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11-3220 / 3,5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선진당, 5대분야 10대공약 발표

    ... 보수정권을 이룩했는데 갈등과 분열로 한나라당이라는 큰 집이 무너지고 있다"며 "필사즉생이라는 충무공의 말을 가슴에 새기고 반드시 총선에서 승리하자"고 당부했다. 이 총재는 "한나라당 공천탈락자들의 처지는 이해하지만 (당선된 후) 다시 한나라당에 복당한다는 의미로 선거에서 호소하는 것은 갈등과 분열을 일으킬 뿐"이라며 한나라당 공천에서 탈락한 뒤 출마를 선언한 친박(親朴)측 인사들을 비판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jbryoo@yna.co.kr

    연합뉴스 | 2008.03.26 00:00

  • 한 지도부 "계파 수장노릇" 朴에 직격탄

    "朴 해당행위" 비판..당내분 재점화 조짐 윤리위 "예의주시".."탈당 출마자 복당불허" 한나라당 지도부가 박근혜 전 대표의 `총선후 탈당인사 복당' 발언에 대해 "선거에 악영향을 미치는 해당행위"라고 일제히 비판, 공식 선거운동 개시 하루를 앞둔 26일 봉합국면에 접어들던 당내 분란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당 지도부는 박 전 대표가 친박(親朴.친박근혜)계 탈당 출마자들의 선거 지원유세를 하지 않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지만 `복당 발언' 등으로 ...

    연합뉴스 | 2008.03.26 00:00

  • 朴측 "이러면 지원유세 더 못해" 반발

    "당헌당규 안지키고 공천 망친게 해당행위"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측은 26일 탈당한 측근들의 복당 문제를 거론한 박 전 대표를 향해 당 지도부가 일제히 `해당행위'란 비판을 퍼부은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특히 박 전 대표가 당의 공천과정을 '구태정치 회귀'라고 비판한 뒤 사실상 낙향에 다름없는 지역구행을 택했음에도 이 같은 심경을 헤아리지 않고 오히려 상황을 더 악화시키고 있다며 "이러면 지원유세는 더 못한다"고 강경 대응했다. 대구 달성군 ...

    연합뉴스 | 2008.03.26 00:00

  • 정몽준 "친박연대 한나라 복당 유권자들 몫"

    ... 와중에 당내 현안과 관련해 당 지도부와는 다른 색깔의 의견을 개진, 주목을 받고 있다. 정 위원은 25일 아침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백운기입니다'에 출연, 당 공천에 탈락한 `친박연대' `무소속 연대' 출신들의 총선후 복당 허용 문제에 대해 "공천을 못받았거나 탈당한 분들이 들어올 것이냐의 결정은 유권자들이 결정할 일이다. 당선되면 그 지역구의 유권자께서 `한나라당으로 가라'고 하면 가는게 순리"라고 말했다. 정 위원은 "다른 나라에서는 이런 ...

    연합뉴스 | 2008.03.25 00:00

  • 대구.경북 `非 한나라 연대' 뜨나

    ... 오히려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현재로선 자유선진당 지역 조직과 친박 무소속 연대가 비 한나라당 연대 형태로 발전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라는 의견이 많다. 친박 무소속 연대의 경우 당선 뒤 한나라당 복당을 상정하고 있고 자유선진당은 선거공조 보다는 공천 탈락자의 영입에 무게를 두고 있는 듯한 뉘앙스를 보이는 등 정치적 이해관계에서 미묘한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다만 이들 정치세력이 중복되는 공천지역 조율 등 느슨한 형태의 공조는 ...

    연합뉴스 | 2008.03.20 00:00

  • 김무성 "박근혜, 최소한 저항하는 것"

    ... 공약'과 관련, "대운하 사업은 대통령의 트레이드 마크다. 당내에서도 우려와 걱정이 많았는데 결정된 것"이라며 "이를 시행하면 후대에 큰 후회를 하게 될 것이기 때문에 이슈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운하 반대는 해당행위로 복당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란 질문에 "원내 과반수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번 공천 잘못으로 원내 과반수가 절대 안되게 돼있고, 그 때는 입장이 바뀔 것이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어 김영삼 전 대통령의 ...

    연합뉴스 | 2008.03.20 00:00

  • `친박연대-무소속연대' 통합추진…세불리기

    서청원 "당선돼도 복당안해"..정계개편 불씨 주목 강대표 "선관위 `친박연대' 당명 현명한 판단을" 한나라당의 4.9총선 공천 심사에서 탈락한 친박(친 박근혜) 인사들이 독자세력화를 위해 당 밖에서 구성한 무소속 연대와 `친박 연대'(가칭)가 총선 정국의 주요 변수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양측이 총선을 목전에 두고 통합을 추진하며 본격적인 세불리기에 나서 주목된다. 총선 이전에 양측의 통합이 성사될 경우, 영남권과 수도권의 파괴력이 배가하면서 ...

    연합뉴스 | 2008.03.20 00:00

  • 박성범 탈당 "자연인으로 아내 당선 돕겠다"

    ...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방선거 당시 금품수수 연루의혹을 거론하며 "2006년 4월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일방적인 주장만을 믿고 소속의원을 고발하는 전대미문의 처사에 부당함을 밝히기 위해 당을 떠났다 진실이 밝혀진 지난해 7월 복당했으나, 또 다시 당의 버림을 받게 돼 더 이상 남을 이유를 찾을 수 없다"면서 "한나라당을 사랑하는 마음만 간직한 채 당을 떠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이제 자연인 박성범으로 돌아가서 이번 총선에 ...

    연합뉴스 | 2008.03.19 00:00

  • 이인제 탈당…무소속 출마할 듯

    ... "아직까지는 검토한 바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의 탈당은 이번이 다섯번째로, 이에 따라 민주당의 의석은 139석으로 줄어들게 됐다. 이 의원은 지난 20년간 통일민주당→민자당→국민신당→국민회의→새천년민주당→자민련→국민중심당을 거쳐 지난해 5월 4년반만에 구 민주당에 복당한 뒤 지난해말 대선에서 민주당 대선후보로 출마했으며 대통합민주신당과 구 민주당의 통합으로 통합민주당 당적을 취득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hanksong@yna.co.kr

    연합뉴스 | 2008.03.18 00:00

  • 민주 김영환 등 복당 不許

    통합민주당은 5일 강운태 전 내무부 장관(광주 남구),김선미 의원(경기 안성),김영환 전 의원(경기 안산 상록갑) 등 3명의 복당 신청을 불허해 공천신청을 무효화했다.

    한국경제 | 2008.03.05 00:00 | 이재창