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761-2770 / 3,4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당 복당불발 충청 예비후보들 "무소속 출마"

    민주통합당에 복당을 신청했다가 불발된 대전ㆍ충남지역 4.11 총선 예비후보들이 잇따라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충남 서산시장을 지낸 조규선(63) 무소속 서산ㆍ태안 선거구 예비후보는 15일 보도자료에서 "서산ㆍ태안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4.11 총선에 무소속 후보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는 피선거권이 회복되는 오는 22일 민주통합당 복당신청을 한 뒤 후보 경선에 참여할 계획이었으나 당의 후보자 공모 기간이 예상보다 10일 ...

    연합뉴스 | 2012.02.15 00:00

  • 김창수 의원 "민주당 복당 신청 철회"

    무소속 김창수 의원은 13일 "민주통합당에 대한 복당 신청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신의를 저버렸고, 정치적 도의도 철저히 외면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12월 31일 자유선진당을 탈당하고 민주당 복당을 신청했다. 그러나 민주당 내에서 김 의원의 복당을 둘러싸고 이견이 표출되자 지난달 25일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복당 심사를 받는다며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김 의원의 의원직 사퇴서는 ...

    연합뉴스 | 2012.02.13 00:00

  • 여당 현역의원 탈당한 진주갑 '후보 난립'

    ... 물색하는 분위기도 후보 난립의 한 요인이 되고 있다. 새누리당 당적으로 등록한 예비후보 7명 중 6명이 정치 신인이다. 지역 야권에서도 이전 선거 때보다 1~2명 많은 3~4명의 예비후보가 등록했다. 모든 야권 후보가 정치 신입생이다. 한편 최구식 의원은 새누리당 복당을 바라며 예비후보 등록을 하지 않고 있다. 그는 복당이 이뤄지지 않으면 무소속 출마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shchi@yna.co.kr

    연합뉴스 | 2012.02.12 00:00

  • 與 친이계, 4ㆍ11총선 공천 속앓이

    ... 처한 당의 발목을 잡는다는 비판을 받을까 우려하며 맞대응은 자제하고 있지만 불쾌해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수도권의 한 친이 의원은 "친이를 무조건 배제하겠다는 것이냐"면서 "친박 인사들은 문제가 있고 쇄신 흐름에 맞지 않더라도 복당을 시키는 분위기인데 총선을 넘어 대선까지 염두에 두고 완벽한 `1인체제'를 만들겠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친이 다른 의원은 이 비대위원을 겨냥, "공천위까지 꾸려진 마당에 비대위원이 왜 자꾸 나서서 용퇴론을 꺼내느냐"면서 "비대위원인지 ...

    연합뉴스 | 2012.02.08 00:00

  • 새누리, 黨 심벌ㆍ로고ㆍ상징색 확정

    ...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새누리당이 한나라당을 상징해온 `파란색'을 버리고 다른 상징색을 택할지 주목된다. 또한 비대위는 이날 회의에서 제주에서 5선 의원을 한 현경대 전 의원과 15ㆍ16대 의원을 한 홍문종 전 의원 등에 대한 복당안을 심의ㆍ의결한다. 이들은 친박(친박근혜)계 인사로 분류된다. 이어 새누리당은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당명 개정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청취한다. 일부 의원이 `새누리당'이라는 새 이름에 반발, 의총 소집을 요구한 ...

    연합뉴스 | 2012.02.07 00:00

  • 與 공천정국서 '친박실세 역할론'에 촉각

    ... 요구한 한 친이계 의원은 "공식 기구인 공직후보자추천위원회가 있는데 왜 이른바 친박 핵심인사들이 따로 비선처럼 공천에 관여하느냐"고 비판했다. 사천 가능성에 대한 일종의 문제 제기인 셈이다. 최근 당이 친박계 홍문종 전 의원에 대한 복당을 의결한 것도 이런 분위기에 한 몫한 것으로 보인다. 홍 전 의원은 2006년 경기도당 위원장으로서 당시 지방선거 후보 공천심사 작업을 할 때 친이계와 마찰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 전 의원이 총선을 앞두고 복당해 경기지역 ...

    연합뉴스 | 2012.02.07 00:00

  • 與총선후보자들 '무소속 고심'…변수되나

    ... 오는 16일 이전 또는 그 이후 공천심사 와중에 무소속 출마 선언을 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 정부 고위직 출신으로 `MB맨'인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2차관의 경우 애초 대구 중ㆍ남구에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으나 이후 복당해 현재 당 경선을 준비중이다. 여권 관계자는 "벌써부터 무소속 출마자가 나오고 있는데 공천심사가 본격 시작되면 그 숫자는 더 늘어날 것"이라면서 "보수성향의 무소속 후보가 난립하면 여권 입장에선 선거가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

    연합뉴스 | 2012.02.06 00:00

  • 새누리·미래희망연대 합당…비례대표의원 8명 與 합류

    ... 등 양당 주요 당직자 9명은 이날 회동을 갖고 새누리당이 미래희망연대를 흡수하기 위한 수임기구를 만들기로 했다. 미래희망연대는 지난 18대 총선 때 공천을 받지 못한 친박계 인사들이 주축이 돼 만든 '친박연대'의 후신으로, 당시 6명의 지역구 의원을 배출했으나 이들은 이미 새누리당에 복당했다. 현재 8명의 비례대표 의원만 남아 있으며 합당이 완료되면 새누리당 의석은 166석에서 174석으로 늘어난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02.02 00:00 | 김재후

  • 한나라-미래희망연대 합당 공식선언

    ... 선거에서 압승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미래희망연대는 지난 18대 총선 때 공천을 받지 못한 친박(친박근혜)계 인사들이 주축이 돼 만든 `친박연대'의 후신으로, 당시 6명의 지역구 의원을 배출했으나 이들은 모두 한나라당에 복당했다. 현재 미래희망연대는 비례대표 의원 8명이 남아있으며 합당이 완료되면 이들의 소속은 한나라당으로 변경된다. 한나라당의 의석 수는 현재 166석에서 174석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양당은 2010년 각각 합당을 의결했지만 ...

    연합뉴스 | 2012.02.02 00:00

  • 한나라-미래희망연대, 내일 합당

    ... 총선에 불출마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미래희망연대는 지난 18대 총선 때 공천을 받지 못한 친박(친박근혜)계 인사들이 주축이 돼 만든 `친박연대'의 후신으로, 당시 6명의 지역구 의원을 배출했으나 이들은 모두 한나라당에 복당했다. 현재 미래희망연대는 비례대표 의원 8명이 남아있으며, 합당이 완료되면 이들의 소속은 한나라당으로 변경된다. 한나라당의 의석 수는 현재 166석에서 174석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와 함께 권 사무총장은 자유선진당과 `국민생각' ...

    연합뉴스 | 2012.02.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