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751-2760 / 3,5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송정근 "정치 생명 끝나면…" 전화 통화, 무슨 내용이길래

      ... 있다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부에서는 "오히려 강력한 조치를 하는 것이 이번 사건을 더 키우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어, 실제 윤리위에서 제재 수위가 낮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강 의원은 "이후 복당을 하지 못하도록 하는 영구제명을 추진할 것"이라면서도 "최종 제재 수위는 위원들의 의견을 모두 수렴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송정근씨는 "18일 예비후보직을 사퇴했으며 처음부터 학부모라 감춘 적이 없었고 정치적 이유도 없었다" ...

      한국경제 | 2014.04.22 14:19 | 이혜지

    • thumbnail
      [세월호 침몰] '가족대표 행세' 송정근 예비후보 제명 추진

      ... 여론이 거세질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부에서는 "오히려 강력한 조치를 하는 것이 이번 사건을 더 키우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어, 실제 윤리위에서 제재 수위가 낮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강 의원은 "이후 복당을 하지 못하도록 하는 영구제명을 추진할 것"이라면서도 "최종 제재 수위는 위원들의 의견을 모두 수렴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4.04.22 13:07 | 김민성

    • [세월호참사] 野 내일 긴급윤리위…'가족대표 행세'사회자 제명추진

      ... 끌다가 비난 여론이 거세질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부에서는 "오히려 강력한 조치를 하는 것이 이번 사건을 더 키우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어, 실제 윤리위에서 제재 수위가 낮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강 의원은 "이후 복당을 하지 못하도록 하는 영구제명을 추진할 것"이라면서도 "최종 제재 수위는 위원들의 의견을 모두 수렴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hysup@yna.co.kr

      연합뉴스 | 2014.04.22 12:32

    • 與 경기지사 경선후보 2명으로 압축키로

      ... 제기하자 지난 2일 최고위원회에서 '부적격자 심사 기준'을 세부적으로 규정한 지침을 확정, 시도당 공천위에 내려보냈다. 즉, 파렴치범을 제외한 경미한 경제사범 등이 사면복권됐을 경우나 탈당 경력이 있어도 당규에 따라 절차를 거쳐 복당한 경우는 부적격자에서 제외토록 했다. 또, 부적격 요인 중 '지역 신망을 잃은 자'도 자의적 해석을 막기 위해 '여론조사 결과 당선가능성이 전혀 없는 경우'로 구체화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yjkim84@yna...

      연합뉴스 | 2014.04.03 23:55

    • 무공천 공약 野, 기초후보 우회지원책 고심

      ... 있지만, 그렇다고 기초선거를 아무 대책 없이 내버려둘 경우 야당 성향의 후보가 난립하고 야당 지지표가 분산돼 여당 후보들이 반사이익을 보게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더욱이 기초선거 출마자가 무더기로 탈당할 경우 이들이 선거 후 복당한다는 보장도 없는 만큼, 자칫 무공천 결정이 당을 뿌리째 흔들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런 상황 때문에 당 안팎에서는 무공천을 하더라도 지역마다 누가 통합신당의 지향과 일치하는 후보인지를 확실히 해 주는, '교통정리'가 필요하다는 ...

      연합뉴스 | 2014.03.16 09:27

    • 6·4 지방선거 출사표…전국서 공직자 '줄사퇴'

      ... 김영준 부산시 특별보좌관도 공직을 벗고 부산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새누리당 서병수 의원의 캠프에 들어가 총괄기획 업무를 맡고 있다. 충남도에서는 박정현 정무부지사가 부여군수 출마를 위해 이날 사퇴했다. 박 부지사는 조만간 민주당에 복당한 뒤 본격적으로 표밭을 누빌 계획이다. 앞서 박범인 전 농정국장과, 이수연 전 태안부군수, 유병운 전 논산부시장이 자치단체장에 출마하기 위해 퇴직했다. 박 전 국장은 금산에서, 이 부 군수는 태안에서, 유 전 부시장은 청양에서 ...

      연합뉴스 | 2014.03.06 15:48

    • thumbnail
      김성식 전 의원 "새누리당으로 갈 일 없다"…재영입설 일축

      ... "우정은 남겨둡시다. 그걸 위해서도 김성식은 그냥 김성식으로 살게 놔두세요"라고 덧붙였다. 남경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성식, 정태근 전 의원에 대해 "저는 그분들과 이제 정말 함께하고 싶다"고 복당 러브콜을 보냈다. 앞서 4일에도 남 의원과 경제실천민주화모임에 참석한 의원들은 "새누리당이 바뀔 때마다 단초를 주신 분이 김성식, 정태근 전 의원"이라면서 "어떤 계기가 되든 두 분을 다시 좀 모셔와야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김 ...

      한국경제 | 2014.03.06 13:53 | 변관열

    • 김성태, 문대성 복당 비판…"엉망으로 가서는 안돼"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은 28일 박사논문을 표절했다는 결론이 내려진 무소속 문대성 의원의 새누리당 복당 결정에 대해 "꾀를 내어도 죽을 꾀만 낸다는 말이 있다"며 당 지도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심각한 논문 표절 문제로 당에서 쫓겨나다시피 한 문 의원의 복당을 논하는 새누리당을 보고 국민이 무엇을 생각하겠나"라고 말했다. 특히 "새누리당의 모든 조직사무 총괄은 홍문종 사무총장의 권한으로, ...

      연합뉴스 | 2014.02.28 17:55

    • 문대성 '논문 표절' 최종 결론…새누리당 복당은 확정

      최근 새누리당 복당이 확정된 문대성 무소속 의원의 박사 학위 논문이 표절이라는 최종 결론이 나왔다. 28일 한국일보 보도에 따르면,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는 표절 의혹을 받은 문 의원의 박사 논문에 대해 본 조사를 벌인 결과 예비조사 결과와 마찬가지로 표절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문 의원에게 통보됐다. 앞서 국민대는 2012년 4ㆍ11총선 당시 문 의원의 2007년 박사 논문인 '12주간 PNF 운동이 태권도 선수들의 유연성 및 등속성 ...

      한국경제 | 2014.02.28 09:49 | 김효진

    • '논문표절' 문대성 의원 본조사서도 결국 표절 결론

      새누리당 복당을 앞둔 무소속 문대성 의원의 박사 논문이 2년여 만에 표절로 최종 결론이 났다. 27일 국민대에 따르면 이 학교 연구윤리위원회는 표절 논란에 휘말린 문 의원의 박사 논문에 대해 본조사를 벌인 결과 표절에 해당한다는 결론을 내렸던 예비조사 결과를 그대로 확정키로 했다. 학교는 이 결과를 전날 문 의원에게 통보했다. 앞서 국민대는 2012년 4·11 총선 당시 문 의원이 논문 표절 논란이 불거지자 3월 말 연구윤리위원회를 소집해 논문 ...

      연합뉴스 | 2014.02.27 1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