이 지금의 대북정책에 영향을 주느냐"는 한 학생의 질문에 "전쟁을 겸험하지 못한 세대는 평화의 고마움을 못 느낄 수 있다"면서 "평화를위한 확실한 억지력이 간단한 원칙인데 ...

    연합뉴스 | 2002.09.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